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재신론 (리차드 카니) 이방인에 대한 환대와 적대 사이

조한 2021.07.30 23:09 조회수 : 201

이방인에 대한 환대와 적대 사이, 재신론적 순간의 근원, 신으로의 귀환

내가 서성거리는 그 어딘가에서 작업한 책인 듯. 울림이 큰 단어들이다.

언제 집중해서 읽을 겨를이 올지 모르지만 반가운 책이다.  

 

책소개
교조적 유신론과 전투적 무신론을 넘어서는 제3의 길을 제안한 책이다. 신의 죽음 이후 무슨 일이 일어났는가? 우리가 신성하다고 부르는 것들을 추구하는 좀 더 책임감 있는 방식과 새로운 종류의 종교적 기획을 모색할 수 있는 공간이 열렸는가? 저명한 철학자 리처드 카니에 따르면 우리는 가장 오래된 지혜로부터 새로운 의미를 만들어내도록 우리를 초대하는 창조적 ‘무-지’(not knowing)의 순간에 와있다.

재신론은 모든 위대한 종교의 핵심, 즉 이방인에 대한 환대와 적대 사이의 내기에 놓여 있는 첫 사건을 가리킨다. 우리 자신의 재신론적 순간의 근원을 분석함으로써, 카니는 그것을 추구하는 사람들에게 신으로의 귀환이 어떻게 가능한지뿐만 아니라 더 자유로운 신앙이 어떻게 탄생할 수 있는지를 보여준다.
 
 
목차
 
책속에서
 
  • P. 19내가 재신론적 공간이라고 부르는 것, 곧 믿느냐 마느냐를 자유롭게 결정하는 것이 용납될 뿐만 아니라 이를 소중하게 여기는 공간의 가능성을 인정하는 가운데, 나는 본서를 유신론자들과 무신론자들이 치열한 합리적 토론을 벌일 수 있는 지적 아고라로 간주하고 싶다.
    ― 서문
  • P. 30신 이후에 무엇이 오는가? 우리가 신을 놓아버린 다음에는 무슨 일이 일어나는가? 무지의 밤으로부터, 포기와 단념의 바로 그 순간에 나타나는 것은 무엇인가? 특히 ‘신’을 버리고도 여전히 신을 찾는 사람들에게는 무슨 일이 일어나는가?
    ― 들어가는 말 : 신 이후의 신
  • P. 109신정론과 신정정치는 유신론적 통치성의 사악한 후예다. 나는 그 대안이 이방인의 재신론이라고 생각한다.
    ― 2장 내기를 걸며 : 5중의 운동
  • P. 133신의 죽음은 삶의 신을 낳는다. ... 신의 약함에 대한 반응은 인간의 강함에 대한 반응이다.
    ― 3장 이름으로 : 아우슈비츠 이후 누가 신을 말할 수 있는가?
  • P. 223재신론은 성스러운 것에서 세속적인 것을 쫓아내는 것이 아니라 세속적인 것 속에서 성스러운 것을 되찾는 것이다.
    ― 5장 텍스트에서 : 조이스, 프루스트, 울프
  • P. 250재신론은 모든 아브라함 신앙에 내장된 선택지다. 그것은 이방인 앞에서의 신의 에피파니로 시작하고 또 끝나기 때문이다.
    ― 6장 세상으로 : 세속적인 것과 성스러운 것 사이?
  • P. 257아마도 우리는 재긍정의 해석학을 말해야 할 것이다. 왜냐하면 우리는 여기서 환영적 신을 버리고 살아있는 신을 되찾는 것에 관심을 두고 있기 때문이다. 아무리 유익한 것이라도, ‘아니요’라고 말하는 것은 다시 한번 ‘예’라는 말로 답해져야 한다.
    ― 7장 행동으로 : 말과 살 사이
  •  
목록 제목 날짜 조회수
125 홀가분의 편지- 사회적 영성에 대하여 2020.09.01 182
124 DDP 디자인 박물관 기념 강의 발표자료 file 2020.08.15 158
123 그들이 우리는 먹여 살리고 있다 (농촌 이주 노동자) 2020.08.10 319
122 <위기 시대, 사회적 돌봄과 공간 변화> (DDP 포럼) 2020.08.10 153
121 경향 컬럼 여가부 관련 2020.08.09 139
120 유발 하라리와 오드리 탕의 모험, 비상, 경계를 훌쩍 넘기 2020.07.28 688
119 confronting gender binary -젠더의 경계 넘기 2020.07.28 153
118 flashmob, 인간이 신이고자 했던 '근대'를 마무리 하는 몸짓 2020.07.22 178
117 책 읽어주는 여자 쨍쨍 2020.07.15 270
116 소년은 어떤 세상을 만나 어떤 어른이 되는가? 2020.07.14 379
115 미셸 오바마의 <Becoming> 2020.07.14 172
114 [경향의 눈]‘세대주’라는 낡은 기준 2020.06.04 286
113 이 시대 생기발랄한 이들 2020.06.02 418
112 원룸 이웃 - 새로운 공동체의 시작 2020.06.02 238
111 Bruno Latour도 의견: 생산자체를 전환 2020.05.31 187
110 정의연, 피해자와 지원자 사이의 갈등 (박노자) 2020.05.31 524
109 돌아온 피케티 "사회적 소유, 일시적 소유" 2020.05.28 194
108 두려움의 문화야말로 지금 가장 거대한 바이러스 (반다나 시바) 2020.05.28 189
107 토마 피케티 글 아주 좋음 2020.05.28 110
106 좋은 인터뷰 2020.05.20 140
105 대면 수업 시작, 혼란은 불가피함 2020.05.12 126
104 슬기로운 미래 교육 시즌 1 발제문 2020.05.11 166
103 5/13일 대학은 COVID 19 국면에 어떤 질문을 던져야 하나 file 2020.05.11 151
102 KBS 시사 기획창 질문지 2020.05.11 118
101 책 추천사 -< 월경 : 경계를 넘어 새로운 지도를 그리다> 2020.05.09 155
100 video call fatigue- 실질적 논의들의 시작 2020.05.09 121
99 개교하면 온라인 학습과 실공간 학습을 잘 엮어내야 2020.05.08 134
98 유발 하라리 코로나 통찰 2020.04.30 260
97 코로나 19 신인류 시대- 들을 만한 이야기들 2020.04.30 475
96 심리학자 김경일 세대론 2020.04.30 367
95 Donald Trump, American Idiot 2020.04.27 128
94 Coronavirus Live Updates THE CORONAVIRUS CRISIS Pandemic Shutdown Is Speeding Up The Collapse Of Coal 2020.04.27 95
93 좋은 글 채효정 사회 대협약 2020.04.26 230
92 이슬아의 상큼한 글 나눔 2020.04.18 237
91 A green reboot after the pandemic 2020.04.12 145
90 유럽이 한국으로부터 배울 수 없는 것- 흥미로운 글 2020.04.12 296
89 이슬아 편지 - 도통한 그녀들 2020.04.10 139
88 온라인 개학의 좋은 소식 2020.04.07 121
87 온라인 교육, 준비하지 않은 대학 2020.04.07 113
86 장애가 장애가 아닌 삼달다방 file 2020.04.07 1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