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호혜의 감각을 키우지 못한 남자의 노년

조한 2021.09.13 09:18 조회수 : 160

오빠 친구가 섬에 큰 땅을 사서 혼자 된 남자들 와서 같이 살게 하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한다.

일의 세계에 익숙해져 살았던 사람들,

구제적으로 구체적으로 돌보는 경험을 하지 못한 남자 노년 문제를 살펴야. 

서로 돌보는 세계로 돌아가려는 여자 vs 홀로의 세계로 갈 수 밖에 없는 남자. 

 

마침 좋은 글이 나왔다. 

[조기현의 ‘몫’] 아픈 몸의 노동권

 



원문보기:
https://www.hani.co.kr/arti/opinion/column/1004046.html#csidx1a1f89fe2cee2faa3305fac72dc7f48 

 

함께 일하는 동료는 최근 골머리를 앓고 있다. 산에 들어가겠다는 아버지의 ‘선언’ 때문이다. 무작정 떠나려는 아버지를 두고 동료는 설득했지만, 도통 타협점이 보이지 않았다. 이게 다 아버지가 1순위 로 챙겨 보는 티브이 프로그램 <나는 자연인이다>의 영향 때문에 벌어진 듯했다. 아버지가 왜 그러는지 이해하지 못하는 건 아니다. 몇년 전 아버지에게 파킨슨병이 찾아왔다. 용접 공으로 일하던 아버지는 행동과 인지가 느려져 인력사무소에서 받아주 지 않거나 현장까지 가서 쫓겨나는 일이 잦아졌다. 그나마 예전 현장 동 료에게 부탁해서 일당을 줄여서라도 현장에 남으려고 했지만 그마저도 마땅치 않다. 이런저런 시도 끝에 한달에 서너번 정도 일을 나간다. 그 외의 시간은 자신의 쓸모없음을 견뎌내야 하는 시간일 따름이다. 만약 자연 속에서 자급자족한다면 굳이 이 세상에 거절당하지 않아도 될 것이 다. 아버지가 원하는 삶은 단지 자신이 할 수 있는 노동을 하고, 그 노동 의 결실을 손에 쥐는 삶이다. 문제는 티브이 프로그램이 아니라, 이런 삶 이 불가능한 세상일 터였다. 나는 무릎을 쳤다. 그의 아버지와 나의 아버지는 공통점이 참 많았다. 치매가 시작된 나의 아버지는 지난날처럼 미장공으 로 일하고 싶어 한다. 중장년의 두 남성은 노년이 되기 전에 각각 파킨슨병과 치매라는 노인성 질환을 얻었고, 생산성을 담보하지 못하는 몸으로 일하고 싶어 하며 방황했다. 어쩌면 누군가는 두 아버지를 보며 산업화 시대를 겪은 남성의 특징 을 찾을지 모른다. 자신을 돌보는 일은 안중에도 없고, 일밖에 모르고 일만이 유일한 가치라고 여기는 ‘증상’ 말이다. 하지만 적당한 ‘일’은 ‘자기 돌봄’이 되기도 한다. 실제로 아픈 사람이 적정한 활동이 가능할 때 몸 상태를 고려해서 일을 하는 건 치료에 도움이 되기도 한다. 치료나 회복보다 유지하고 돌봐야 하는 만성질환이 있는 사람들도 늘어나고 있다. 무작정 휴식을 강요하는 건 스트레스가 될 수도 있고, 많은 이들이 방치되는 꼴로 귀결될 수도 있다. 일과 돌봄을 칼로 무 자르듯이 가르는 것이 아니라, 일과 돌봄이 잘 섞일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해야 한다. <아파도 미안하지 않습니다>의 저자이자 ‘다른몸들’의 활동가 조한진희는 몇주 전 함께했던 대담 자리에서 ‘아픈 몸 노동 권’에 대한 논의의 장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목록 제목 날짜 조회수
69 artificial intelligence, ethics and society 20200208 2020.02.09 165
68 [세상 읽기] 희망은 없다 / 신영전(한대 의대) 2020.02.06 399
67 In this life-Israel Kamakawiwo'ole 2020.02.05 149
66 하와이 알로하 2020.02.05 275
65 내가 제일 좋아하는 영화 중 하나 2020.01.28 225
64 기본소득과 기초자산 (사회적 경제연구소) 2020.01.28 193
63 달콤한 잠에 빠진 물개 file 2020.01.27 152
62 마을 체육관에서 벌어진 방학 주말 학교 file 2020.01.27 183
61 고래가 지나가는 곳에서 file 2020.01.27 144
60 다 함께 폭력을 몰아내는 춤을 2020.01.25 136
59 다시 칼럼 쓰기로 2020.01.20 176
58 플렛폼 이코노미 -아마존의 몰락? 홍기빈 2020.01.20 177
57 따뜻한 곳으로 가서 노시오 ! file 2020.01.16 158
56 함께 한 대학 시절 이야기 2019.12.29 195
55 새해 맞이 영화 2019.12.29 168
54 < 활짝 웃어라!- 문화인류학자의 북한이야기> 추천사 2019.12.26 679
53 일년전 사회학 대회 때 글을 다시 읽게 된다 file 2019.11.26 340
52 미래국가 전략 구성 포럼 file 2019.11.26 178
51 5/22 생애전환과 시대 전환 file 2019.11.26 903
50 라이프 3.0 인문학 file 2019.11.26 187
49 11/9 라이프 3.0 인문학 인트로 file 2019.11.26 160
48 11/21 서울 지식이음 포럼 축제 기조강연 file 2019.11.25 185
47 이바쇼 2019.10.07 350
46 촛불을 들지 못한 20대들 2019.10.07 232
45 공정한 입시가 아니라 교육을 바꾸어야 할 때 2019.10.03 206
44 기후 위기 비상행동 2019년 9월 21일 file 2019.09.22 202
43 요즘 활과 자주 만난다 file 2019.09.22 250
42 동영상 몇개 2019.09.20 251
41 남자도 대단히 달라지고 있다. 2019.08.18 247
40 활, 탐구하는 사람 2019.08.18 252
39 기내 영화 다섯편 2019.08.18 282
38 다시 서울로 2019.08.18 193
37 좋은 직장은 공부하는 직원들이 많은 곳 2019.08.06 296
36 <돌봄 인문학 수업> 추천의 글 2019.08.05 216
35 성평등 관련 인터뷰 (서울 신문) file 2019.08.04 413
34 운전기사가 보여주는 글로벌 세대 차 file 2019.08.04 178
33 중국의 AI 교육 광풍 소식 2019.08.04 217
32 모두가 신이 된 호모데우스의 시대 2019.08.01 195
31 새로운 것에 대한 피로감과 탁월한 것에 대한 재수없음 2019.08.01 222
30 하자의 감수성으로 자본주의 살아가기 2019.08.01 2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