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가족 덕에, 가족 탓에- 아기 대신 친족을!

조한 2021.05.30 09:55 조회수 : 214

 

가족 덕에, 가족 탓에

가족의 매력이 불러온 비극 <반사회적 가족>

제1364호
등록 : 2021-05-26 01:40 수정 : 2021-05-26 10:56
  • 페이스북
  • 트위터
  • 스크랩
  • 프린트

크게 작게

 
 
 

 

 

외부인을 배제한 작은 가족집단에 몰입하는 것은 그것이 잘 돌아가고 구성원 각자의 요구를 만족시켜줄 동안은 매혹적일 수 있다. 그러나 이 작고 폐쇄적인 집단은 하나의 함정, 즉 가정의 사생활권과 자율성이라는 관념으로 만들어진 감옥일 수 있다.

 

 

-미셸 바렛·메리 맥킨토시 지음, <반사회적 가족>, 김혜경·배은경 옮김, 나름북스, 118쪽, 2019년

 

 

어릴 때 다리 밑에서 주워왔다는 어른들의 놀림이 사실이었으면 하고 바랐다. 텔레비전에서 본 하얀 앞치마를 두른 엄마, 통닭을 사 들고 퇴근하는 아빠, 친절한 언니 오빠들이 오순도순 사는 다정한 집을 꿈꿨다. 남들은 안 그런데 왜 우리 집만 추레하고 시끄러운지 속상하고 슬펐다. 머리가 굵어지면서 다른 집도 별다르지 않다는 걸 알았다. 다들 비슷하다니 위로가 되면서도 씁쓸했다. ‘가족이란 게 다 그렇지’ 하고 즐거운 나의 집에 대한 기대를 접었다. 그렇게 가족의 환상에서 벗어났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가족이 따스하고 편안한 안식처만은 아니란 사실을 알았다 해서 가족의 통념, 가족이란 틀에서 벗어날 수 있는 건 아니었다. 막내-딸 역할에 넌더리를 냈으면서도 기꺼이 아내-며느리 되기를 택했고, 이상적인 가족은 없는 줄 알면서도 TV에 나오는 잉꼬부부, 스위트홈을 질투했다. 누가 강요하지 않았는데도 착한 딸, 참한 아내-며느리가 되려 애썼고 그러지 못한 죄책감을 떨치지 못했다.

 

영국의 사회이론가 미셸 바렛과 메리 맥킨토시가 쓴 <반사회적 가족>을 만나지 않았다면 계속 자괴감에 시달리며 나와 가족을 원망했을 것이다. 1982년 처음 출간돼 여섯 차례나 재간행되며 가족 연구의 고전으로 평가받는 이 책에서 두 저자는 ‘가족은 근본적으로 반사회적 제도’라고 천명한다. 혹자는 가정폭력, 아동학대 같은 문제가 있긴 하지만 그렇다고 가족제도를 싸잡아 반사회적이라 할 수 있냐고 분개하리라. 가족을 부정해서 뭘 어쩌자는 거냐고 눈살을 찌푸릴지도 모른다.

 

그러나 이들은 가족을 부정하지 않는다. 오히려 가족의 매력에 주목한다. 이상적 가족은 없다고 생각하면서도 가족에 기대는 나 같은 사람을 비웃는 대신, 그건 가족이 어디서도 얻기 힘든 “정서적·경험적 만족을 제공하는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우리 사회가 가족에 부여하는 물질적·이데올로기적 특권을 고려하면 가족에 투자하는 건 합리적인 선택”이라고도 말한다.

 

그럼 무엇이 문제냐? 문제는 다른 투자처가 없다는 것이다. 주식은 수백 수천의 선택지가 있지만, 가족을 유일한 보호처로 삼는 이 사회의 선택에는 다른 대안이 없다. 남(아버지-생계부양자)과 여(어머니-양육담당자)의 성별 분업과 혈연에 기초한 가족을 ‘자연적·평균적인 것’으로 절대화하는 현대사회에서 이런 가족을 이루지 못한 사람은 달리 갈 데가 없다.

 

저자들에 따르면, 가족은 돌봄의 주된 행위자지만 가족이 돌봄을 독점하면서 다른 형태의 돌봄을 수행하기는 어려워졌고, 가족은 공유의 단위지만 그들만의 공유를 주장하면서 다른 관계는 돈만이 목적인 관계가 되었다. 또한 가족 간 친밀성에 특별한 지위를 부여하면서 바깥세상은 차가운 것, 친구와 이웃은 믿을 수 없는 관계가 되었다. 그리하여 우리는 외로움과 불안에 잠 못 들게 되었으니 이래도 가족이 반사회적 제도가 아니라 할 수 있을까?

 

저자들은 여기서 벗어날 길은 새로운 가족이 아니라 새로운 사회라고 말한다. 우리는 이미 애정·안정감·친밀성·양육·돌봄 등 가족만이 제공한다고 여겼던 역할과 감정을 다른 장소와 관계에서 얻고 있다. 이런 장소, 이런 관계가 많아질수록 우리는 더 편안하고 사회는 더 안전할 것이다. 가족에 특권을 부여하는 것은 그래, 5월 한 달만 하자.

 

 

김이경 작가
<한겨레21>과 함께
목록 제목 날짜 조회수
112 원룸 이웃 - 새로운 공동체의 시작 2020.06.02 225
111 Bruno Latour도 의견: 생산자체를 전환 2020.05.31 171
110 정의연, 피해자와 지원자 사이의 갈등 (박노자) 2020.05.31 507
109 돌아온 피케티 "사회적 소유, 일시적 소유" 2020.05.28 184
108 두려움의 문화야말로 지금 가장 거대한 바이러스 (반다나 시바) 2020.05.28 179
107 토마 피케티 글 아주 좋음 2020.05.28 92
106 좋은 인터뷰 2020.05.20 124
105 대면 수업 시작, 혼란은 불가피함 2020.05.12 112
104 슬기로운 미래 교육 시즌 1 발제문 2020.05.11 158
103 5/13일 대학은 COVID 19 국면에 어떤 질문을 던져야 하나 file 2020.05.11 140
102 KBS 시사 기획창 질문지 2020.05.11 99
101 책 추천사 -< 월경 : 경계를 넘어 새로운 지도를 그리다> 2020.05.09 144
100 video call fatigue- 실질적 논의들의 시작 2020.05.09 107
99 개교하면 온라인 학습과 실공간 학습을 잘 엮어내야 2020.05.08 126
98 유발 하라리 코로나 통찰 2020.04.30 243
97 코로나 19 신인류 시대- 들을 만한 이야기들 2020.04.30 458
96 심리학자 김경일 세대론 2020.04.30 329
95 Donald Trump, American Idiot 2020.04.27 109
94 Coronavirus Live Updates THE CORONAVIRUS CRISIS Pandemic Shutdown Is Speeding Up The Collapse Of Coal 2020.04.27 83
93 좋은 글 채효정 사회 대협약 2020.04.26 216
92 이슬아의 상큼한 글 나눔 2020.04.18 218
91 A green reboot after the pandemic 2020.04.12 133
90 유럽이 한국으로부터 배울 수 없는 것- 흥미로운 글 2020.04.12 279
89 이슬아 편지 - 도통한 그녀들 2020.04.10 125
88 온라인 개학의 좋은 소식 2020.04.07 108
87 온라인 교육, 준비하지 않은 대학 2020.04.07 99
86 장애가 장애가 아닌 삼달다방 file 2020.04.07 120
85 아이를 돌보는 마을살이 file 2020.04.07 95
84 KAIST, 중·고교 ‘온라인 개학’ 지원 나선다 2020.04.07 93
83 저활성 사회 (정근식) 다산포럼 2020.04.07 74
82 좋은 글-"바이러스와 인간, 그리고 권력 2020.04.07 92
81 채혜원의 베를린 다이어리- 돌봄 간병 여성이 없다면 우리 사회는 멈춰 있을 것 2020.03.28 267
80 포스트 코로나 교육 전환 - 원격수업운영 기준안을 보고 2020.03.28 150
79 마르켈 총리의 코로나 사태 관련 담화 2020.03.20 135
78 [왜냐면] 나! ‘코로나19 바이러스’ / 김정헌 2020.03.17 104
77 청소년 기후 행동 2020.03.14 112
76 어떤 ‘코로나 서사’를 쓸 것인가 (황정아) 2020.03.07 140
75 [슬로워크・빠띠] 원격근무가 처음이라면 2020.03.07 119
74 큰 위기, 작은 소동, 그리고 재난 학교 file 2020.02.28 117
73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좋은 기사 2020.02.22 1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