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영화가 던져주는 화두 - 부르고뉴, 와인에서 찾은 인생

haejoang@gmail.com 2021.06.18 09:57 조회수 : 384

부부중심 핵가족에서 아이가 잘 자랄 수 있는 조건은 무엇일까?

프랑스 부르고뉴에서 와이너리를 하는 두 부부는 근대가 제시한 완벽한 가정을 이룬다.

세 아이를 낳고 그 아이들은 서로 돕고 근면한 어른으로 성장시킨다.

동생을 잘 돌보라며 과하게 무섭게 하는 아버지에 대한 반감을 갖게 되는 것은 큰 아들,

외디푸스 컴플렉스는 여기서 나온 것.

그 아들은 결국 집을 나가고 세계를 떠다니다 사랑하는 여성과 만나 호주에서 와이너르를 연다.

그리고 그 여성과 별거 상태다. 그 여성이 남자를 부담스럽게 생각하기 때문.

실은 때문이라고 할 뚜렷한 이유가 있다기보다 이렇게 근대 부부중심 핵가족은 떨어지게 되어 있다.

 

둘째 딸은 아버지의 극진한 돌봄과 와인 메이커로서의 훈련, 농부로서의 훈련을 기억하고 농장을 이어간다.

셋째 아들은 거부의 딸과 결혼해서 데릴사위가 받는 간섭을 견디다 못해 폭발한다.

 

물려받은 농장, 상속세만 해도 엄청하다.

상속을 받아 지킬 것인가?

그곳에서 자란 농장을 판다니!

 

셋째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들 생각한다.

둘째는 농장을 혼자 경영하는 것이 버겁다. 여자 혼자.

첫째의 아내가 둘째 (시누이) 의 전화를 받고 아들을 데리고 프랑스로 온다.

재결합의 가능성을 보이고 떠난다.

첫째는 호주로 돌아가고 아내는 자신들의 농장 일부를 팔아서 상속세 내는데 보태라고 한다.

해피 엔딩, 

 

그 힘은 포도주를 사랑하는 것 때문?

농장에서의 노동, 그리고 탁월해지는 것에 대한 자부심

그리고 전문성, excellence, 숙련과 점점 향상되는 능력

포도알을 먹어보고 딸 때를 제대로 알아내는 숙련

비가 올 지 안 올 지 점치는 초능력

 

축제, 거의 기도에 가까운 유포리아

영화에 나오는 축제는 유포릭 하다,

청년 노동자들은 마시고 놀기 위해 사는 것 같다.

 

그리고 무엇보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그 많은 어릴 때의 기억들에 대한 미련,

그것들이 사라지면 아무 것도 없는 허망한 인생임을 너무나 잘 알기 때문이다.

 

'신'의 자리, 서로 돕는 사람들, collectivity, 그 마을, 그 질서 안에 내가 있음을 확인하는 영화.

 

아담과 이브가 세상을 창조하였다는 신화/교리가 생겨날 즈음부터,

이른바 축의 시대에부터 근대의 씨앗이 심어졌고

지금 그 구약에 나오는 절대 복종의 가족, 노예제가 생겨난 이후

빠르게 발전해온 문명의 붕괴, 해체가 본격화되면서

그 아름다운 포도밭에 사는 이들도 각자 나름의 결핍과 불행에, 외로움에 몸을 떤다. 

 

스스로가 신이 된 존재들이 위태위태하게 이어가는 연결고리를 섬세하게 포착하고 있다. 

 

그리고 상속에 관해

이런 상속자들. 사실상 제 1 세계에는 그나마 있지만 3 세계에는

졸부만 있지 이런 일반 노동자 계급에서 상속자들이 거의 없다.

엥겔스가 생각지 못한 사유재산과 가족의 일면.

프로이트도 잡아내지 못한. 그러나 이제는 분명히 보이는.

 

모든 사회구성원들이 상속자임을 알게 되는 사회가 좋은 사회다. 

물적 영적 육체적 상속.

나/우리는 무엇을 누구에게 상속할 것인가?

 

노동과 탁월함, 기도와 축제

 

인류학 개론 시간에 중세의 붕괴와 근대의 태동 관련해서 <빠드로 빠드로네>를 보았는데

지금 다시 한다면 이 영화를 보여보는 것이 좋겠음.

 

목록 제목 날짜 조회수
245 호모데우스 시대의 축복 2019.06.19 1674
244 5/22 생애전환과 시대 전환 file 2019.11.26 866
243 fragility 연약함에 대해 file 2019.05.07 754
242 유발 하라리와 오드리 탕의 모험, 비상, 경계를 훌쩍 넘기 2020.07.28 688
241 < 활짝 웃어라!- 문화인류학자의 북한이야기> 추천사 2019.12.26 634
240 자기를 지키는 길은 글쓰기 밖에는 없다 2021.02.14 603
239 서울시 온종일 돌봄 실태분석과 정책방안 2020.09.26 555
238 정의연, 피해자와 지원자 사이의 갈등 (박노자) 2020.05.31 524
237 이코노미스트 기자의 인터뷰 (꼰대) file 2019.05.27 497
236 코로나 19 신인류 시대- 들을 만한 이야기들 2020.04.30 475
235 시원 채록희의 영 어덜트 소설! 2020.12.27 447
234 이 시대 생기발랄한 이들 2020.06.02 418
233 봉감독, 열정어린 청년기를 보낸다는 것 2019.06.05 416
232 영도 지역 문화 도시 지역문화 기록자 과정 file 2020.12.03 412
231 장선생을 보내며 2021.01.07 390
» 영화가 던져주는 화두 - 부르고뉴, 와인에서 찾은 인생 2021.06.18 384
229 소년은 어떤 세상을 만나 어떤 어른이 되는가? 2020.07.14 379
228 사회적 영성에 대하여 2021.01.01 374
227 어딘의 글방- 제목의 중요성 2021.02.16 372
226 3차 경기도 기본소득 국제 컨퍼런스 발제문 2021.04.06 372
225 성평등 관련 인터뷰 (서울 신문) file 2019.08.04 368
224 심리학자 김경일 세대론 2020.04.30 367
223 [세상 읽기] 희망은 없다 / 신영전(한대 의대) 2020.02.06 364
222 제주 유네스크 잡지에 낸 글 2020.12.30 359
221 아이들의 욕 2019.05.27 346
220 기후 변화 산호의 상태로 보는. 2020.11.30 332
219 코로나 시대 여성으로 사는 법 (이원진-해러웨이) 2021.05.09 328
218 그들이 우리는 먹여 살리고 있다 (농촌 이주 노동자) 2020.08.10 319
217 일년전 사회학 대회 때 글을 다시 읽게 된다 file 2019.11.26 300
216 유럽이 한국으로부터 배울 수 없는 것- 흥미로운 글 2020.04.12 296
215 하자야 고마워! 2019.05.07 296
214 the prize winner 총명한 여장부 엄마에 대한 영화 2019.07.04 295
213 무엇이 우리를 살게 하는가 2020.12.29 295
212 오드리 탕 미래 교육 인터뷰 (여시재) 2020.11.18 289
211 [경향의 눈]‘세대주’라는 낡은 기준 2020.06.04 286
210 채혜원의 베를린 다이어리- 돌봄 간병 여성이 없다면 우리 사회는 멈춰 있을 것 2020.03.28 283
209 [AI가 가져올 미래] 전길남인터뷰와 제페토 할아버지 2019.07.26 276
208 최승호 시인의 <말놀이 동시집> 2019.05.27 275
207 재미난 제주, 파상의 시대의 실험 2019.07.04 272
206 책 읽어주는 여자 쨍쨍 2020.07.15 2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