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다섯편의 영화를 보고 LA에 왔다

조한 2019.07.26 05:25 조회수 : 100

탄소 배출을 생각하면 비행기 타는 것이 부담스럽고 나이 때문에도 비행기 타는 것이 별로 달갑지 않지만 

대학원때부터 가는 피서지 캘리포니아 산속을 향해 올해도 어김없이 제사를 안 지내는 대신 가족들이 있는 그곳으로 떠나왔다.

긴 운항이지만 영화 보는 재미에 그런대로 즐겁게 왔다.

 

일제시대 조선어 사전을 만들려던 팀을 그린 <말모이>

자식들에게 부끄럽지 않는 아버지가 되려고 애국에 참여한 보통사람의 모습을 그리고 있다.

 

거제도 포로수용소를 배경으로 이데올로기의 종언을 선언하는 <스윙키즈>

춤, 예술에 미친다는 것, 인간이 가진 본성을 죽이지 않는 삶에 대해 말하고 있다.

 

아더 대왕이 현재로 돌아온 <왕이 될 아이>

영웅이 되지 않으면 안 되는 시대를 살아가는 아이들에 대한 이야기. <반지의 제왕>부터 <해리포터>, <몬스터 콜>까지.

 

힘든 삶을 살아가지만 사랑하는 누나의 딸을 키우기로 한 삼촌의 이야기를 담은 <사반나>(영화 제목을 검색에서 찾지 못하고 있다.)

모든 것이 깨져나가는 시대에 왜 사는지에 대해 말해주는 영화이다. 

 

전신미비에 걸린 억만장자와 야성이 살아 있는 흑인 도우미를 통해 삶은 어떻게 살아지는지를 보여주는 <업 사이드> 

역시 파상의 시대에 우리를 살게 하는 것에 대한 영화.

 

고대로부터 일제시대로부터 초현대까지 종횡무진 영화속을 보다보니 열한시간이 훌쩍 갔다.

도착하면 후회를 할테지. 잠 좀 잘껄.

 

아침에 무거운 몸을 끌고 오빠와 언니네가 엿새 동안 손을 봤다는 산책길을 다녀왔다.

덩쿨을 치고 정비했다는 데  '겸손의 계곡'이라는 곳을 지났다.  

나무를 칠 수가 없어서 허리를 굽혀서 지나야 하는 곳.

'겸손의 계곡'이라.... 역시 이름 짓기가 중요하다.

 

호모데우스가 되어버린 남매들은 각기 식성도 다르고 자고 깨는 시간도 다르지만

나름 비슷한 깨달음의 길로 접어든 듯 하다. 

오빠의 요즘 깨달음이 이른 곳은

 

1) 서로 돕는다. 서로 돕는 사람이 없으면 하루도 살 수 없다.

2) 동무가 된다. 마냥 즐거운 어릴적 친구들처럼.

 

나는 그것에 한가지 더 추가한다고 했다.

3) 함께 시대 공부를 한다.

아무리 호모데우스가 되었다해도 공부를 하기로 한 이들은 모두 해맑고 겸손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