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시편 정경일 선생의 글 중

haejoang@gmail.com 2020.12.09 21:06 조회수 : 94

겟세마니에 있으면서 내가 얻은 또 하나의 선물 중 하나는 시편의 재발견이다. 수도자들은 고대 유대인들이 시편을 노래로 불렀던 것처럼, 시편에 단순하면서도 아름다운 음정과 선율을 붙여 노래한다. 그것을 Psalmody(시편찬송)라고 한다. 노래로 부르기 좋게 편집한 시편은 우리가 사용하는 시편과는 장과 절이 조금 다르다. 시편찬송을 들으면서 처음에는 참 아름답다는 느낌이었는데, 계속 반복해서 듣고 따라 부르면서 선율에 실린 내용에 더 집중하게 되니, 시편은 고통 받는 이들의 노래라는 것을 새롭게 확인할 수 있었다.

어느 날, 밤기도 중에 시편찬송을 하다, 한 소절에서 가슴이 울컥 했다. “Give us joy to balance our affliction for the years when we knew misfortune(우리를 괴롭게 하신 날 수만큼, 우리가 재난을 당한 햇수만큼, 우리에게 즐거움을 주십시오).” (시편 90:15) 여러 해 동안 불행만을 알아온, 불행만을 겪어온 사람이, 고통을 없애달라고 하는 것도 아니고 자신의 고통에 균형을 이룰 수 있을 만큼의 기쁨을 달라고 하나님께 애절하게 호소하고 있는 것이다.

 

 

시편이 시편인 까닭은 고통을 가장 가까이 표현할 수 있는 언어가 시와 노래이기 때문이다. 시편의 시인들은 억울함을 호소하고 악인을 저주하고 하느님께 항의하면서도, 끝내는 하느님을 신뢰하고 구원을 희망한다. 수도자들은 그런 시편을 매 기도 시간마다 서너 편 노래한다. 그렇게 매일 이삼십 편의 시편을 노래하면서 고통 받는 이들을 생각하지 않는 것은 불가능할 것이다. 시편은 수도원 안의 수도자들과 세상 속의 고통 받는 사람들을 연결해준다. 시편의 고통 받는 이들의 탄식과 탄원은 오늘 억울하게 고통 받는 이들을 알아차리게 하고 그들을 위해 기도하게 한다. 수도원은 세상의 고통에 무관심한 이들의 공동체가 아니라 세상에서 고통 받는 이들을 위해 기도하는 이들의 공동체다. 시편은 수도자들에게 세상의 고통 받는 이들을 한시도 잊지 않게 해주는 연대의 종소리다.

목록 제목 날짜 조회수
75 [슬로워크・빠띠] 원격근무가 처음이라면 2020.03.07 85
74 큰 위기, 작은 소동, 그리고 재난 학교 file 2020.02.28 91
73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좋은 기사 2020.02.22 170
72 AI 관련 책 추천 2020.02.21 147
71 좋은 소식~ 기후 변화 정부 책임 세계 첫 판결 2020.02.21 170
70 트럼프지지자들이 리버럴을 미워하는 이유 2020.02.18 80
69 artificial intelligence, ethics and society 20200208 2020.02.09 89
68 [세상 읽기] 희망은 없다 / 신영전(한대 의대) 2020.02.06 304
67 In this life-Israel Kamakawiwo'ole 2020.02.05 83
66 하와이 알로하 2020.02.05 126
65 내가 제일 좋아하는 영화 중 하나 2020.01.28 130
64 기본소득과 기초자산 (사회적 경제연구소) 2020.01.28 127
63 달콤한 잠에 빠진 물개 file 2020.01.27 69
62 마을 체육관에서 벌어진 방학 주말 학교 file 2020.01.27 112
61 고래가 지나가는 곳에서 file 2020.01.27 69
60 다 함께 폭력을 몰아내는 춤을 2020.01.25 68
59 다시 칼럼 쓰기로 2020.01.20 90
58 플렛폼 이코노미 -아마존의 몰락? 홍기빈 2020.01.20 102
57 따뜻한 곳으로 가서 노시오 ! file 2020.01.16 81
56 함께 한 대학 시절 이야기 2019.12.29 120
55 새해 맞이 영화 2019.12.29 91
54 < 활짝 웃어라!- 문화인류학자의 북한이야기> 추천사 2019.12.26 585
53 일년전 사회학 대회 때 글을 다시 읽게 된다 file 2019.11.26 245
52 미래국가 전략 구성 포럼 file 2019.11.26 98
51 5/22 생애전환과 시대 전환 file 2019.11.26 814
50 라이프 3.0 인문학 file 2019.11.26 102
49 11/9 라이프 3.0 인문학 인트로 file 2019.11.26 92
48 11/21 서울 지식이음 포럼 축제 기조강연 file 2019.11.25 96
47 이바쇼 2019.10.07 169
46 촛불을 들지 못한 20대들 2019.10.07 151
45 공정한 입시가 아니라 교육을 바꾸어야 할 때 2019.10.03 125
44 기후 위기 비상행동 2019년 9월 21일 file 2019.09.22 126
43 요즘 활과 자주 만난다 file 2019.09.22 177
42 동영상 몇개 2019.09.20 156
41 남자도 대단히 달라지고 있다. 2019.08.18 163
40 활, 탐구하는 사람 2019.08.18 166
39 기내 영화 다섯편 2019.08.18 194
38 다시 서울로 2019.08.18 121
37 좋은 직장은 공부하는 직원들이 많은 곳 2019.08.06 209
36 <돌봄 인문학 수업> 추천의 글 2019.08.05 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