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다시 서울로

조한 2019.08.18 07:14 조회수 : 117

12시간의 비행.

낮 12시 40분 출발, 다음 날 오후 5시 35분 도착예정이다.

 

영화 다섯편을 보는 동안 내 앞에 앉은 열살 남짓 소년은 

내내 게임하다가 좀 심심해졌는데 액션 영화를 틀어놓고 동시에 하고 본다

그리고 두번의 식사 외에 두번은 라면 특식을 시켜 먹고 또 간식도 스튜어디스 불러서 먹는다.

영화 다섯편을 내리 보는 나도 중독증일 수 있지만 

이 아이도 대단하다. 

나는 한국가면 적어도 한 주일은 영화를 안 볼텐데 

이 친구는 어떨까?

 

영화 보고 두번 식사하면 생물학적 시계로 한방중에 서울 도착이지만 

조금 견디면 서울의 밤 시간에 맞추어 잘 수 있을테니 

가자마자 일단 9월 6일에 있을 하자 센터 창의 서밋과 여성가족부 포럼건 회의를 했다.

그리고 11시에 잠자리에 들었다. 야호!

 

서울은 여전히 열대야.

습하지만 그런 대로 견딜만 하고

대기 오염도 덜 할 것 같다. 

한강 다리를 건너고

북한산이 보이기 시작하니 집에 온 듯 정겹고,

역시 서울이 아름답다.

하얀 아파트 기둥들만 뺀다면 말이다.

요즘은 도통 했는지 안 보려 하면 안 보이기도 한다. ㅎㅎ

 

내일은 오랫만에

단골 미장원에 가서 무뚝뚝한 미용사에게 머리손질 받아야지. 

이런 저런 관계가 사람을 살게 한다. 

 

|cond="$grant->manager">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목록 제목 날짜 조회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