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재신론 (리차드 카니) 이방인에 대한 환대와 적대 사이

조한 2021.07.30 23:09 조회수 : 135

이방인에 대한 환대와 적대 사이, 재신론적 순간의 근원, 신으로의 귀환

내가 서성거리는 그 어딘가에서 작업한 책인 듯. 울림이 큰 단어들이다.

언제 집중해서 읽을 겨를이 올지 모르지만 반가운 책이다.  

 

책소개
교조적 유신론과 전투적 무신론을 넘어서는 제3의 길을 제안한 책이다. 신의 죽음 이후 무슨 일이 일어났는가? 우리가 신성하다고 부르는 것들을 추구하는 좀 더 책임감 있는 방식과 새로운 종류의 종교적 기획을 모색할 수 있는 공간이 열렸는가? 저명한 철학자 리처드 카니에 따르면 우리는 가장 오래된 지혜로부터 새로운 의미를 만들어내도록 우리를 초대하는 창조적 ‘무-지’(not knowing)의 순간에 와있다.

재신론은 모든 위대한 종교의 핵심, 즉 이방인에 대한 환대와 적대 사이의 내기에 놓여 있는 첫 사건을 가리킨다. 우리 자신의 재신론적 순간의 근원을 분석함으로써, 카니는 그것을 추구하는 사람들에게 신으로의 귀환이 어떻게 가능한지뿐만 아니라 더 자유로운 신앙이 어떻게 탄생할 수 있는지를 보여준다.
 
 
목차
 
책속에서
 
  • P. 19내가 재신론적 공간이라고 부르는 것, 곧 믿느냐 마느냐를 자유롭게 결정하는 것이 용납될 뿐만 아니라 이를 소중하게 여기는 공간의 가능성을 인정하는 가운데, 나는 본서를 유신론자들과 무신론자들이 치열한 합리적 토론을 벌일 수 있는 지적 아고라로 간주하고 싶다.
    ― 서문
  • P. 30신 이후에 무엇이 오는가? 우리가 신을 놓아버린 다음에는 무슨 일이 일어나는가? 무지의 밤으로부터, 포기와 단념의 바로 그 순간에 나타나는 것은 무엇인가? 특히 ‘신’을 버리고도 여전히 신을 찾는 사람들에게는 무슨 일이 일어나는가?
    ― 들어가는 말 : 신 이후의 신
  • P. 109신정론과 신정정치는 유신론적 통치성의 사악한 후예다. 나는 그 대안이 이방인의 재신론이라고 생각한다.
    ― 2장 내기를 걸며 : 5중의 운동
  • P. 133신의 죽음은 삶의 신을 낳는다. ... 신의 약함에 대한 반응은 인간의 강함에 대한 반응이다.
    ― 3장 이름으로 : 아우슈비츠 이후 누가 신을 말할 수 있는가?
  • P. 223재신론은 성스러운 것에서 세속적인 것을 쫓아내는 것이 아니라 세속적인 것 속에서 성스러운 것을 되찾는 것이다.
    ― 5장 텍스트에서 : 조이스, 프루스트, 울프
  • P. 250재신론은 모든 아브라함 신앙에 내장된 선택지다. 그것은 이방인 앞에서의 신의 에피파니로 시작하고 또 끝나기 때문이다.
    ― 6장 세상으로 : 세속적인 것과 성스러운 것 사이?
  • P. 257아마도 우리는 재긍정의 해석학을 말해야 할 것이다. 왜냐하면 우리는 여기서 환영적 신을 버리고 살아있는 신을 되찾는 것에 관심을 두고 있기 때문이다. 아무리 유익한 것이라도, ‘아니요’라고 말하는 것은 다시 한번 ‘예’라는 말로 답해져야 한다.
    ― 7장 행동으로 : 말과 살 사이
  •  
목록 제목 날짜 조회수
150 어딘의 글방- 제목의 중요성 2021.02.16 302
149 자기를 지키는 길은 글쓰기 밖에는 없다 2021.02.14 539
148 장선생을 보내며 2021.01.07 327
147 사회적 영성에 대하여 2021.01.01 309
146 제주 유네스크 잡지에 낸 글 2020.12.30 297
145 실기가 아니라 관점과 언어 2020.12.30 214
144 무엇이 우리를 살게 하는가 2020.12.29 230
143 시원 채록희의 영 어덜트 소설! 2020.12.27 395
142 글을 고치다가 골병 들겠다- 민들레 글 file 2020.12.20 201
141 시편 정경일 선생의 글 중 file 2020.12.09 91
140 영도 지역 문화 도시 지역문화 기록자 과정 file 2020.12.03 363
139 새 기술과 의식이 만나는 비상의 시간 2020.11.30 160
138 방과후 교사의 자리 2020.11.30 171
137 기후 변화 산호의 상태로 보는. 2020.11.30 287
136 초딩 소년들을 위한 영화 2020.11.30 147
135 오드리 탕 미래 교육 인터뷰 (여시재) 2020.11.18 233
134 기후 변화 학교 (표선) file 2020.11.16 100
133 찬미 받으소서 2020.10.13 189
132 Ready For More Sherlockian Adventures? 2020.10.03 141
131 광명 자치 대학 개강 특강 file 2020.09.28 135
130 추석 연후에 보려는 영화 2020.09.28 158
129 서울시 온종일 돌봄 실태분석과 정책방안 2020.09.26 507
128 대한민국 살기좋은 나라.... 2020.09.25 97
127 small schools big picture 2020.09.21 56
126 2020 하자 창의 서밋에 2020.09.08 120
125 홀가분의 편지- 사회적 영성에 대하여 2020.09.01 129
124 DDP 디자인 박물관 기념 강의 발표자료 file 2020.08.15 100
123 그들이 우리는 먹여 살리고 있다 (농촌 이주 노동자) 2020.08.10 269
122 <위기 시대, 사회적 돌봄과 공간 변화> (DDP 포럼) 2020.08.10 102
121 경향 컬럼 여가부 관련 2020.08.09 92
120 유발 하라리와 오드리 탕의 모험, 비상, 경계를 훌쩍 넘기 2020.07.28 624
119 confronting gender binary -젠더의 경계 넘기 2020.07.28 91
118 flashmob, 인간이 신이고자 했던 '근대'를 마무리 하는 몸짓 2020.07.22 127
117 책 읽어주는 여자 쨍쨍 2020.07.15 193
116 소년은 어떤 세상을 만나 어떤 어른이 되는가? 2020.07.14 313
115 미셸 오바마의 <Becoming> 2020.07.14 126
114 [경향의 눈]‘세대주’라는 낡은 기준 2020.06.04 243
113 이 시대 생기발랄한 이들 2020.06.02 361
112 원룸 이웃 - 새로운 공동체의 시작 2020.06.02 187
111 Bruno Latour도 의견: 생산자체를 전환 2020.05.31 1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