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유럽이 한국으로부터 배울 수 없는 것- 흥미로운 글

조한 2020.04.12 12:55 조회수 : 102

[김강기명 칼럼] 유럽이 한국으로부터 배울 수 없는 것

by  | 2020년 4월 7일 | 국제정책


피렌체의 식탁은 독일의 문화비평지 <Merkur>의 온라인 블로그에 실린 

김강기명 필자의 글 ‘WAS EUROPA VON SÜDKOREA NICHT LERNEN KANN’을 수정 번역해 전재합니다.
필자는 2011년 독일로 가서 베를린자유대학에서 스피노자의 정치철학에 관한 논문으로 박사과정을 밟고 있습니다.
이 글에 등장하는 농담들은 대부분 한국인보다 유럽인들을 향한 것이라고 필자는 설명했습니다. 예컨대 글 말미에 비속어가 들어가 있는데 ‘빌어먹을 틴에이저’라는 말은 독일어 본문에도 일부러 영어로 ‘goddamn bloody teenagers’라고 썼답니다.
마찬가지로 유럽 철학자들의 책 제목을 따와서 그들의 중심 주장들을 비틀고 풍자해 이들을 아는 사람을 향해 집어넣은 농담도 있습니다. <벌거벗은-생명의-비상사태>, <이것은-세계혁명의-기회 만트라>, <아직은-공산주의는-때가-아님>, <출입금지-민주주의의-위기> 등입니다. [편집자]

 

 

#국내외 언론, 한국식 코로나19 대책을 
  ‘성공적인 민주적 모델’이라 연일 찬사 

코로나19 위기 국면에서 개인적으로 가장 이상하게 느껴온 것은 남한이 서구사회의 상당한 주목과 칭찬을 받았다는 점이었다. 파이낸셜타임스 같은 보수 경제지뿐만 아니라 리버럴 미디어인 뉴욕타임스나 BBC, 좌파 신문인 디 타게스차이퉁(die taz) 등이 연일 앞 다퉈 코비드-19(Covid-19) 대규모 감염 사태를 다루고 있다.
그러면서 소위 한국식 대책을 우리 시대의 위기대응 교과서처럼 소개했고, 미국에서는 백악관 언론브리핑 때마다 “왜 한국처럼 하지 못하는가?”라는 질문이 단골 소재처럼 나왔다.

외국어에 능통한 젊은 한국인들은 한껏 부풀어 오른 자존감으로 이런 기사들을 빠르게 번역하고, 또 소셜미디어로 공유한다. 저녁시간에 TV 방송에선 프랑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나 스웨덴 스테판 뢰벤 총리가 위기대응을 위해 문재인 대통령과 상의했다는 뉴스를 연일 내보낸다.
또 동시에 같은 방송에선 사람들은 유럽 상황이 얼마나 지금 나빠지고 있는지를 보여주기 위해선지 지역 봉쇄에도 불구하고 파티를 즐기는 현지 사람들이나, 이탈리아 소도시에 줄지어 있는 관(棺)들을 영상으로 전달한다. 어떤 이들은 성마르게 “(가치 공동체 혹은 진보와 근대화의 상징 혹은 어떤 뜻이든) 유럽은 죽었다”라는 주장을 내놓기도 한다.

이런 한국인들의 국가적 자존감에는 분명 합당한 이유가 있을 것이다. 몇 달 전 독일에서 아시아인 커뮤니티들을 경악하게 만든 슈피겔지의 표지, ‘방호복을 입은 사람’ 이미지와 ‘made in china’라는 제목을 봤을 때만 해도 나는 지금의 상황을 전혀 예측할 수 없었다. 이런 식으로 아시아인들을 전염병의 숙주로서 타자화 하는 게 유럽 엘리트들의 (빌어먹을) 자신감을 보여주는 것 아닌가 하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그런데 누가 알았겠는가. 겨우 한 달도 안 돼 유럽인들이 자가 격리 중인 주택 발코니에서 작은 콘서트들을 열고 이를 인스타그램으로 스트리밍 하는 것 말고는 아무 것도 할 게 없는 상황이 올 거라고 말이다.

며칠 전에는 내가 사는 동네의 어떤 슈퍼마켓에서 사재기를 하는 현지 주민과 맞닥뜨렸다. 안타깝게도 슈퍼마켓 직원들이 매몰차게 제지했기 때문에 그녀는 빈손으로 돌아가야 했는데, 나를 놀래게 만든 것은 그가 매우 젊은 사람이라는 점이었다. 대체, 지금, 유럽에서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단 말인가?

매일 나는 유럽의 유명한 철학자들의 글을 읽고 있다. 대부분은 그들이 이전에 하던 이야기를 만트라처럼 반복하는 내용들이었다. 조르조 아감벤의 벌거벗은-생명의-비상사태, 슬라보예 지젝의 이것은-세계혁명의-기회, 알랭 바디우의 아직은-공산주의가-아님, 마르쿠스 가브리엘의 출입금지는-민주주의의-위기 등등. 내가 거기서 발견하고 있는 것은 그들이 크건 작건 그들의 증상을 즐기고 있다는 점뿐이었다. 그러니까, “실재의 사막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한국인들은 아직 들어갈 필요가 없는, 그 실재.

#소위 ‘한국식 해법’의 5가지 요소
  왜 서구에선 그렇게 대처 못할까? 

그렇다. 한국식 시스템은 훌륭히 작동 중이다. 많은 전문가나 해외 언론들이 분석하고 있는 것처럼 소위 한국식 해법은 다섯 개 정도의 중요한 요소로 이뤄져 있다. 1. 중앙집권화 된 국민건강보험, 2. 정부의 선제적인 개입, 3. 빈번하고 광범위하고 확실한 검사, 4. 보편적인 이동제한이 아닌 감염자들의 동선 추적과 선별적 격리, 5. 중단 없는 정보공개와 투명한 감시가 그것이다.

이 5가지 요소들은 한국에서만 36명의 생명을 앗아간 2015년의 메르스 위기 이후 한국 정부가 발전시켜온 기술적 대책과 협력적 구조를 배경으로 하고 있다. 이런 해법들을 통해 한국인들은 여전히 폭넓은 이동의 자유를 누리고 있고, 감염률 역시 상대적으로 떨어졌다. 유럽에서의 출입금지령이나 접촉금지령, 중국에서 있었던 혹독한 지역봉쇄나 이동금지령 없이 말이다. 이것은 특히 서구의 많은 의료전문가나 정치인들로부터 (중국의 전체주의 모델과 비교되는) ‘민주적 모델’이라고 찬사를 받았다.

하지만 왜 서구 각국은 한국 정부나 한국인처럼 대처할 수 없는 것인가? 솔직히 나는 유럽 국가들은 한국적 대책의 핵심요소들을 애초부터 도입할 수 없었을 거라 생각한다. 거기에 사용된 기술 중 다수는 “고무장갑이나 귀 청소용 솔”(뉴욕타임스) 정도로 쉬운 기술임에도 불구하고 말이다.

뉴욕타임스의 기자 막스 피셔와 최상훈은 남한식 방역정책이 다른 나라에 도입되려면 두 가지 허들이 있다고 말한다. 첫째는 엄중한 대책을 도입하려는 정치권의 의지가 약하다는 것, 둘째는 사회적 신뢰가 부족하다는 것이다. 그들은 “남한에서 사회구성원 간의 신뢰는 극도의 대립과 포퓰리즘적 백래쉬(backlash·반발)에 시달리고 있는 서구 민주주의 국가들보다 더 높다”고 덧붙인다.

그러나 이 두 논거는 불충분하고, 사실 헛소리에 불과하다. 과연 프랑스의 외부출입 완전통제의 강도와 한국의 확진자 GPS 추적의 ‘엄중함’을 단순 비교할 수 있을까? 또한 한국에서도 사회적 신뢰의 상실이라든지 가짜뉴스를 비롯한 극우 백래쉬 현상은 한국 언론 뉴스의 단골 소재중 하나다. 아시아의 공동체문화 같은 것은 오리엔탈리즘의 전형적인 요소 중 하나일 뿐이다.
한국의 ‘민주주의’를 중국의 ‘전체주의’와 단순 비교하는 논거 역시 의심의 눈으로 볼 필요가 있다. 무엇보다 ‘무엇이 민주주의’인지 다시 좀 정의를 내려야 하지 않은가. 그러니까 외국 사람들은 지금 한국에 대해서 “전면감시사회의 민주주의적 형태” 같은 헛소리를 지껄이고 있는 것인가?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한국식 방역정책의 민주주의적 외양은, 그리고 적어도 겉으로 보기에는 매우 양식 있게 보이는 한국의 행정기관이나 시민들의 행동양식은 우리가 살고 있는 오늘날 세계에 관해 무언가를 이야기해주고 있다. 특히 서구적 근대의 생명정치적 통치성과 관련해서 말이다.
상세한 설명을 피하고 간략히 말하자면, 이 개념은 프랑스의 철학자 미셸 푸코가 소개한 것으로, ‘인구’ 혹은 ‘주민’(population)을 대상으로 한 근대의 통치 및 권력의 작동방식을 말한다.

이 생명정치적 통치성이란 오늘날 북반구의 세계 혹은 자유민주주의 국가들 사이에서 결코 동일한 모습으로 나타나지 않는다. 이 글에서 나는 ‘문명 간의 투쟁’이라든지 ‘문화상대주의’ 같은 도식을 반복하려는 게 아니다. 이런 거시적 도식 대신에 한국의 생명정치적 상황의 몇 가지 미시적인 특징들을 살펴보려 한다. 주지하다시피, 한국은 분명 문화적으로나, 경제적으로나, 제도적으로나, 외교적으로나 서구적 세계에 속한 나라다.

#한국 모델은 ‘민주’ 아닌 ‘모성적 돌봄’
  꼼꼼한 추적, 미시적 통제로 확산 막아

내가 독일에 이주한 것은 2011년이었다. 그 이후로 나는 오직 한 번 한국을 다녀왔는데 그것은 독일생활 6년이 지났을 때였다. 이때의 여행은 나에게 상당히 큰 인상을 남겼다. 처음으로 내가 살았던 나라를 낯설게 느꼈기 때문이다.

서울에 도착하자마자 내가 처음으로 마주한 것은 모든 곳을 빽빽하게 채우고 있는 글자와 인포그래픽이었다. 관(官)에서 만든 것이건, 민간에서 만든 것이건 서울의 모든 공공장소마다 글자로 채워져 있었다. 지하철을 타고 이동할 때는 각종의 길 안내 표지물들이 사람들을 출구 앞 100m 앞에서부터 안내한다. 표지물 안내는 지하철을 타는 내내 이어진다. 화장실이 지하철역 어디에 있는지, 내가 어느 출구로 나가야 하는지 서울의 지하철시스템은 아주 친절하게 알려준다. ‘각종’이라고 말한 이유는 이게 그저 이를테면 화장실 표지판 하나를 말하는 게 아니라 거기까지 이어지는 바닥의 길안내 표지선이나, 모든 출구에 붙어 있는 번호들, 그리고 시각 및 청각적 안내물 등의 복합체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모든 글자가 엄청나게 컸다!)

지하철 플랫폼에 선 승객들은 하이테크 스크린 도어에 의해 보호를 받는데, 그 위에는 적절한 에티켓이라든지, 곧 도착하려는 열차의 구체적인 노선이라든지, 정부의 새로운 세금정책이라든지 하는 것들의 정보가 계속 지나간다. 물론 나는 열화(劣化)된 형식이긴 해도 베를린의 지하철에도 비슷한 게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그리고 아마 유럽의 여러 대도시에서 지하철역 정도가 이런 정보들을 가장 많이 제공해주는 공공 공간일 것이다) 하지만 이것은 그저 시작에 불과하다.

서울 시내의 거리는 광고나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현수막으로 가득 차 있다. 그 중 상당수는 이런저런 국가기관이나 관청이 걸어놓은 것들이다. 한 번 생각해 보라. 베를린의 ‘칼 맑스 대로’의 나무들 사이에 현수막이 걸려 있고, 쉴 새 없이 우리에게 “소득공제 신청기간을 잊지 마세요!”라든가 “5월은 가정의 달입니다. 가족 간에 사람을 나눠요”라든가, “여기는 사고다발지역입니다. 조심하세요!”라든가 하는 내용을 상기시키는 장면을 말이다. (그곳에 현수막이 걸려 있다면 그건 그저 월세 인상에 반대하는 세입자들의 현수막뿐이다.)
한국의 공원을 가면 사람들은 구석구석마다 공원에서 취해야 할 올바른 행동을 안내하는 크고 작은 안내판을 만나게 된다. 거기엔 “선진국 시민으로 행동합시다”와 비슷한 슬로건이 붙어있을 때도 있다.

이 여행에서 나는 서울 옆의 성남시에서 운전면허증을 갱신했다. 서류를 접수한지 15분 만에 나는 새 면허증을 받고 집으로 운전을 해서 돌아갔다. 그날은 무려 ‘토요일’이었다. 국민건강보험은 (약간의 과장을 보태면) 전화 한 통 후에 나에게 보험수급자 자격을 다시 부여해 주었다. 내가 발급받은 면허증의 번역을 위해 필요한 서류는 다른 관청에서 발급받았는데, 예약을 할 필요도, 거기에 가서 오래 기다릴 필요도 없었다. 왜냐하면 대부분의 민원업무는 보통 인터넷으로 이뤄지기 때문이다. 베를린으로 돌아온 이후 나는 쇠네베르크 구(區)에서 독일 운전면허증을 신청했는데, 그걸 수령한 것은 12주가 지나서였다. (12시간도, 12일도 아님!)

성남시의 관청 건물 벽면에도 많은 현수막들이 붙어 있었는데, 하나는 시에서 새로 도입한 사회정책 안내를 담고 있었고, 또 다른 것은 구에서 열리는 스포츠행사 일정을 소개하고 있었다. 한국에 가서 만난 모든 공무원들은 믿을 수 없게 친절했고, 항상 웃고 있었는데, 이것은 당연히 그들의 본성에서 나온 건 아니다.
한국에선 공무원들에게도 항상 민간기업의 고객서비스 직원들처럼 행동해야 한다는 압력이 있다. “고객의 소리를 들어라!”는 남한 행정의 정언 명령이다. 이 모든 게 내가 독일에 와서 생활하기 전에는 그저 자연스러운 것으로 받아들였던 것이다.

물론 내가 여기서 말하는 것들이 한국과 유럽 사이의 절대적인 차이가 아니라 그저 조그마한 상대적인 차이들이긴 하지만, 이번 코로나19 위기에서 이 차이들은 분명하게 드러나고 있다. 유럽을 기준으로 한다면, 한국 시민들과 국가행정 사이의 거리는 지나치게 가깝다. 한국의 생명정치적 돌봄과 통제는 (근대 남성 부양자 핵가족 모델에서 나온 비유를 사용하는 것에 대한 용서를 미리 구한다. ) ‘모성적’이다.

중앙정부나 지자체는 주민들에게 매 시간마다, 때로는 매 분마다 SMS를 발송해서 코로나19와 관련된 현재 상황을 안내한다. 관청들은 페이스북 페이지에다가 확진자 1명이 이 구역에서 지나다닌 구체적인 경로를 올린다. 거기에는 교회, 카페, 레스토랑, 사무실 등의 이름과 주소가 들어가 있다.
방역당국은 심지어 사용자 동의 없이 스마트폰의 GPS 정보를 수집해서 감염자를 추적한다. 마치 10대 아들의 스마트폰이나 딸의 일기장을 훔쳐보고 지나치게 그들의 삶을 염려하는 걱정 많은 엄마처럼 말이다.
공무원들은 자가 격리를 하고 있는 감염자들을 위해 하루에 두 번 문을 두드리고, 생필품을 공급해 주고, 온갖 노력을 아끼지 않는다. 무엇보다 이 꼼꼼한 추적과 돌봄이야말로 전염병의 확산을 막는데 무척 효과적이었다.

#한국 행정에서 ‘표준 시민’은 아동?
  유럽인, 국가통제 최대한 벗어나려 해

유럽 각국은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외출·접촉 금지 같은 일단의 부권(父權)적 명령들을 내리고 있다. 철학자인 아감벤 같은 이들은 거기서 ‘삶’(bios, 삶의 형태)이 ‘목숨’(zoe, 벌거벗은 생명)으로 축소되어 취급된다고 본다.
반면에 한국식 대책은 이런 미시적 통제와 모성적 생명의 돌봄을 특징으로 한다. 21세기에 들어와 한국과 독일에서 각각 긴 시간을 살면서 양국의 관료제를 다 경험해 본 입장에서 조심스레 말해 보자면, 한국의 행정이나 사회문화적 환경 속에서 ‘표준 시민’은 ‘아동’이고, 반면에 유럽의 불친절하고 느린 행정에서는 ‘성인’으로 간주되고 있는 것처럼 느껴진다.

앞서 말했듯 나는 유럽 각국이 한국식 정책을 결코 수용하지 못했을 거라 생각한다. 이 모델이 아무리 ‘민주적’이란 이름으로 칭찬 받고 있다고 할지라도 말이다. 왜냐하면 한국 모델의 이 민주적 외양은 사실은 민주주의 체제가 아니라 통치성의 모성적 성격에서 비롯된 것이기 때문이다.
종종 가정에서도 엄마가 아빠보다 조금 더 민주적으로 느껴지듯 말이다. 사실 둘 모두 엄격한 의미의 민주주의와는 상관이 없다. 기껏해야 ‘엄마의 감시’ vs. ‘아빠의 금지’ 정도? 과연 자기 스스로를 (사실 여부를 떠나) 성인이고, 자율적이고, 독립적이고, 자유주의적이고 비판적이라고 생각하는 유럽의 ‘표준 시민’들이 이런 완전한 감시와 통제 정책을 받아들일 수 있을까?

한국인들은 기꺼이 그것을 받아들인다. 그들은 공공서비스와의 이 가까운 거리를 그들의 시민적 권리로 인식한다. 아마도 유럽인들은 국가 통제로부터 최대한 벗어나는 걸 그들의 자유권이라고 생각할 것이다. 한국인들은 미디어나 관청의 캠페인이나, 혹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동료 시민으로서 적절하게 행동하는 법을 서로 배우고 가르친다. 때로 그들은 정부가 발표한 정보를 보고 위기대응정책을 따르지 않는 동료 시민들을 직접 비난하기도 한다.

한국의 위기대응 속에서 우리는 21세기의 기술을 통해 가능해진 비(非)동시적인 권력양식들의 동시적 공존을 발견한다. 18세기의 훈육권력, 19세기의 생명권력, 그리고 20세기의 신자유주의적 통치성이 21세기 하이테크를 기반으로 함께 작동하고 있는 것이다. (물론 이것은 철저히 유럽 중심주의적인 서술이다)
나는 이것이 오로지 한국에서만 발견된다고 생각하진 않는다. 유럽과 북미 바깥의 많은 후발 산업국가들에서 우리는 비슷한 경향을 찾을 수 있다.

#한국, 민주화 과정 아닌 정답에만 몰두
  주권의식 높지만 ‘일상 민주주의’ 부족

내전(內戰)으로 산산히 부서진 나라였던 한국에서 서구적 근대는 최대한 빨리 도달해야 할 모델이었다. 아시아·아프리카의 다른 개발도상국과 마찬가지로 한국인들은 급속한 발전이 필요했다. 서구 사회의 약 300년간 이어진 민주화·산업화의 긴 과정은 불필요한 것이었다. 지름길을 위해 필요한 것은 과정이 아니라 오직 ‘정답’이었다. 그들은 열심히 서구적 근대가 제공하는 정답을 공부했다.
한국의 중고등학생들은 늦은 저녁까지 학교에 머물고, 그 다음에는 또 학원에 간다. 거기서 그들은 5지 선다형으로 만들어진 시험지 답안을 찾는데 몰두한다. 1987년의 민주대항쟁 이후에도 이런 교육시스템이나 학습 문화는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정답을 공부하는 한국 학생들이 학교에서 배울 수 없는 것은 수사학, 연설, 산문쓰기, 의심하기, 비판적인 의견, 자율적 정치 실천 같은 것들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국인은 민주주의의 열성적 지지자들이다. 하지만 여기서 주로 이야기되는 것은 대통령직이나 몇 가지 헌정적 이슈들이다. 그들은 종종 100만 명 넘는 거대한 시위를 통해 현직 대통령들을 끌어내리고 그들의 주권과 시민적 용기를 자랑한 바 있다. 말하자면, 그들은 민주주의란 이름으로 그들의 상징적 아버지들을 즐겨 살해한다.

하지만 엄마­자식 관계란 훨씬 복잡하고, 더 가까운 법이다. 한국인들은 (일본인과 더불어) 시민 에티켓 분야의 세계 챔피언이라 할 수 있는데, 심지어 전술한 대규모 시위 속에서도 그들이 학교에서 배운 올바른 시민의식을 결코 잃지 않을 정도다. 도시에 방화하는 블랙블록이나 아나키스트들의 자리는 어디에도 없다.

한국의 민주주의관에서 부족한 것이 있다면 그것은 학교나 회사, 대학에서 이뤄져야 할 민주적인 일상생활이다. 또한 비판적이고 자율적인, 성숙한 개인들을 기초단위로 하는 의회주의 문화도 종종 과소평가 되는 요소 중 하나다.
그 대신에 한국사회를 지배하는 것은 초(超)서구적인 문화와 태도, 기술 같은 것들이다. 한국은 또한 인터넷 속도 면에서 세계 챔피언이기도 하다. 값비싼 비용이 들어가고, 유럽에서 수백 년간의 계급투쟁에 의해 형성된 복지국가 모델 대신 한국과 비슷한 많은 개발도상국들은 저비용-고효율의 돌봄 국가들을 만들어가고 있다. 코로나 방역에서 성공했다는 남한 정부가 시민들의 경제 지원을 위해 지출하는 금액은 쥐꼬리만한 액수에 불과하다.

앞서 말한 바와 같이 한국 사회에서는 이 모성적인 거버넌스가 편재하고 있다. 코로나19 위기 대응이란 한국에서는 일상적 상태의 조금 더 과격한 연장일 뿐이다.
다르게 말하면 그것은 ‘탈근대 경찰국가’가 조금 더 분명한 형태를 보여주고 있는 것이라 할 수 있다. 발터 벤야민은 <폭력 비판을 위하여>(1929)에서 ‘안전을 이유로’ 행사되는 경찰권력에 대해 “문명화된 국가들의 삶에서 결코 파악 불가능한, 모든 곳에 퍼져 있는 유령적인 현상처럼 형상 없는 권력”이라 말한 바 있다.

탈근대의 경찰국가는 여전히 미시 주권 권력의 모든 곳에 퍼져 있는 현상형태(Erscheinungsform)를 가지고 있다. 하지만 더 이상 ‘유령적’이지 않다. 그보다는 ‘모성적’이다. 시민들은 기꺼이 그들의 어머니 국가의 감시, 통제 그리고 돌봄을 수용한다. 그것은 그들이 가진 ‘시민권’의 중요 요소다. 이것이 바로 한국적 대책이 가지고 있는 민주적 외양의 진짜 얼굴이다.

#민주적인 삶-의-형태란 무엇인가

남한 모델은 21세기의 후발 혹은 초근대화 국가들에서 발전하여 이미 오래 전부터 자칭타칭 “성인된 세계”(디트리히 본회퍼)였던 유럽의 체제와 새롭게 경쟁하는 여러 모델 중 하나일 뿐이다. 하필이면 이번 대규모의 팬데믹에서 유럽은 시민들의 생명(zoe)을 지키는데 있어서 그들 시스템의 열등함을 보여주었다.
어쩌면 유럽인들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성숙한 사람들이라서, 이 비상사태와 목숨을 위협하는 상황 속에서도 그들의 발코니 콘서트 등을 통해 “삶-의-형태”(bios)를 지속하고 있는 건지도 모르겠다. 혹은, 이런 전체적이고 모성적인 경찰국가의 돌봄과 통제를 받아들이기에는 ‘너무’ 성숙한 것일 수도 있다.

우선은 이 격리 상태를 함께 즐기자. 그러고 나서 우리가(내가 이 인칭대명사를 사용하는 것을 용납해주길 바란다.) 만들어야 할 새로운, 민주적인 삶-의-형태가 무엇인지 토론을 시작해 보도록 하자. 하지만 우리가 잊지 말아야 할 사실은 ‘표준시민’이란 보통 전 세계 어디서나 비슷하게 빌어먹을 틴에이저(goddamn bloody teenagers)들이란 사실이다.


김강기명 필자

인권사회운동 분야에서 활동하면서 한국사회의 종교(기독교), 정치 및 사회이론에 관한 글을 주로 썼다. 2011년부터 독일 베를린자유대학에서 스피노자의 정치철학에 대한 논문으로 박사과정을 밟고 있다. 주요 저서 및 번역서로 <잉여의 시선으로 본 공공성의 인문학>(공저), <새로운 자본 읽기> (미하엘 하인리히) 등이 있다.

목록 제목 날짜 조회수
공지 게이로 산다는 것, 하라리 2020.05.20 0
공지 슬기롤운 미래 교육 시즌 1 발제문 2020.05.11 31
공지 5/13일 대학은 COVID 19 국면에 어떤 질문을 던져야 하나 2020.05.11 43
공지 KBS 시사 기획창 질문지 2020.05.11 25
공지 코로나 19 발표 PPT 2020.05.11 0
공지 코로나 19 서울시 발표 PPT 2020.05.11 2
공지 책 추천사 월경: 경계를 넘어 새로운 지도를 그리다 2020.05.11 0
공지 월경, 책 추천서 초벌 2020.05.09 0
공지 코로나 19 계기로 시작하는 온라인 실험 2020.04.30 3
공지 유발 하라리 코로나 통찰 2020.04.30 37
공지 코로나 19 신인류 시대- 들을 만한 이야기들 2020.04.30 148
공지 포노 사피엔스, 마음을 말하는 공학자 최재붕 2020.04.30 1
공지 심리학자 김경일 세대론 2020.04.30 20
공지 서울 시장과의 이메일 2020.04.27 0
공지 Donald Trump, American Idiot 2020.04.27 39
공지 이번이 세번째, 일간 이슬아, 이야기꾼 2020.04.18 56
221 좋은 인터뷰 2020.05.20 15
220 대면 수업 시작, 혼란은 불가피함 2020.05.12 35
219 video call fatigue- 실질적 논의들의 시작 2020.05.09 27
218 개교하면 온라인 학습과 실공간 학습을 잘 엮어내야 2020.05.08 57
217 mooc 시대 교사의 역할- 큐레이팅과 맞춤 돌봄 secret 2020.05.02 0
216 Coronavirus Live Updates THE CORONAVIRUS CRISIS Pandemic Shutdown Is Speeding Up The Collapse Of Coal 2020.04.27 20
215 좋은 글 채효정 사회 대협약 2020.04.26 22
214 할머니 서당 secret 2020.04.18 0
213 이슬아의 상큼한 글 나눔 2020.04.18 38
212 오늘 초중고 400만명 원격수업 secret 2020.04.18 0
211 컬럼 주제 할머니 서당, 미스트트롯, 이슬아 태도에 대하여 secret 2020.04.18 0
210 방역주체에서 전환 주체로 secret 2020.04.15 0
209 김지석 잠깐 멈춤 secret 2020.04.15 0
208 A green reboot after the pandemic 2020.04.12 27
» 유럽이 한국으로부터 배울 수 없는 것- 흥미로운 글 2020.04.12 102
206 책 주문 secret 2020.04.10 0
205 코로나 19가 준 선물- 지연된 교육혁명 secret 2020.04.10 0
204 이슬아 편지 - 도통한 그녀들 2020.04.10 16
203 온라인 개학의 좋은 소식 2020.04.07 33
202 온라인 교육, 준비하지 않은 대학 2020.04.07 26
201 장애가 장애가 아닌 삼달다방 file 2020.04.07 26
200 아이를 돌보는 마을살이 file 2020.04.07 25
199 KAIST, 중·고교 ‘온라인 개학’ 지원 나선다 2020.04.07 19
198 바이러스와 인간 디플로마티크 secret 2020.04.07 0
197 저활성 사회 (정근식) 다산포럼 2020.04.07 9
196 좋은 글-"바이러스와 인간, 그리고 권력 2020.04.07 24
195 어떤 지역 사회를 가꿀 것인지, 책임감을 느끼는 단위 secret 2020.03.29 0
194 채혜원의 베를린 다이어리- 돌봄 간병 여성이 없다면 우리 사회는 멈춰 있을 것 2020.03.28 95
193 한국은 왜 그렇게 잘 하나? secret 2020.03.28 0
192 포스트 코로나 교육 전환 - 원격수업운영 기준안을 보고 2020.03.28 62
191 강구야 휘 전군 secret 2020.03.26 0
190 추천 영화 secret 2020.03.26 0
189 하자 동네 사람들- 시원의 자리 secret 2020.03.26 0
188 타이타닉과 노아의 방주 secret 2020.03.26 0
187 칸 아카데미 EBS와 메가 스터디 등 온라인 실험 secret 2020.03.25 0
186 한국은 왜 위대한가 secret 2020.03.25 0
185 한국이 세계에서 뛰어난 10 가지 secret 2020.03.20 0
184 마르켈 총리의 코로나 사태 관련 담화 2020.03.20 55
183 시애틀 추장의 연설 secret 2020.03.17 0
182 [왜냐면] 나! ‘코로나19 바이러스’ / 김정헌 2020.03.17 38
181 돌봄 교실 secret 2020.03.17 0
180 이동금지령 내려진 이탈리아 사람들의 베란다 음악 secret 2020.03.15 0
179 학교는 준비되어 있는가 사회적 거리두기와 물리적 거리두기 secret 2020.03.15 0
178 니가 눈물을 흘려봤는가 니가 슬픔을 아는가 secret 2020.03.15 0
177 코로나 가을까지 secret 2020.03.14 0
176 청소년 기후 행동 2020.03.14 46
175 정현채 교수 죽음에 대하여 secret 2020.03.13 0
174 코로나 거리 두기 힘든 이웃 secret 2020.03.13 0
173 원격 강의 실험 관련 컬럼 (전치형) secret 2020.03.13 0
172 이재명 제안 재난 기본소득 secret 2020.03.13 1
171 볍씨 학교 제주 학사 인문학 강좌 봄 secret 2020.03.11 0
170 마가렛 에트우드의 신작 그리고 안타까움 secret 2020.03.11 0
169 청문원 자문위 secret 2020.03.10 0
168 엄기호 글 secret 2020.03.10 1
167 코로나 계기로 뒤떨어진 원격 교육시스템 정비 secret 2020.03.08 0
166 2012년 봄학기 혜연의 이메일 secret 2020.03.08 0
165 새로운 시도/뒤떨어진 원격교육시스템 정비 secret 2020.03.08 0
164 컬럼 소재온라인 화 방글라데시 수준 secret 2020.03.07 0
163 컬럼 -피디의 죽음 2000학번 하고 싶은 것 하는 세대 secret 2020.03.07 0
162 컬럼 홍상수 secret 2020.03.07 0
161 어떤 ‘코로나 서사’를 쓸 것인가 (황정아) 2020.03.07 63
160 3월 컬럼 라이프 스타일 카르페 디엠 바바라 어렌라이크 secret 2020.03.07 0
159 [슬로워크・빠띠] 원격근무가 처음이라면 2020.03.07 38
158 제주 커먼스 필드 secret 2020.03.07 0
157 청년문화원 건 (송, 장교수에게 보낸 메일) secret 2020.03.07 0
156 작은 소동, 성찰의 시간 (박권일 글 관련 유익 페북 글들) secret 2020.03.07 138
155 조한의 가난 secret 2020.03.07 0
154 조선일보 식 사유의 틀 secret 2020.03.04 0
153 총장에게 보낸 이메일 secret 2020.03.04 0
152 큰 위기, 작은 소동, 그리고 재난 학교 file 2020.02.28 47
151 맹자 이야기 1 secret 2020.02.28 0
150 봉준호 인터뷰 좋은 것 secret 2020.02.22 0
149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좋은 기사 2020.02.22 79
148 AI 관련 책 추천 2020.02.21 47
147 좋은 소식~ 기후 변화 정부 책임 세계 첫 판결 2020.02.21 133
146 트럼프지지자들이 리버럴을 미워하는 이유 2020.02.18 45
145 1차 난감 모임 회의록 secret 2020.02.12 1
144 다양성을 살리는 데 왜 실패했을까? secret 2020.02.10 0
143 artificial intelligence, ethics and society 20200208 2020.02.09 45
142 코딩보다 알고리즘 secret 2020.02.08 0
141 새로 쓰는 결혼 이야기 secret 2020.02.08 0
140 이세돌의 은퇴 선언 secret 2020.02.08 0
139 나를 감싸고 있는 보호막 secret 2020.02.08 0
138 세월호 생일, 말해지지 않는 것 들으려 하라 secret 2020.02.08 0
137 인간, 너는 만물의 영장이 아니고 너는 특별하지 않다. secret 2020.02.08 0
136 작가가 된 조기현 아빠의 아빠 secret 2020.02.07 0
135 지코 (ZICO) - Balloon Official Music Video secret 2020.02.07 0
134 진화는 지속된다 secret 2020.02.07 0
133 컬럼 소재 코로나 관료화 안버림연구소 기후 학교 탈식민 임팩트 secret 2020.02.07 0
132 2010년 2월 11일 컬럼 - 반복 변주 secret 2020.02.07 1
131 정보 나눔이 어려운 자폐 사회 일화 secret 2020.02.06 0
130 지구 정부 secret 2020.02.06 0
129 [세상 읽기] 희망은 없다 / 신영전(한대 의대) 2020.02.06 154
128 In this life-Israel Kamakawiwo'ole 2020.02.05 29
127 하와이 알로하 2020.02.05 54
126 박테리아와 바이러스 secret 2020.02.05 0
125 툰베리 secret 2020.02.02 0
124 서울시 우리동네 키움센터 secret 2020.02.02 29
123 서귀포 문화 도시 2월 컬럼 secret 2020.01.31 0
122 넷플릭스 영화 secret 2020.01.31 0
121 아버지와 폴링 다운 secret 2020.01.31 0
120 AI 시대 문제해결력을 키우는 교육 secret 2020.01.31 1
119 turtle beach secret 2020.01.29 0
118 기후 변화 지역 정책 secret 2020.01.28 0
117 내가 제일 좋아하는 영화 중 하나 2020.01.28 68
116 중간지원조직 secret 2020.01.28 0
115 안토니아스 라인 영화평 등 secret 2020.01.28 0
114 기본소득과 기초자산 (사회적 경제연구소) 2020.01.28 82
113 달콤한 잠에 빠진 물개 file 2020.01.27 22
112 저급한 쾌락과 고양된 행복 secret 2020.01.27 0
111 친구가 된 이웃 BJ와 새벽 7시 예배 secret 2020.01.27 1
110 마을 체육관에서 벌어진 방학 주말 학교 file 2020.01.27 41
109 고래가 지나가는 곳에서 file 2020.01.27 26
108 세대 중산층 사회 secret 2020.01.25 4
107 인류파국 100초전 secret 2020.01.25 0
106 친정 시집 말은 이제 그만 secret 2020.01.25 0
105 다 함께 폭력을 몰아내는 춤을 2020.01.25 18
104 아이엠에프 키드 secret 2020.01.25 2
103 다시 칼럼 쓰기로 2020.01.20 36
102 플렛폼 이코노미 -아마존의 몰락? 홍기빈 2020.01.20 53
101 여성상위 시대? secret 2020.01.16 0
100 컬럼 주제: 근대적 각본, 가족의 해피엔드 secret 2020.01.16 0
99 결혼 이야기 secret 2020.01.16 0
98 82년생 김지영과 결혼 이야기 -자기를 어디서 찾나? secret 2020.01.16 0
97 따뜻한 곳으로 가서 노시오 ! file 2020.01.16 29
96 비다 라비다 번역 팝스 잉글리시 secret 2020.01.15 0
95 secret 2020.01.02 0
94 김만리처럼 살기 secret 2019.12.29 0
93 7년전 컬럼 안녕들 하십니까 secret 2019.12.29 0
92 함께 한 대학 시절 이야기 2019.12.29 55
91 새해 맞이 영화 2019.12.29 48
90 < 활짝 웃어라!- 문화인류학자의 북한이야기> 저자 정병호 secret 2019.12.28 0
89 책 추천사 secret 2019.12.26 0
88 < 활짝 웃어라!- 문화인류학자의 북한이야기> 추천사 2019.12.26 514
87 대구 토성달성 마을 민들레 독자 이메일 secret 2019.11.26 0
86 일년전 사회학 대회 때 글을 다시 읽게 된다 file 2019.11.26 169
85 미래국가 전략 구성 포럼 file 2019.11.26 54
84 5/22 생애전환과 시대 전환 file 2019.11.26 741
83 라이프 3.0 인문학 file 2019.11.26 49
82 11/9 라이프 3.0 인문학 인트로 file 2019.11.26 43
81 11/9 라이프 3.0 인문학 소개 커먼즈필드 제주 secret 2019.11.26 0
80 10/18 전주 혁신포럼 위대한 질문 기조 강연 secret 2019.11.26 0
79 10/19 누구와 함께 '연구'하며 살아갈 것인가? secret 2019.11.26 0
78 11/21 서울 지식이음 포럼 축제 기조강연 file 2019.11.25 43
77 11/15 청소년 복지 학회 <혐오사회에서 환대 사회로> secret 2019.11.25 0
76 2019년 강연과 강연 기획 리스트 secret 2019.11.20 9
75 고등교육재단 특강 누구와 함께 연구하며 살아갈까 secret 2019.10.23 0
74 2019 전주 사회혁신 포럼 강연 자료 secret 2019.10.23 0
73 혁신 포럼 발표 문 준비 secret 2019.10.08 0
72 신은 어디에 김대식 secret 2019.10.07 0
71 라이프 3.0 인문학 secret 2019.10.07 0
70 이바쇼 2019.10.07 84
69 촛불을 들지 못한 20대들 2019.10.07 98
68 채동균 지속가능 공동체를 위한 회복적 재생 활동가 secret 2019.10.03 0
67 전환사회 공유지 공모 초안 secret 2019.10.03 0
66 다양한 실험과 재미난 사회학습 secret 2019.10.03 0
65 제주의 다음 secret 2019.10.03 0
64 공정한 입시가 아니라 교육을 바꾸어야 할 때 2019.10.03 75
63 기후 위기 비상행동 2019년 9월 21일 file 2019.09.22 79
62 요즘 활과 자주 만난다 file 2019.09.22 115
61 동영상 몇개 2019.09.20 95
60 남자도 대단히 달라지고 있다. 2019.08.18 111
59 활, 탐구하는 사람 2019.08.18 97
58 기내 영화 다섯편 2019.08.18 95
57 다시 서울로 2019.08.18 72
56 인도네시아 영화 imagined community 와 수카르노 secret 2019.08.15 1
55 누구와 연구하며 살아갈까 드림렉쳐 secret 2019.08.15 1
54 노년 일기 secret 2019.08.11 1
53 양육자 공부모임 secret 2019.08.11 0
52 하자 20주년 secret 2019.08.07 0
51 드림 렉쳐 -AI 비인간동물 남자여자 자율과 공생 호모데우스 secret 2019.08.06 0
50 '제 3의공간 으로서의 하자- 비공식적 공공생활 secret 2019.08.06 0
49 하자 20주년에 돌아보는 한국사회 secret 2019.08.06 0
48 노년 일기 secret 2019.08.06 0
47 좋은 직장은 공부하는 직원들이 많은 곳 2019.08.06 139
46 <돌봄 인문학 수업> 추천의 글 2019.08.05 80
45 서울신문 인터뷰 기자 작성 초안 secret 2019.08.04 0
44 성평등 관련 인터뷰 (서울 신문) file 2019.08.04 89
43 돌봄 관련 서울 신문 기사 초안 2019년 8월 3일 secret 2019.08.04 0
42 운전기사가 보여주는 글로벌 세대 차 file 2019.08.04 49
41 중국의 AI 교육 광풍 소식 2019.08.04 52
40 작년 성평등 관련 인터뷰 secret 2019.08.02 3
39 모두가 신이 된 호모데우스의 시대 2019.08.01 49
38 새로운 것에 대한 피로감과 탁월한 것에 대한 재수없음 2019.08.01 73
37 하자의 감수성으로 자본주의 살아가기 2019.08.01 56
36 혼자보기 아까운 풍광 멤모스 레이크 file 2019.07.28 39
35 80,75,71세 노인들의 음악 세션 file 2019.07.28 39
34 THE GREAT HACK, 더 이상 공정한 선거는 없다 2019.07.27 42
33 차이에 바탕한 친밀성의 정치 secret 2019.07.26 1
32 하자 내부 통신, 창의서밋 준비하는 판돌들 secret 2019.07.26 0
31 mammoth lakes 고도 적응후 첫 나들이 file 2019.07.26 29
30 [AI가 가져올 미래] 전길남인터뷰와 제페토 할아버지 2019.07.26 60
29 다섯편의 영화를 보고 LA에 왔다 2019.07.26 47
28 2019실패박람회 '지성인과의 대화-강연' 요청의 건 file 2019.07.24 38
27 오름의 여왕 따라비에서 file 2019.07.07 67
26 제주시 양성평등 주간 강연 자료 file 2019.07.07 52
25 재미난 교실 발표 수정 전 긴 파일 secret 2019.07.06 2
24 재미난 교실 발표 ppt file 2019.07.06 70
23 명필름의 <당신의 부탁> file 2019.07.05 64
22 일간 이슬아를 읽고-내안의 쪼그라진 할머니 secret 2019.07.05 5
21 the prize winner 총명한 여장부 엄마에 대한 영화 2019.07.04 200
20 파상의 세계를 보여주는 일간 이슬아 secret 2019.07.04 7
19 재미난 제주, 파상의 시대의 실험 2019.07.04 89
18 호모데우스 시대의 축복 2019.06.19 1040
17 민들레 123호 오월은 푸르구나 2019.06.18 97
16 라이프 3.0 인문학 전시 준비중 2019.06.05 91
15 라이프 3.0 인문학 사라봉의 실험 2019.06.05 103
14 봉감독, 열정어린 청년기를 보낸다는 것 2019.06.05 294
13 아이들에 의한 아이들의 욕 연구소 2019.05.30 88
12 또 한번의 인터뷰 (청와대 사건) 2019.05.27 58
11 이코노미스트 기자의 인터뷰 (꼰대) file 2019.05.27 348
10 최승호 시인의 <말놀이 동시집> 2019.05.27 51
9 아이들의 욕 2019.05.27 136
8 장자의 시 2019.05.27 98
7 가성비와 가심비 secret 2019.05.20 0
6 denial secret 2019.05.20 1
5 <멸종 저항> 단어가 주는 힘 2019.05.18 102
4 자유 평화의 생일 file 2019.05.15 98
3 fragility 연약함에 대해 file 2019.05.07 609
2 하자야 고마워! 2019.05.07 144
1 어린이날의 다짐 2019.05.05 1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