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재신론 (리차드 카니) 이방인에 대한 환대와 적대 사이

조한 2021.07.30 23:09 조회수 : 128

이방인에 대한 환대와 적대 사이, 재신론적 순간의 근원, 신으로의 귀환

내가 서성거리는 그 어딘가에서 작업한 책인 듯. 울림이 큰 단어들이다.

언제 집중해서 읽을 겨를이 올지 모르지만 반가운 책이다.  

 

책소개
교조적 유신론과 전투적 무신론을 넘어서는 제3의 길을 제안한 책이다. 신의 죽음 이후 무슨 일이 일어났는가? 우리가 신성하다고 부르는 것들을 추구하는 좀 더 책임감 있는 방식과 새로운 종류의 종교적 기획을 모색할 수 있는 공간이 열렸는가? 저명한 철학자 리처드 카니에 따르면 우리는 가장 오래된 지혜로부터 새로운 의미를 만들어내도록 우리를 초대하는 창조적 ‘무-지’(not knowing)의 순간에 와있다.

재신론은 모든 위대한 종교의 핵심, 즉 이방인에 대한 환대와 적대 사이의 내기에 놓여 있는 첫 사건을 가리킨다. 우리 자신의 재신론적 순간의 근원을 분석함으로써, 카니는 그것을 추구하는 사람들에게 신으로의 귀환이 어떻게 가능한지뿐만 아니라 더 자유로운 신앙이 어떻게 탄생할 수 있는지를 보여준다.
 
 
목차
 
책속에서
 
  • P. 19내가 재신론적 공간이라고 부르는 것, 곧 믿느냐 마느냐를 자유롭게 결정하는 것이 용납될 뿐만 아니라 이를 소중하게 여기는 공간의 가능성을 인정하는 가운데, 나는 본서를 유신론자들과 무신론자들이 치열한 합리적 토론을 벌일 수 있는 지적 아고라로 간주하고 싶다.
    ― 서문
  • P. 30신 이후에 무엇이 오는가? 우리가 신을 놓아버린 다음에는 무슨 일이 일어나는가? 무지의 밤으로부터, 포기와 단념의 바로 그 순간에 나타나는 것은 무엇인가? 특히 ‘신’을 버리고도 여전히 신을 찾는 사람들에게는 무슨 일이 일어나는가?
    ― 들어가는 말 : 신 이후의 신
  • P. 109신정론과 신정정치는 유신론적 통치성의 사악한 후예다. 나는 그 대안이 이방인의 재신론이라고 생각한다.
    ― 2장 내기를 걸며 : 5중의 운동
  • P. 133신의 죽음은 삶의 신을 낳는다. ... 신의 약함에 대한 반응은 인간의 강함에 대한 반응이다.
    ― 3장 이름으로 : 아우슈비츠 이후 누가 신을 말할 수 있는가?
  • P. 223재신론은 성스러운 것에서 세속적인 것을 쫓아내는 것이 아니라 세속적인 것 속에서 성스러운 것을 되찾는 것이다.
    ― 5장 텍스트에서 : 조이스, 프루스트, 울프
  • P. 250재신론은 모든 아브라함 신앙에 내장된 선택지다. 그것은 이방인 앞에서의 신의 에피파니로 시작하고 또 끝나기 때문이다.
    ― 6장 세상으로 : 세속적인 것과 성스러운 것 사이?
  • P. 257아마도 우리는 재긍정의 해석학을 말해야 할 것이다. 왜냐하면 우리는 여기서 환영적 신을 버리고 살아있는 신을 되찾는 것에 관심을 두고 있기 때문이다. 아무리 유익한 것이라도, ‘아니요’라고 말하는 것은 다시 한번 ‘예’라는 말로 답해져야 한다.
    ― 7장 행동으로 : 말과 살 사이
  •  
목록 제목 날짜 조회수
176 군대 휴가 나온 청년과 fiddler on the roof (볍씨 마을 일기 20210923) 2021.09.23 5
175 숙명여대 sm-pair 강연 초록 2021.09.16 16
174 Deserter Pursuit,‘D.P’ 네플릭스 드라마 -폭력 생존자의 세계 2021.09.15 23
173 요가 소년이 아침을 깨우다 2021.09.15 15
172 호혜의 감각을 키우지 못한 남자의 노년 2021.09.13 24
171 돌봄- 영 케어러 2021.09.13 15
170 오늘의 메모: 듣기를 명상처럼 -잘 듣기 2021.08.29 35
169 정체성의 정치에 대한 논의 2021.08.25 35
168 20대 남자와 여자의 거리 2021.08.12 83
167 한나 아렌트 정치와 법의 관계 2021.08.06 57
» 재신론 (리차드 카니) 이방인에 대한 환대와 적대 사이 2021.07.30 128
165 역시 해러웨이 2021.07.30 71
164 걸어가는 늑대 갤러리를 다녀오다 2021.07.30 56
163 영화가 던져주는 화두 - 부르고뉴, 와인에서 찾은 인생 2021.06.18 305
162 후광 학술상 기조 강연 발표 자료 file 2021.06.15 103
161 사랑한다면 이제 바꿔야 할 때다 피케티 2021.06.04 116
160 신인류 전이수 소년의 일기 2021.06.02 106
159 가족 덕에, 가족 탓에- 아기 대신 친족을! 2021.05.30 150
158 아파서 살았다 (오창희) 2021.05.16 122
157 스승의 날, 기쁨의 만남 2021.05.16 113
156 사람이 사람에게 무릎 꿇는 세상은 (고정희) 2021.05.12 144
155 마을 큐레이터 양성 사업 (성북구) file 2021.05.09 99
154 코로나 시대 여성으로 사는 법 (이원진-해러웨이) 2021.05.09 244
153 기본소득 컨퍼런스 발표 초록과 ppt file 2021.04.20 85
152 3차 경기도 기본소득 국제 컨퍼런스 발제문 2021.04.06 308
151 박노해 반가운 아침 편지 2021.04.06 123
150 어딘의 글방- 제목의 중요성 2021.02.16 287
149 자기를 지키는 길은 글쓰기 밖에는 없다 2021.02.14 522
148 장선생을 보내며 2021.01.07 313
147 사회적 영성에 대하여 2021.01.01 295
146 제주 유네스크 잡지에 낸 글 2020.12.30 290
145 실기가 아니라 관점과 언어 2020.12.30 207
144 무엇이 우리를 살게 하는가 2020.12.29 223
143 시원 채록희의 영 어덜트 소설! 2020.12.27 389
142 글을 고치다가 골병 들겠다- 민들레 글 file 2020.12.20 194
141 시편 정경일 선생의 글 중 file 2020.12.09 86
140 영도 지역 문화 도시 지역문화 기록자 과정 file 2020.12.03 358
139 새 기술과 의식이 만나는 비상의 시간 2020.11.30 155
138 방과후 교사의 자리 2020.11.30 167
137 기후 변화 산호의 상태로 보는. 2020.11.30 2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