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시편 정경일 선생의 글 중

haejoang@gmail.com 2020.12.09 21:06 조회수 : 65

겟세마니에 있으면서 내가 얻은 또 하나의 선물 중 하나는 시편의 재발견이다. 수도자들은 고대 유대인들이 시편을 노래로 불렀던 것처럼, 시편에 단순하면서도 아름다운 음정과 선율을 붙여 노래한다. 그것을 Psalmody(시편찬송)라고 한다. 노래로 부르기 좋게 편집한 시편은 우리가 사용하는 시편과는 장과 절이 조금 다르다. 시편찬송을 들으면서 처음에는 참 아름답다는 느낌이었는데, 계속 반복해서 듣고 따라 부르면서 선율에 실린 내용에 더 집중하게 되니, 시편은 고통 받는 이들의 노래라는 것을 새롭게 확인할 수 있었다.

어느 날, 밤기도 중에 시편찬송을 하다, 한 소절에서 가슴이 울컥 했다. “Give us joy to balance our affliction for the years when we knew misfortune(우리를 괴롭게 하신 날 수만큼, 우리가 재난을 당한 햇수만큼, 우리에게 즐거움을 주십시오).” (시편 90:15) 여러 해 동안 불행만을 알아온, 불행만을 겪어온 사람이, 고통을 없애달라고 하는 것도 아니고 자신의 고통에 균형을 이룰 수 있을 만큼의 기쁨을 달라고 하나님께 애절하게 호소하고 있는 것이다.

 

 

시편이 시편인 까닭은 고통을 가장 가까이 표현할 수 있는 언어가 시와 노래이기 때문이다. 시편의 시인들은 억울함을 호소하고 악인을 저주하고 하느님께 항의하면서도, 끝내는 하느님을 신뢰하고 구원을 희망한다. 수도자들은 그런 시편을 매 기도 시간마다 서너 편 노래한다. 그렇게 매일 이삼십 편의 시편을 노래하면서 고통 받는 이들을 생각하지 않는 것은 불가능할 것이다. 시편은 수도원 안의 수도자들과 세상 속의 고통 받는 사람들을 연결해준다. 시편의 고통 받는 이들의 탄식과 탄원은 오늘 억울하게 고통 받는 이들을 알아차리게 하고 그들을 위해 기도하게 한다. 수도원은 세상의 고통에 무관심한 이들의 공동체가 아니라 세상에서 고통 받는 이들을 위해 기도하는 이들의 공동체다. 시편은 수도자들에게 세상의 고통 받는 이들을 한시도 잊지 않게 해주는 연대의 종소리다.

목록 제목 날짜 조회수
395 기본소득과 사회적 영성 모성 특강 secret 2021.04.11 0
394 3차 경기도 기본소득 국제 컨퍼런스 발제문 2021.04.06 88
393 박노해 반가운 아침 편지 2021.04.06 16
392 습작 만물은 서로 돕는다 secret 2021.03.25 0
391 스스로에게 던지는 질문 리움 박물관 secret 2021.03.21 0
390 법구경 110 secret 2021.02.27 0
389 존재의 지도 레비 브라이언트 secret 2021.02.27 0
388 존재의 지도 레비 브라이언트 secret 2021.02.27 0
387 객체들의 민주주의 : 인식론에서 존재자론으로 2 secret 2021.02.27 0
386 객체들의 민주주의 : 인식론에서 존재자론으로 secret 2021.02.27 0
385 정의로운 엄마의 딸, 열혈 우정인 secret 2021.02.26 0
384 어딘의 글방- 제목을 뽑는 행위 2021.02.16 157
383 오늘의 명상 secret 2021.02.15 42
382 자기를 지키는 길은 글쓰기 밖에는 없다 2021.02.14 424
381 책 반복해서 읽기 사사키 아타루 secret 2021.02.08 0
380 “나는 그저 좋은 동물이 되고 싶다.” (이슬아와 아버지 웅이) secret 2021.02.04 0
379 장혜영의 질문 (김민아 컬럼) secret 2021.02.02 0
378 BBC 드라마 <Years & Years>(2019 이어스 앤 이어스) secret 2021.01.21 0
377 감기약이 아니라 감사약 먹기 secret 2021.01.20 0
376 엄마 박완서의 부엌, 그리고 호미 secret 2021.01.20 0
375 고통 때문에 서로 사랑하는 존재 secret 2021.01.20 0
374 장선생을 보내며 2021.01.07 242
373 사회적 영성에 대하여 secret 2021.01.07 0
372 사회적 영성에 대하여 2021.01.01 239
371 정경일 톡 1231 노트 secret 2020.12.31 0
370 정경일 대화 secret 2020.12.30 0
369 제주 유네스크 잡지에 낸 글 2020.12.30 251
368 희생없는 공동체 엄기호 secret 2020.12.30 0
367 민들레에 ? secret 2020.12.30 0
366 실기가 아니라 관점과 언어 2020.12.30 170
365 무엇이 우리를 살게 하는가 2020.12.29 185
364 [중부개관특강] 조한혜정 교수의 돈, 집, 마을, 나의 재구성 secret 2020.12.29 0
363 시원 채록희의 영 어덜트 소설! 2020.12.27 358
362 2020원고 secret 2020.12.21 0
361 글을 고치다가 골병 들겠다- 민들레 글 file 2020.12.20 167
» 시편 정경일 선생의 글 중 file 2020.12.09 65
359 공고한 체계, 유투브 장동선 뇌과학자 vs 공부법 전문가 조남호 코취시 전문가 secret 2020.12.07 0
358 공고한 대입 체계, 망하게 만드는 지름길 secret 2020.12.07 0
357 마지막 컬럼 secret 2020.12.04 0
356 transformation 중 secret 2020.12.04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