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두려움의 문화야말로 지금 가장 거대한 바이러스 (반다나 시바)

조한 2020.05.28 22:42 조회수 : 135

 “자연을 죽이고 삶터 빼앗는 ‘범죄경제’, 코로나로 가속도 붙어” [7인의 석학에게 미래를 묻다 ④] 경향신문 20200528

 
안 = 당신이 정의하는 민주주의는 무엇인가요.

시바 = 첫째, 우리가 지구의 일부분임을 알아차리는 겁니다. 수많은 관계 속에 있고, 모두가 자유를 누릴 권리가 있음을 인식하는 거죠. 꿀벌에겐 존재할 자유가 있어요. 지렁이에게도 있죠. 식물은 유전자조작을 당하지 않을 자유가 있습니다. 모든 생명을 위한 자유를 보장하는 지구 민주주의입니다. 그 안에서 인류는 생태를 말살시키는 독점화된 탐욕의 경제로부터 생명을 지속시키는 경제로 옮겨갈 수 있습니다. 두 번째는 살림 민주주의입니다. 몬산토가 우리 종자를 도둑질할 때, 저는 농부들에게 물었습니다. “당신들은 우리의 자유를 무엇이라고 보는가?” 농부들이 답했어요. “우리의 자유는 숲의 자유다. 우리의 자유는 강물의 자유다.” 살림 민주주의는 모든 생명 공동체를 바탕으로 합니다. 공동체는 자기들 물에 어떤 일이 벌어질지, 흡입하는 공기에 어떤 일이 벌어질지 마땅히 스스로 결정해야 합니다. 세 번째는 삶의 문화입니다. 새뮤얼 헌팅턴은 우리들이 증오로 만들어졌다고 말했어요. “만약에 내가 누구를 증오하는지 모른다면, 내가 누구인지 모르는 것이다.” 쓰레기 같은 말이죠. 저는 평론가인 토머스 프리드먼과 자주 토론을 했는데, 그가 9·11 때 이런 시대비평을 했어요. “나는 옆에 테러리스트가 있을까 무서워요. 정부가 확인하도록 권한을 줄래요.” 지금은 이렇죠. “나는 옆에 코로나에 걸린 사람이 있을까 무서워요. 정부가 확인하도록 권한을 줄래요.” 여기에 한 가지 더 분명히 하겠습니다. 새로운 불가촉천민을 탄생시켰다! 사람들은 단지 무섭다는 이유로 서로를 증오합니다. 우리는 이 바이러스가 1%의 치사율을 갖고 있다는 것을 알아차려야 합니다. 단지 1%입니다. 의료전문가들이 말합니다. 가장 안전한 길은 건강한 음식을 섭취하며 면역력을 키우는 것이라고요. 우리는 지금 면역력에 대해 이야기하지 않아요. 이 작은 바이러스가 인류와 행성을 지배했다고만 말합니다. 바이러스는 적이 아니에요. 이 바이러스를 죽일 수도 없습니다. 서로가 서로를 두려워하는 결과만을 만든 겁니다. 하지만 타인이 없으면 나도 살아남을 수 없습니다. 이 두려움의 문화야말로 지금 가장 거대한 바이러스입니다.

안 = 이미 경제위기가 시작되고 있습니다. 감염되지 않았다고 해서 안전하다 할 수 있을까요.

시바 = 당신은 경제위기가 시작됐다고 했는데, 저는 여기에 인류 비극으로 가고 있다고 덧붙이겠어요. 왜냐하면 일자리를 잃는다는 것은 생계를 잃는 거고, 작은 상점은 특히 한번 문을 닫으면 다시 열기가 아주 어려워요. 지금 어렵사리 유지하는 사람들은 지원받기조차 까다롭습니다. 경제를 이야기할 때면 늘 시장을 말하고 기업 경영을 내세웁니다. 하지만 현실은 생계경제예요. 바로 우리 삶이죠. 소시민들의 경제는 바로 목숨입니다. 생계 수단이 무너지면 언제나 자살 뉴스가 나옵니다. 인도에서 특히 그랬어요. 30만명의 농부가 목숨을 끊었습니다. 우리는 지금 코로나19 위기로 모든 것을 잃어버린 사람들의 자살을 보고 있습니다.

안 = 나브다냐가 추구하는 지역경제 시스템이 답이라고 생각하나요.

시바 = 그것이 답이죠.

 

목록 제목 날짜 조회수
275 xcz secret 2020.07.28 3
274 유현준 학교의 기능, 포스트코로나 secret 2020.07.24 4
273 휘아 답장 secret 2020.07.23 1
272 flashmob, 인간이 신이고자 했던 '근대'를 마무리 하는 몸짓 2020.07.22 120
271 가부장제는 이제 무너지고 있다. (남자들이 쓰기 시작) secret 2020.07.16 1
270 영화와 책 추천 20200716 secret 2020.07.16 1
269 우리는 형제 입니다. (장진 감독) secret 2020.07.16 18
268 책 읽어주는 여자 쨍쨍 2020.07.15 163
267 한 사람의 죽음 앞에서 (철학자 강남순) secret 2020.07.14 1
266 미투운동 대상이 된 이를 지켜주는 방법 secret 2020.07.14 3
265 마을을 이야기 하던 그를 기리며 secret 2020.07.14 5
264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한 글이 주는 힘 secret 2020.07.14 1
263 소년은 어떤 세상을 만나 어떤 어른이 되는가? 2020.07.14 301
262 미셸 오바마의 <Becoming> 2020.07.14 114
261 오랫만에 본 다큐 <Becoming> secret 2020.07.14 1
260 당신이 즐겨보던 포르노가 n 번방을 낳았다 secret 2020.07.10 1
259 법무부, 손정우 미 송환 불허에 “엄정한 처벌 좌절…매우 아쉽다” : secret 2020.07.10 1
258 ‘n번방’ 성착취물 판매한 남성 징역 5년 secret 2020.07.10 1
257 ‘아동 성착취물 돈 된다’며 성인물 금지…손정우의 ‘웰컴투비 디오’ secret 2020.07.10 1
256 한겨레 사설 웰컴 투 비디오 secret 2020.07.10 0
255 ddp 디자인 박물관 자문 secret 2020.06.25 1
254 남자 아이 연구소 secret 2020.06.25 1
253 ddp 디자인 박물관 자문 secret 2020.06.25 1
252 농사꾼 secret 2020.06.11 1
251 아마두 secret 2020.06.04 1
250 장대익 교육전수 secret 2020.06.04 1
249 ②제러미 리프킨 “코로나는 기후변화가 낳은 팬데믹 secret 2020.06.04 1
248 [경향의 눈]‘세대주’라는 낡은 기준 2020.06.04 230
247 박노자 secret 2020.06.02 1
246 저출산은 국가 단위 자살, 스웨덴 등 secret 2020.06.02 1
245 이 시대 생기발랄한 이들 2020.06.02 338
244 원룸 이웃 - 새로운 공동체의 시작 2020.06.02 171
243 신드롬 난 널 응원해 살림의 운동 vs 적대 미움 억울함의 운동 secret 2020.05.31 1
242 Bruno Latour도 의견: 생산자체를 전환 2020.05.31 119
241 정의연, 피해자와 지원자 사이의 갈등 (박노자) 2020.05.31 391
240 돌아온 피케티 "사회적 소유, 일시적 소유" 2020.05.28 112
» 두려움의 문화야말로 지금 가장 거대한 바이러스 (반다나 시바) 2020.05.28 135
238 토마 피케티 글 아주 좋음 2020.05.28 48
237 게이로 산다는 것, 하라리 secret 2020.05.20 1
236 좋은 인터뷰 2020.05.20 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