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맘모스 마지막 날 죄수들의 호수

조한 2022.08.04 09:20 조회수 : 125

 

7월 30일 토요일

 

일찌감치 일어나 콘도 정리를 하고 짐을 싸고 한차는 LA로 다른 한차는 convict lake로 향했다.

콘빅트 레이크는 죄수들의 호수라는 말인데

신대륙에 간 이들이 영국에서 죄를 지은 사람들이라고 하더니 

신대륙에서는 죄수에 좀 다른 의미들이 있나부다.

 

IMG_6561.jpg

 

IMG_6563.jpg

 

IMG_6566.jpg

 

IMG_6573.jpg

 

IMG_6576.jpg

 

IMG_6570.jpg

 

아래 쪽에 있는 호수이고 호수를 돌면 40분 정도 걸린다.

카누와 서서 써핑 보드 타고 페들링하는 것, 좀 큰 기관차 배도 빌릴 수 있는데 오늘은 예약 끝.

물이 따뜻해서 수영도 하고 아이들도 낚시를 하고 평화롭기 그지 없는 곳이다. 

맘모스 레이크 지역에 안녕 인사를 하고 다시 여섯시간 사막길을 달리기 시작했다.

비숍에 들어서 기름을 넣고 

론 파인 (외로운 소나무)에서 켄터키 프라이드 치킨을 먹고 

장시간 모래언덕과 메마른 땅을 보면서 가는 여행길이 주는 휴식이 있다.

 

교대 운전을 하며 피곤한 줄 모르고 LA로 진입.

휴가 떠난 친구집에 도착, 짐을 풀고

저녁에 마당에서 떡국을 먹고 놀다가 잤다.

내일은 두 친구의 여행 마지막 날.

폴 게티 미술관에 가기로 했다.   

 

목록 제목 날짜
409 여성학회 40주년 기념 축하 글 file 2024.06.10
408 지관서가 1강 엄기호 녹화버전 2024.03.04
407 지관서가 3월 강사 정희진 file 2024.03.04
406 지관서가 강좌 시간과 장소 file 2024.03.04
405 지관서가 2강 장동선 인트로와 다섯가지 질문 노트 file 2024.03.04
404 플라톤 아카데미 1강 카드 뉴스 김남규 file 2024.03.04
403 인간 삶의 취약성과 상호 연결성에 대하여 2024.03.04
402 지관서가 김남규 님이 보낸 삽화 2024.03.04
401 4회 인권 축제 축사를 쓰다 말았다. 2024.03.24
400 인권축제 축하글 2024.03.24
399 이번 주 상경해서 본 영화 - 근대, 영화 감독, 그리고 희생자들 2024.03.24
398 지관서가 세번째 정희진 소개 2024.03.30
397 윤석남 86세, 여전히 씩씩한 화백 2024.04.15
396 기후 돌봄 Climate Care 2024.04.15
395 조민아 바이러스와 한국교회 file 2024.04.18
394 추천의 글 <기후 돌봄> 석 줄 2024.04.20
393 신윤경 컬럼 한라일보 4/24 2024.04.25
392 소크라테스와 제자들, 예수, 그리고 축의 시대 2024.05.20
391 인문 360 인터뷰 선망국의 시간 2024.03.04
390 지구의 미래 156 (프란치스코 교황과 대화) 2024.03.04
389 신윤경 컬럼 20231101 2024.04.25
388 손희정 <손상된 행성 에서 더 나은 파국을 상상하기> 2024.04.29
387 4월 말에 본 영화들 2024.04.29
386 스승의 날, 훈훈한 하자 동네 이야기 2024.05.09
385 쓰지는 않고 읽기만 한다 2024.05.05
384 플라톤 아카데미 기획서- 조한이 묻다 2024.01.10
383 국가 민족 인종의 고통체 2023.07.30
382 안정인 인터뷰 글 -노워리 기자단 2023.12.28
381 브런치 북 출판 프로젝트를 보며 2023.07.30
380 호수는 그 자리에 그대로 file 2023.08.02
379 사랑하는 당신에게 (영화)- 상실과 애도에 관한 이야기 2023.07.27
378 아이의 고통체-톨레 2023.07.30
377 기내 영화관 4편 2023.07.30
376 올 여름도 멤모스 호수 file 2023.07.27
375 삶으로 다시 떠오르기 -톨레 2023.07.30
374 조민아 글 대림절 2023.12.10
373 고통의 시학 2023.08.02
372 멤모스 레이크 27회 숲 속 록 앤 불르스 2023.08.06
371 친절함, 호혜의 세계를 넓히려면 2023.07.30
370 기후 책 2023.08.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