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실기가 아니라 관점과 언어

haejoang@gmail.com 2020.12.30 05:04 조회수 : 172

 

엄기호 글
새롭게 부상하는 교육 -비대면 맞춤형, 실기와 창의, 그리고 언어. 
 
대학교육과 관련하여 올해 있었던 가장 의미심장한 사건은 서울웹툰아카데미가 설립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이 아카데미를 주도하고 있는 분이 만화평론가인 박인하 선생이다. 즉 이 아카데미는 '실기'만 가르치는 것이 아니라 '관점'과 '언어'도 같이 가르친다는 점에서 이전의 만화 아카데미들과는 결을 달리한다고 볼 수 있다. 바로 이런 점에서 제도권 교육의 붕괴가 아래에서부터/옆에서부터 시작되는 서막이라고 봐야할 것이다.
 
아카데미가 지향하는 방식은 '맞춤형' 교육이다. '멘토'를 두고 교육한다. 실제로 어느 정도인지는 알 수 없지만 지향 자체는 1대1의 맞춤형 교육을 지향한다. 이전에 신천지에 대해 분석하면서 기성교회가 신천지를 이길 수 없었던 이유이자 신천지에 청년들이 대거 모이는 이유를 '맞춤형'으로 설명한 적이 있다. 신천지에 있다 나온 한 사람은 "기성교회에서는 목사를 만나 신앙상담을 하려면 몇달을 기다려 겨우 몇십분 볼까말까인데 신천지에서는 원하면 언제든 얼마든지 신앙상담을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사실 이미 한국의 청년들은 학교 바깥에서 학원이나 과외를 통해 '맞춤형' 교육에 익숙해져 있다. 물론 이 말 자체가 중산층 기준이긴 하지만 말이다.
 
이런 점에서 맞춤형 교육이 아닌 '양산형 교육'일 수밖에 없는 대학교육은 실기/실무/창작 중심의 분과에서부터 서서히 이론에 이르기까지 붕괴해갈 것이다. 물론 이론에서는 '학위'를 반드시 필요로 하는 분과학문들은 오랫동안 살아남을 것이지만 말이다. 단적으로 말해 지금 인문사회계열 박사학위에도 전문적으로 코치해주는 학원?이 생겨나고 있다. 그 영역에서도 맞춤형 교육이 제도 바깥에서부터 시장을 형성하고 있다는 이야기다. 
 
여기에 대학은 온갖 규제를 받기 때문에 결코 대학 바깥의 아카데미와 비교하여 유연할 수 없다. 누차 강조하지만 리처드 세넷이 말하는 것처럼 인간 역량의 핵심은 '유연함'에 있다. 패턴을 파악하고 그 파악된 패턴을 능수능란하게 적용할 수 있는 것을 역량이라고 부른다. 요구가 바뀔 때마다 유연하게 대처해야하는데 그럴 역량이 대학에는 허용되지 않는다. 단적으로 말해 대학은 커리큘럼을 하나 바꾸는데도 아카데미처럼 절대 유연하지 못하다. 예를 들어보자. 내가 대학에서 올해에 가르친다면 이런 걸 가르치겠다. '문화창작자가 알아야할 사회적 흐름의 키워드 - 능력주의, 래디컬라이제이션 등등" 대학 커리큘럼에 이걸 들이미는 유일한 방법은 '인류학 특강', '사회학 특강' 등 특강류들이며 이건 주로 4학년때 개설된다. 아무리 간이 큰 나라고 하지만 인류학개론이나 이런 수업에서는 기본적으로 가르쳐야하는 것만 하더라도 많기 때문에 들이밀 수가 없다. 커리큘럼 한번 바꾸는데도 엄청나게 많은 공력이 들고 그거 바꾸고 나면 세상 이미 바뀐 상태인 경우가 허다하게 많다. 
 
게다가 대학은 '연구집단'을 표방하기 때문에 교수들이 가르치는 일에 전혀 익숙하지 않다. 기껏해야 도제식이기 때문에 자기가 하는 일에 연구원으로 함께 하며 가르치는게 다다. 이러려면 대학원 교육으로 가야하는데 그러면 그럴수록 학부는 버림받게 된다. 실제로 지금 많은 대학들은 고등학교보다 훨씬 더 못한 수준이다. 교육적 방법론의 측면에서 보자면 거의 방치하다시피한 상태다. (대학원이라도 다른 것도 없지만 말이다.)
 
대학 안에 있는 사람들 중에서 '유능'한 사람들과 이 사람들을 이용할 줄 아는 자본이 결합한다면 그 파급력은 엄청나게 될 것이다. 쓸데없는/반드시 필요한 양쪽 모두에서 불필요한 규제와 번거로운 간섭과 절차를 다 생략하고 일대일로 맞춤형에, 실기만 가르치는 것이 아니라 관점과 언어까지, 그리고 방법론까지 가르친다면 더 이상 학력/자격증 장사가 통하지 않는 영역에서부터 대학은 붕괴할 것이다. 다시 강조하지만 '전문'대학의 실기 영역만 그럴 것이라고 생각하지 말기 바란다. 이 흐름은 인문사회과학과 이론 영역으로도 확장되고 있고 확장될 것이기 때문이다. 
 
목록 제목 날짜 조회수
395 기본소득과 사회적 영성 모성 특강 secret 2021.04.11 0
394 3차 경기도 기본소득 국제 컨퍼런스 발제문 2021.04.06 125
393 박노해 반가운 아침 편지 2021.04.06 21
392 습작 만물은 서로 돕는다 secret 2021.03.25 0
391 스스로에게 던지는 질문 리움 박물관 secret 2021.03.21 0
390 법구경 110 secret 2021.02.27 0
389 존재의 지도 레비 브라이언트 secret 2021.02.27 0
388 존재의 지도 레비 브라이언트 secret 2021.02.27 0
387 객체들의 민주주의 : 인식론에서 존재자론으로 2 secret 2021.02.27 0
386 객체들의 민주주의 : 인식론에서 존재자론으로 secret 2021.02.27 0
385 정의로운 엄마의 딸, 열혈 우정인 secret 2021.02.26 0
384 어딘의 글방- 제목을 뽑는 행위 2021.02.16 162
383 오늘의 명상 secret 2021.02.15 42
382 자기를 지키는 길은 글쓰기 밖에는 없다 2021.02.14 431
381 책 반복해서 읽기 사사키 아타루 secret 2021.02.08 0
380 “나는 그저 좋은 동물이 되고 싶다.” (이슬아와 아버지 웅이) secret 2021.02.04 0
379 장혜영의 질문 (김민아 컬럼) secret 2021.02.02 0
378 BBC 드라마 <Years & Years>(2019 이어스 앤 이어스) secret 2021.01.21 0
377 감기약이 아니라 감사약 먹기 secret 2021.01.20 0
376 엄마 박완서의 부엌, 그리고 호미 secret 2021.01.20 0
375 고통 때문에 서로 사랑하는 존재 secret 2021.01.20 0
374 장선생을 보내며 2021.01.07 246
373 사회적 영성에 대하여 secret 2021.01.07 0
372 사회적 영성에 대하여 2021.01.01 243
371 정경일 톡 1231 노트 secret 2020.12.31 0
370 정경일 대화 secret 2020.12.30 0
369 제주 유네스크 잡지에 낸 글 2020.12.30 252
368 희생없는 공동체 엄기호 secret 2020.12.30 0
367 민들레에 ? secret 2020.12.30 0
» 실기가 아니라 관점과 언어 2020.12.30 172
365 무엇이 우리를 살게 하는가 2020.12.29 185
364 [중부개관특강] 조한혜정 교수의 돈, 집, 마을, 나의 재구성 secret 2020.12.29 0
363 시원 채록희의 영 어덜트 소설! 2020.12.27 358
362 2020원고 secret 2020.12.21 0
361 글을 고치다가 골병 들겠다- 민들레 글 file 2020.12.20 167
360 시편 정경일 선생의 글 중 file 2020.12.09 66
359 공고한 체계, 유투브 장동선 뇌과학자 vs 공부법 전문가 조남호 코취시 전문가 secret 2020.12.07 0
358 공고한 대입 체계, 망하게 만드는 지름길 secret 2020.12.07 0
357 마지막 컬럼 secret 2020.12.04 0
356 transformation 중 secret 2020.12.04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