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3/19 김홍중 세미나 - 에밀 뒤르껭과 가브리엘 타르드

조한 2022.03.19 09:13 조회수 : 157

사회를 자율적 유기체나 구조가 아니라 모방을 통해 공유되는 믿음과 욕망의 네트워크로 보았다면

근대사는 많이 달라졌을까?

 

몇백년에 걸친 근대화 프로젝트,

아니 5천년에 걸친 정복과 확장의 '문명화' 프로젝트

강자와 논리적 수학자들의 감각이 지배한 역사 

약자와 수동적/감성적 존재의 자리는없었던 시대

그 약육강식 가부장적 세계를 벗어날 때가 왔는가?

약자와 강자가 서로 바뀌며 공존하는,

추상과 구체가 순환하는 질서란 어떤 것일까?

 

이런 고민을 하던 차에 뒤르껭을 비판하는 흥미로운 발표를 들었다. 

김홍중교수가 라투르가 열어가고 있는 좀 다른 사회학의 세계를 부각시키려 1843년 생 타르드의 저작을 소개하고 있다. 

삼토회에서 주관하는 줌 세미나에 들어가보았다. 스무명 남짓 참석해있었다.  

전부 듣지는 못했고 아직 논문도 다 읽지 못했지만 이런 요지라 생각한다.

 

'사회학의 아버지'라 불리는 뒤르껭이 사회를 개인으로부터 분리시키려

그렇게 심하게 구조/사회적 사실을 강조하지 않았더라면, 

뒤르껭과 그 사단이 가브라엘 타르드가 제자를 키우고 나름의 학문적 자리를 만들어가도록 열어두었다면

지금 사회학은 많이 달랐을 것이고

현 난국을 분석하고 타개햐는데 보다 적절한 개념들을 가질 수 있었을 것이다.

구조보다 네트워크를 강조하려는 라투르 학파의 어딘가에서

김홍중 교수는 타르드의 생애를 분석하고  

정동, 페이션시, 어셈블리지 개념을 제시하면서 

새로운 논의의 지평을 열어가고 있다.

 

맑스가 아니라 타르드였다면,

아니, 짐멜이었다면,

아니, 엥겔스였다면, 

꽤 흥미로운 생각을 불러일으킬 시의적절한 질문.

 

강의 마무리 하면서

“수동적 사람들의 힘, 능동적 강자의 연약함”에 대해 언급했는데 
내가 요즘 묵상하는 지점이기도 하다. 
강자/지배자가 타자의 말을 듣지 않고 마구 달려간 피의 역사
오늘 일요일 아침에 우연히 본 영화 <메리 막달래나>
로마가 지배하던 시절의 비참은 극에 달해있었다.
 
그 즈음부터 인류는 거대한 악의 구조 속에서 살아왔던 것.
자본주의 이전, 고대 제국때 이미 고착된
침략과 지배의 가부장구조를 어떻게 바꾸나….
 
------- 

 

논문의 개요

가브리엘 타르드와 21세기 사회이론* 

정동, 페이션시, 어셈블리지 개념을 중심으로

 

이 연구는 지난 한 세기 동안 망각되었다가 21세기에 본격적으로 재발견되고 있는 가브리엘 타르드의 사회이론을 다음 세 관점을 중심으로 탐구하려는 시도다. 첫째, 정동의 관점. 타르드는 사회를 유기체 나 구조가 아닌 모방 방사(네트워크)의 총체로 보았다. 이때 모방을 통해 전달되는 것을 타르드는 믿 음과 욕망이라 부른다. 믿음과 욕망은 개인과 개인 사이에서 흐르고, 변형되고, 전달되는 일종의 정동 적 에너지로서, 타르드가 주창한 ‘간(間)-심리학’의 핵심을 이룬다. 둘째, 페이션시의 관점. 모방 이론을 ‘최면’과 ‘몽유’에 대한 당대의 심리학적 연구에 바탕을 두고 발전시킨 결과, 타르드의 사회적 주체는 타자의 암시와 영향에 노출된 ‘몽유병자’, 즉 수동적 존재에 비유되고 있다. 타르드는 이 원초적 수동성 이 어떻게 창조적 행위로 전환될 수 있는지를 탐구함으로써, 근대 사회과학을 특징짓는 ‘행위자적 편 향’을 넘어서, 겪는 존재의 잠재적 힘에 대한 이론적 관점(페이션시의 관점)을 표명한다. 마지막으로 어셈블리지의 관점. 타르드는 라이프니츠의 모나돌로지를 수용하지만 예정 조화와 닫힌 모나드라는 라이프니츠의 관점을 버리고, 서로 상호침투하면서 서로를 소유하는 역동적 모나드 개념을 제안한다. 이 과정에서 타르드의 모나드는 라이프니츠의 단순한 실체로서의 모나드가 아닌 복합체로 형상화되며, 사회는 이런 복합체들이 연합하고, 연결되고, 소유하고, 침투하는 공간으로 나타난다. 이를 통해 타르 드는 미시/거시, 자연/사회, 개인/집단과 같은 이분법을 넘어서는 어셈블리지의 관점을 구체화한다. 타 르드 사회이론은 이를 통해서 근대 사회학의 인간중심주의를 극복한 포스트휴먼 사회학의 가능성을 열었다.

 

주제어: 포스트휴머니즘, 모방, 생기론, 감수-행위자, 모나돌로지, 행위자-연결망 이론, 브뤼노 라투르 * 서울대학교 사회학과 교수(slimciga@snu.ac.kr). 한국사회학』 제56집 제1호(2022년)

목록 제목 날짜 조회수
149 자기를 지키는 길은 글쓰기 밖에는 없다 2021.02.14 646
148 장선생을 보내며 2021.01.07 429
147 사회적 영성에 대하여 2021.01.01 427
146 제주 유네스크 잡지에 낸 글 2020.12.30 409
145 실기가 아니라 관점과 언어 2020.12.30 309
144 무엇이 우리를 살게 하는가 2020.12.29 352
143 시원 채록희의 영 어덜트 소설! 2020.12.27 505
142 글을 고치다가 골병 들겠다- 민들레 글 file 2020.12.20 312
141 시편 정경일 선생의 글 중 file 2020.12.09 179
140 영도 지역 문화 도시 지역문화 기록자 과정 file 2020.12.03 456
139 새 기술과 의식이 만나는 비상의 시간 2020.11.30 273
138 방과후 교사의 자리 2020.11.30 265
137 기후 변화 산호의 상태로 보는. 2020.11.30 384
136 초딩 소년들을 위한 영화 2020.11.30 331
135 오드리 탕 미래 교육 인터뷰 (여시재) 2020.11.18 329
134 기후 변화 학교 (표선) file 2020.11.16 173
133 찬미 받으소서 2020.10.13 276
132 Ready For More Sherlockian Adventures? 2020.10.03 218
131 광명 자치 대학 개강 특강 file 2020.09.28 230
130 추석 연후에 보려는 영화 2020.09.28 272
129 서울시 온종일 돌봄 실태분석과 정책방안 2020.09.26 607
128 대한민국 살기좋은 나라.... 2020.09.25 180
127 small schools big picture 2020.09.21 145
126 2020 하자 창의 서밋에 2020.09.08 203
125 홀가분의 편지- 사회적 영성에 대하여 2020.09.01 218
124 DDP 디자인 박물관 기념 강의 발표자료 file 2020.08.15 191
123 그들이 우리는 먹여 살리고 있다 (농촌 이주 노동자) 2020.08.10 354
122 <위기 시대, 사회적 돌봄과 공간 변화> (DDP 포럼) 2020.08.10 191
121 경향 컬럼 여가부 관련 2020.08.09 181
120 유발 하라리와 오드리 탕의 모험, 비상, 경계를 훌쩍 넘기 2020.07.28 736
119 confronting gender binary -젠더의 경계 넘기 2020.07.28 212
118 flashmob, 인간이 신이고자 했던 '근대'를 마무리 하는 몸짓 2020.07.22 211
117 책 읽어주는 여자 쨍쨍 2020.07.15 309
116 소년은 어떤 세상을 만나 어떤 어른이 되는가? 2020.07.14 422
115 미셸 오바마의 <Becoming> 2020.07.14 217
114 [경향의 눈]‘세대주’라는 낡은 기준 2020.06.04 322
113 이 시대 생기발랄한 이들 2020.06.02 470
112 원룸 이웃 - 새로운 공동체의 시작 2020.06.02 279
111 Bruno Latour도 의견: 생산자체를 전환 2020.05.31 234
110 정의연, 피해자와 지원자 사이의 갈등 (박노자) 2020.05.31 5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