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다섯편의 영화를 보고 LA에 왔다

조한 2019.07.26 05:25 조회수 : 135

탄소 배출을 생각하면 비행기 타는 것이 부담스럽고 나이 때문에도 비행기 타는 것이 별로 달갑지 않지만 

대학원때부터 가는 피서지 캘리포니아 산속을 향해 올해도 어김없이 제사를 안 지내는 대신 가족들이 있는 그곳으로 떠나왔다.

긴 운항이지만 영화 보는 재미에 그런대로 즐겁게 왔다.

 

일제시대 조선어 사전을 만들려던 팀을 그린 <말모이>

자식들에게 부끄럽지 않는 아버지가 되려고 애국에 참여한 보통사람의 모습을 그리고 있다.

 

거제도 포로수용소를 배경으로 이데올로기의 종언을 선언하는 <스윙키즈>

춤, 예술에 미친다는 것, 인간이 가진 본성을 죽이지 않는 삶에 대해 말하고 있다.

 

아더 대왕이 현재로 돌아온 <왕이 될 아이>

영웅이 되지 않으면 안 되는 시대를 살아가는 아이들에 대한 이야기. <반지의 제왕>부터 <해리포터>, <몬스터 콜>까지.

 

힘든 삶을 살아가지만 사랑하는 누나의 딸을 키우기로 한 삼촌의 이야기를 담은 <사반나>(영화 제목을 검색에서 찾지 못하고 있다.)

모든 것이 깨져나가는 시대에 왜 사는지에 대해 말해주는 영화이다. 

 

전신미비에 걸린 억만장자와 야성이 살아 있는 흑인 도우미를 통해 삶은 어떻게 살아지는지를 보여주는 <업 사이드> 

역시 파상의 시대에 우리를 살게 하는 것에 대한 영화.

 

고대로부터 일제시대로부터 초현대까지 종횡무진 영화속을 보다보니 열한시간이 훌쩍 갔다.

도착하면 후회를 할테지. 잠 좀 잘껄.

 

아침에 무거운 몸을 끌고 오빠와 언니네가 엿새 동안 손을 봤다는 산책길을 다녀왔다.

덩쿨을 치고 정비했다는 데  '겸손의 계곡'이라는 곳을 지났다.  

나무를 칠 수가 없어서 허리를 굽혀서 지나야 하는 곳.

'겸손의 계곡'이라.... 역시 이름 짓기가 중요하다.

 

호모데우스가 되어버린 남매들은 각기 식성도 다르고 자고 깨는 시간도 다르지만

나름 비슷한 깨달음의 길로 접어든 듯 하다. 

오빠의 요즘 깨달음이 이른 곳은

 

1) 서로 돕는다. 서로 돕는 사람이 없으면 하루도 살 수 없다.

2) 동무가 된다. 마냥 즐거운 어릴적 친구들처럼.

 

나는 그것에 한가지 더 추가한다고 했다.

3) 함께 시대 공부를 한다.

아무리 호모데우스가 되었다해도 공부를 하기로 한 이들은 모두 해맑고 겸손해진다.

 

 

목록 제목 날짜 조회수
245 어린이날의 다짐 2019.05.05 226
244 하자야 고마워! 2019.05.07 274
243 fragility 연약함에 대해 file 2019.05.07 736
242 자유 평화의 생일 file 2019.05.15 190
241 <멸종 저항> 단어가 주는 힘 2019.05.18 231
240 장자의 시 2019.05.27 206
239 아이들의 욕 2019.05.27 338
238 최승호 시인의 <말놀이 동시집> 2019.05.27 264
237 이코노미스트 기자의 인터뷰 (꼰대) file 2019.05.27 490
236 또 한번의 인터뷰 (청와대 사건) 2019.05.27 149
235 아이들에 의한 아이들의 욕 연구소 2019.05.30 188
234 봉감독, 열정어린 청년기를 보낸다는 것 2019.06.05 411
233 라이프 3.0 인문학 사라봉의 실험 2019.06.05 246
232 라이프 3.0 인문학 전시 준비중 2019.06.05 173
231 민들레 123호 오월은 푸르구나 2019.06.18 191
230 호모데우스 시대의 축복 2019.06.19 1654
229 재미난 제주, 파상의 시대의 실험 2019.07.04 261
228 the prize winner 총명한 여장부 엄마에 대한 영화 2019.07.04 290
227 명필름의 <당신의 부탁> file 2019.07.05 145
226 재미난 교실 발표 ppt file 2019.07.06 173
225 제주시 양성평등 주간 강연 자료 file 2019.07.07 133
224 오름의 여왕 따라비에서 file 2019.07.07 159
223 2019실패박람회 '지성인과의 대화-강연' 요청의 건 file 2019.07.24 137
» 다섯편의 영화를 보고 LA에 왔다 2019.07.26 135
221 [AI가 가져올 미래] 전길남인터뷰와 제페토 할아버지 2019.07.26 268
220 mammoth lakes 고도 적응후 첫 나들이 file 2019.07.26 110
219 THE GREAT HACK, 더 이상 공정한 선거는 없다 2019.07.27 134
218 80,75,71세 노인들의 음악 세션 file 2019.07.28 116
217 혼자보기 아까운 풍광 멤모스 레이크 file 2019.07.28 191
216 하자의 감수성으로 자본주의 살아가기 2019.08.01 161
215 새로운 것에 대한 피로감과 탁월한 것에 대한 재수없음 2019.08.01 168
214 모두가 신이 된 호모데우스의 시대 2019.08.01 151
213 중국의 AI 교육 광풍 소식 2019.08.04 148
212 운전기사가 보여주는 글로벌 세대 차 file 2019.08.04 131
211 성평등 관련 인터뷰 (서울 신문) file 2019.08.04 360
210 <돌봄 인문학 수업> 추천의 글 2019.08.05 165
209 좋은 직장은 공부하는 직원들이 많은 곳 2019.08.06 248
208 다시 서울로 2019.08.18 147
207 기내 영화 다섯편 2019.08.18 229
206 활, 탐구하는 사람 2019.08.18 2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