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3월 20일 동인지 모임 : '모녀/모성' 또는 '나를 살게 하는 것'

조한 2022.03.21 18:19 조회수 : 85

3월 또문 수다 모임 발표 자료
수다 떨면서 말이 잘 풀리지 않고 어딘가 삐걱거리고 멈칫거리는 느낌. 
내가 하려는 것을 건강한 할머니들의 등장(사피엔스 번식의 에이스 카드는 외할머니 참조 *),
할머니,  살아갈 힘이 되는 기억, 손주에 대한 애틋한 기억들이 만들어내는 기적(할머니들 유뷰브 해도 됨)
자비 자애 모성적 정동의 재생산 (김용림) + 고통의 공간, 포용, 연대 (안젤라) + 성폭력 가족폭력 집중적으로 다룸 (벌새 등 최근 소설 영화)
모성에 대한 의무감 같은 것이 전혀 없는 신인류 여성들의 존재, 창의성(카오스 코스모스)까지 가보고 싶은데 
엘리트 세습, manager mom 등 계급 이야기와 엮이면서 자칫 구태의연한 틀에 빠질까 염려
마크로와 마이크로,  특히 진화적 시간/ 부계사회 이전과 그 이후의 이후를 연결
그런데 여전히 모성 돌봄의 세계에 대해서는 준비가 안 된 듯.
 
그렇다면
좀 더 숙성시키기로 하고
18호 동인지는 모성 주제보다 좀 더 포괄적인 주제,
예를 들어 “나를 (생기 있게) 살게 하는 것” 이런 주제로 재난 시대를 살아가는 이야기를 담아내는 18호 것이 낫겠다는 생각.
수다 떨었으니 각자 마음 속에서 숙성이 되고 있을테지. 
일단  그렇게 던져두고 가자~
 
* 사피엔스 번식의 에이스 카드는 외할머니: <어머니 그리고 다른 사람들> 서평 중
 사피엔스 종의 아이는 모든 유인원 중가장 크고 천천히 자란다. 출산 간격도 다른 유인원에 비해 짧다.

우랑우탄은 길게는 8년에 한번 새끼를  낳고 대부분은 6년간격로 낳는데 사피엔스의 경우 3년 터울로 출산 가능하다.

사피엔스의 특징 중 하나는 직립 보행인데

때문에 자궁이 적고 출산 자체도 위험하다.

게다가 혼자 걸어다니거나 할 수 없는 미숙아로 태어나서도 오래 젖을 먹어야 한다.

도움의 손길이 많아야 생존 가능한 경우라는 말이다.

이 때 도움을 준 이는 누구였을까?

초기 상황을 생각해보면 어머니나 누이일 가능성이 높다.

오빠나 남동생도 도왔을 것이고 부부 사이가 좋은 경우 남편도 도왔을 것이다. 

 

나의 지도교수였던 미주리 대 (콜롬비아 캠퍼스) 가드너 교수는 인도의 수렵채집 부족은 연구했는데 

만 세살때까지 아기는 엄마와 할머니 이모 만이 아니라 온 동네의 극진한 돌봄 속에서 자란다고 했다.

그런데 세살이 되면 어떤 풀을 먹어도 되는지 안 되는지를 알게 되는데 

그때부터는 스스로 살아남도록 내버려둔다고 했다.

그러니까 적어도 만 세살까지는 누군가들의 극진할 돌봄을 받아야 살아갈 수 있는 존재인 것이다.

(지금 한국에서는 마흔이 넘어서도 부모의 돌봄을 받는 이들이 수두룩 하다)

적어도 세살까지는 낮시간 대부분을 할머니 이모 아버지 손위 누이와 같은 '대행 어머니'의 돌봄을 받는다.

그 대행 어머니 중 으뜸은 외할머니다. 

'짝을 부양하는 사냥꾼'이 아니라 돌봄 공유가 잘 되는 시스템을 가진 집단이 생존 가능성이 높은 것이다.

엄마만으론 힘들어… “인류 번식의 ‘에이스 카드’는 외할머니”

美 인류학자인 저자 “인간은 ‘대행 부모’와 돌봄 공유하며 진화”
보릿고개 시절, 외할머니와 살면 아동의 생존율 크게 높아져
“출산율 높이려면 돌봄시스템 필요”

https://www.chosun.com/culture-life/book/2021/12/18/A27QEGF3ZVD5ZARZWFXS3PJ5RQ/

 

다음 수다회는 4월 17일 오후 5시
게스트는 윤석남 선생님 
.........................
윤석남 선생님 기사와 인터뷰 자료 (오늘 수다회에 언급된 것)
* 귀여운 조은 샘 가상배경KakaoTalk_20220320_190811573.png
목록 제목 날짜 조회수
245 뽕짝과 트롯의 이분법 2022.06.24 5
244 제 7회 국제 제주 즉흥춤 축제 file 2022.05.23 16
243 제주 돌문화 공원 즉흥 춤 축제 7회 file 2022.05.23 18
242 고정희 기일에 외경 읽기 2022.05.29 20
241 신 없는 세계에서 목적 찾기 2022.05.23 22
240 홈 스쿨링이 자연스러운 사람들 2022.05.23 22
239 wild geese 2022.05.29 23
238 볼레로 2022.05.23 24
237 416 시민 대학 2022.06.07 25
236 요즘 드라마 보는 재미 2022.05.29 26
235 오기를 기다리다 Lectio Divina 2022.05.29 27
234 오늘 아침에 듣는 노래 2022.06.07 29
233 고정희 독신자 2022.05.29 32
232 팬데믹 3년이 남긴 질문: 교육공간 (작은 것이 아름답다 원고) file 2022.05.16 38
231 영화 세편 2022.06.11 44
230 장자의 열번째 생일에 반사의 선물 2022.04.15 47
229 3/12 토요일 오디세이 학교 수업 2022.03.15 51
228 기운 나는 30분- 장자의 줌 영어 공부 2022.03.28 56
227 드라마 작가의 노고 2022.05.30 58
226 데자뷰- 국민국가의 정치권력 2022.03.27 60
225 왜 지금 마을과 작은 학교를 이야기하는가? (춘천 마을 이야기) 2022.05.16 63
224 재난의 시대, 교육의 방향을 다시 묻다. 2022.03.19 63
223 다정소감 김혼비 2021 안온 2022.04.17 63
222 기쁨의 실천 0228 나무 심고 수다 떨고 2022.02.28 64
221 our souls at night 밤에 우리의 영혼은 2022.03.05 68
220 폭군 아버지, 히스테리 엄마 책소개 2022.03.05 68
219 <모녀의 세계>, 그리고 <폭군 아버지, 히스테리 엄마> 2022.03.05 70
218 <나의 해방일지> 수다 모임 2022.05.31 71
217 뛰기 시작하는 작업장 학교 친구들 file 2022.06.09 71
216 머물며 그리고 환대하라 file 2022.04.13 71
215 오늘의 사자 소학 2022.02.28 74
214 3/19 김홍중 세미나 - 에밀 뒤르껭과 가브리엘 타르드 2022.03.19 74
213 우리 할머니는 예술가 2022.04.17 74
212 재난이 파국이 아니라 2022.04.17 74
211 기후 변화, 논리적으로 말하기보다.... 역시 문체야 file 2022.05.29 76
210 3/28 추천글 쓰기의 기쁨 2022.03.28 77
209 저활성 사회 (정근식) 다산포럼 2020.04.07 78
208 댓글 지면, 어떤 순기능을 하는걸까 2022.02.10 80
207 3/28 아침 독서 한겨레 21 창간 28돌 기념 특별본 2022.03.28 80
206 사피엔스 번식의 에이스 카드는 외할머니 2022.01.30 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