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재신론 (리차드 카니) 이방인에 대한 환대와 적대 사이

조한 2021.07.30 23:09 조회수 : 246

이방인에 대한 환대와 적대 사이, 재신론적 순간의 근원, 신으로의 귀환

내가 서성거리는 그 어딘가에서 작업한 책인 듯. 울림이 큰 단어들이다.

언제 집중해서 읽을 겨를이 올지 모르지만 반가운 책이다.  

 

책소개
교조적 유신론과 전투적 무신론을 넘어서는 제3의 길을 제안한 책이다. 신의 죽음 이후 무슨 일이 일어났는가? 우리가 신성하다고 부르는 것들을 추구하는 좀 더 책임감 있는 방식과 새로운 종류의 종교적 기획을 모색할 수 있는 공간이 열렸는가? 저명한 철학자 리처드 카니에 따르면 우리는 가장 오래된 지혜로부터 새로운 의미를 만들어내도록 우리를 초대하는 창조적 ‘무-지’(not knowing)의 순간에 와있다.

재신론은 모든 위대한 종교의 핵심, 즉 이방인에 대한 환대와 적대 사이의 내기에 놓여 있는 첫 사건을 가리킨다. 우리 자신의 재신론적 순간의 근원을 분석함으로써, 카니는 그것을 추구하는 사람들에게 신으로의 귀환이 어떻게 가능한지뿐만 아니라 더 자유로운 신앙이 어떻게 탄생할 수 있는지를 보여준다.
 
 
목차
 
책속에서
 
  • P. 19내가 재신론적 공간이라고 부르는 것, 곧 믿느냐 마느냐를 자유롭게 결정하는 것이 용납될 뿐만 아니라 이를 소중하게 여기는 공간의 가능성을 인정하는 가운데, 나는 본서를 유신론자들과 무신론자들이 치열한 합리적 토론을 벌일 수 있는 지적 아고라로 간주하고 싶다.
    ― 서문
  • P. 30신 이후에 무엇이 오는가? 우리가 신을 놓아버린 다음에는 무슨 일이 일어나는가? 무지의 밤으로부터, 포기와 단념의 바로 그 순간에 나타나는 것은 무엇인가? 특히 ‘신’을 버리고도 여전히 신을 찾는 사람들에게는 무슨 일이 일어나는가?
    ― 들어가는 말 : 신 이후의 신
  • P. 109신정론과 신정정치는 유신론적 통치성의 사악한 후예다. 나는 그 대안이 이방인의 재신론이라고 생각한다.
    ― 2장 내기를 걸며 : 5중의 운동
  • P. 133신의 죽음은 삶의 신을 낳는다. ... 신의 약함에 대한 반응은 인간의 강함에 대한 반응이다.
    ― 3장 이름으로 : 아우슈비츠 이후 누가 신을 말할 수 있는가?
  • P. 223재신론은 성스러운 것에서 세속적인 것을 쫓아내는 것이 아니라 세속적인 것 속에서 성스러운 것을 되찾는 것이다.
    ― 5장 텍스트에서 : 조이스, 프루스트, 울프
  • P. 250재신론은 모든 아브라함 신앙에 내장된 선택지다. 그것은 이방인 앞에서의 신의 에피파니로 시작하고 또 끝나기 때문이다.
    ― 6장 세상으로 : 세속적인 것과 성스러운 것 사이?
  • P. 257아마도 우리는 재긍정의 해석학을 말해야 할 것이다. 왜냐하면 우리는 여기서 환영적 신을 버리고 살아있는 신을 되찾는 것에 관심을 두고 있기 때문이다. 아무리 유익한 것이라도, ‘아니요’라고 말하는 것은 다시 한번 ‘예’라는 말로 답해져야 한다.
    ― 7장 행동으로 : 말과 살 사이
  •  
목록 제목 날짜 조회수
69 artificial intelligence, ethics and society 20200208 2020.02.09 165
68 [세상 읽기] 희망은 없다 / 신영전(한대 의대) 2020.02.06 399
67 In this life-Israel Kamakawiwo'ole 2020.02.05 149
66 하와이 알로하 2020.02.05 275
65 내가 제일 좋아하는 영화 중 하나 2020.01.28 225
64 기본소득과 기초자산 (사회적 경제연구소) 2020.01.28 193
63 달콤한 잠에 빠진 물개 file 2020.01.27 152
62 마을 체육관에서 벌어진 방학 주말 학교 file 2020.01.27 183
61 고래가 지나가는 곳에서 file 2020.01.27 144
60 다 함께 폭력을 몰아내는 춤을 2020.01.25 136
59 다시 칼럼 쓰기로 2020.01.20 176
58 플렛폼 이코노미 -아마존의 몰락? 홍기빈 2020.01.20 177
57 따뜻한 곳으로 가서 노시오 ! file 2020.01.16 158
56 함께 한 대학 시절 이야기 2019.12.29 195
55 새해 맞이 영화 2019.12.29 168
54 < 활짝 웃어라!- 문화인류학자의 북한이야기> 추천사 2019.12.26 679
53 일년전 사회학 대회 때 글을 다시 읽게 된다 file 2019.11.26 340
52 미래국가 전략 구성 포럼 file 2019.11.26 178
51 5/22 생애전환과 시대 전환 file 2019.11.26 903
50 라이프 3.0 인문학 file 2019.11.26 187
49 11/9 라이프 3.0 인문학 인트로 file 2019.11.26 160
48 11/21 서울 지식이음 포럼 축제 기조강연 file 2019.11.25 185
47 이바쇼 2019.10.07 350
46 촛불을 들지 못한 20대들 2019.10.07 232
45 공정한 입시가 아니라 교육을 바꾸어야 할 때 2019.10.03 206
44 기후 위기 비상행동 2019년 9월 21일 file 2019.09.22 202
43 요즘 활과 자주 만난다 file 2019.09.22 250
42 동영상 몇개 2019.09.20 251
41 남자도 대단히 달라지고 있다. 2019.08.18 247
40 활, 탐구하는 사람 2019.08.18 252
39 기내 영화 다섯편 2019.08.18 282
38 다시 서울로 2019.08.18 193
37 좋은 직장은 공부하는 직원들이 많은 곳 2019.08.06 296
36 <돌봄 인문학 수업> 추천의 글 2019.08.05 216
35 성평등 관련 인터뷰 (서울 신문) file 2019.08.04 413
34 운전기사가 보여주는 글로벌 세대 차 file 2019.08.04 178
33 중국의 AI 교육 광풍 소식 2019.08.04 217
32 모두가 신이 된 호모데우스의 시대 2019.08.01 195
31 새로운 것에 대한 피로감과 탁월한 것에 대한 재수없음 2019.08.01 222
30 하자의 감수성으로 자본주의 살아가기 2019.08.01 2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