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가족 덕에, 가족 탓에- 아기 대신 친족을!

조한 2021.05.30 09:55 조회수 : 161

 

가족 덕에, 가족 탓에

가족의 매력이 불러온 비극 <반사회적 가족>

제1364호
등록 : 2021-05-26 01:40 수정 : 2021-05-26 10:56
  • 페이스북
  • 트위터
  • 스크랩
  • 프린트

크게 작게

 
 
 

 

 

외부인을 배제한 작은 가족집단에 몰입하는 것은 그것이 잘 돌아가고 구성원 각자의 요구를 만족시켜줄 동안은 매혹적일 수 있다. 그러나 이 작고 폐쇄적인 집단은 하나의 함정, 즉 가정의 사생활권과 자율성이라는 관념으로 만들어진 감옥일 수 있다.

 

 

-미셸 바렛·메리 맥킨토시 지음, <반사회적 가족>, 김혜경·배은경 옮김, 나름북스, 118쪽, 2019년

 

 

어릴 때 다리 밑에서 주워왔다는 어른들의 놀림이 사실이었으면 하고 바랐다. 텔레비전에서 본 하얀 앞치마를 두른 엄마, 통닭을 사 들고 퇴근하는 아빠, 친절한 언니 오빠들이 오순도순 사는 다정한 집을 꿈꿨다. 남들은 안 그런데 왜 우리 집만 추레하고 시끄러운지 속상하고 슬펐다. 머리가 굵어지면서 다른 집도 별다르지 않다는 걸 알았다. 다들 비슷하다니 위로가 되면서도 씁쓸했다. ‘가족이란 게 다 그렇지’ 하고 즐거운 나의 집에 대한 기대를 접었다. 그렇게 가족의 환상에서 벗어났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가족이 따스하고 편안한 안식처만은 아니란 사실을 알았다 해서 가족의 통념, 가족이란 틀에서 벗어날 수 있는 건 아니었다. 막내-딸 역할에 넌더리를 냈으면서도 기꺼이 아내-며느리 되기를 택했고, 이상적인 가족은 없는 줄 알면서도 TV에 나오는 잉꼬부부, 스위트홈을 질투했다. 누가 강요하지 않았는데도 착한 딸, 참한 아내-며느리가 되려 애썼고 그러지 못한 죄책감을 떨치지 못했다.

 

영국의 사회이론가 미셸 바렛과 메리 맥킨토시가 쓴 <반사회적 가족>을 만나지 않았다면 계속 자괴감에 시달리며 나와 가족을 원망했을 것이다. 1982년 처음 출간돼 여섯 차례나 재간행되며 가족 연구의 고전으로 평가받는 이 책에서 두 저자는 ‘가족은 근본적으로 반사회적 제도’라고 천명한다. 혹자는 가정폭력, 아동학대 같은 문제가 있긴 하지만 그렇다고 가족제도를 싸잡아 반사회적이라 할 수 있냐고 분개하리라. 가족을 부정해서 뭘 어쩌자는 거냐고 눈살을 찌푸릴지도 모른다.

 

그러나 이들은 가족을 부정하지 않는다. 오히려 가족의 매력에 주목한다. 이상적 가족은 없다고 생각하면서도 가족에 기대는 나 같은 사람을 비웃는 대신, 그건 가족이 어디서도 얻기 힘든 “정서적·경험적 만족을 제공하는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우리 사회가 가족에 부여하는 물질적·이데올로기적 특권을 고려하면 가족에 투자하는 건 합리적인 선택”이라고도 말한다.

 

그럼 무엇이 문제냐? 문제는 다른 투자처가 없다는 것이다. 주식은 수백 수천의 선택지가 있지만, 가족을 유일한 보호처로 삼는 이 사회의 선택에는 다른 대안이 없다. 남(아버지-생계부양자)과 여(어머니-양육담당자)의 성별 분업과 혈연에 기초한 가족을 ‘자연적·평균적인 것’으로 절대화하는 현대사회에서 이런 가족을 이루지 못한 사람은 달리 갈 데가 없다.

 

저자들에 따르면, 가족은 돌봄의 주된 행위자지만 가족이 돌봄을 독점하면서 다른 형태의 돌봄을 수행하기는 어려워졌고, 가족은 공유의 단위지만 그들만의 공유를 주장하면서 다른 관계는 돈만이 목적인 관계가 되었다. 또한 가족 간 친밀성에 특별한 지위를 부여하면서 바깥세상은 차가운 것, 친구와 이웃은 믿을 수 없는 관계가 되었다. 그리하여 우리는 외로움과 불안에 잠 못 들게 되었으니 이래도 가족이 반사회적 제도가 아니라 할 수 있을까?

 

저자들은 여기서 벗어날 길은 새로운 가족이 아니라 새로운 사회라고 말한다. 우리는 이미 애정·안정감·친밀성·양육·돌봄 등 가족만이 제공한다고 여겼던 역할과 감정을 다른 장소와 관계에서 얻고 있다. 이런 장소, 이런 관계가 많아질수록 우리는 더 편안하고 사회는 더 안전할 것이다. 가족에 특권을 부여하는 것은 그래, 5월 한 달만 하자.

 

 

김이경 작가
<한겨레21>과 함께
목록 제목 날짜 조회수
150 어딘의 글방- 제목의 중요성 2021.02.16 302
149 자기를 지키는 길은 글쓰기 밖에는 없다 2021.02.14 539
148 장선생을 보내며 2021.01.07 327
147 사회적 영성에 대하여 2021.01.01 309
146 제주 유네스크 잡지에 낸 글 2020.12.30 297
145 실기가 아니라 관점과 언어 2020.12.30 214
144 무엇이 우리를 살게 하는가 2020.12.29 230
143 시원 채록희의 영 어덜트 소설! 2020.12.27 395
142 글을 고치다가 골병 들겠다- 민들레 글 file 2020.12.20 201
141 시편 정경일 선생의 글 중 file 2020.12.09 91
140 영도 지역 문화 도시 지역문화 기록자 과정 file 2020.12.03 363
139 새 기술과 의식이 만나는 비상의 시간 2020.11.30 160
138 방과후 교사의 자리 2020.11.30 171
137 기후 변화 산호의 상태로 보는. 2020.11.30 287
136 초딩 소년들을 위한 영화 2020.11.30 147
135 오드리 탕 미래 교육 인터뷰 (여시재) 2020.11.18 233
134 기후 변화 학교 (표선) file 2020.11.16 100
133 찬미 받으소서 2020.10.13 189
132 Ready For More Sherlockian Adventures? 2020.10.03 141
131 광명 자치 대학 개강 특강 file 2020.09.28 135
130 추석 연후에 보려는 영화 2020.09.28 158
129 서울시 온종일 돌봄 실태분석과 정책방안 2020.09.26 507
128 대한민국 살기좋은 나라.... 2020.09.25 97
127 small schools big picture 2020.09.21 56
126 2020 하자 창의 서밋에 2020.09.08 120
125 홀가분의 편지- 사회적 영성에 대하여 2020.09.01 129
124 DDP 디자인 박물관 기념 강의 발표자료 file 2020.08.15 100
123 그들이 우리는 먹여 살리고 있다 (농촌 이주 노동자) 2020.08.10 269
122 <위기 시대, 사회적 돌봄과 공간 변화> (DDP 포럼) 2020.08.10 102
121 경향 컬럼 여가부 관련 2020.08.09 92
120 유발 하라리와 오드리 탕의 모험, 비상, 경계를 훌쩍 넘기 2020.07.28 624
119 confronting gender binary -젠더의 경계 넘기 2020.07.28 91
118 flashmob, 인간이 신이고자 했던 '근대'를 마무리 하는 몸짓 2020.07.22 127
117 책 읽어주는 여자 쨍쨍 2020.07.15 193
116 소년은 어떤 세상을 만나 어떤 어른이 되는가? 2020.07.14 313
115 미셸 오바마의 <Becoming> 2020.07.14 126
114 [경향의 눈]‘세대주’라는 낡은 기준 2020.06.04 243
113 이 시대 생기발랄한 이들 2020.06.02 361
112 원룸 이웃 - 새로운 공동체의 시작 2020.06.02 187
111 Bruno Latour도 의견: 생산자체를 전환 2020.05.31 1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