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손희정 <손상된 행성 에서 더 나은 파국을 상상하기>

조한 2024.04.29 08:46 조회수 : 1

<손상된 행성에서 더 나은 파국을 상상하기>, 2024 읽고 또문 북톡 메모

 

194 에필로그 레퓨지아 마가렛 에트우드 

 

인간 멸종을 파국으로 여기지 않음, 종말을 맞이한 건 인간뿐이지 않는가?

<스위트 투스>, 넷플릭스 영화 신인류 하이 브리드 비인간 동물 

<오릭스와 크레이크> 애트우드 미친 아담 3부작

 

인간이 멸종한 뒤 새롭게 등장한 신인류 크레이커들을 관찰하는 마지막 인류 눈사람의 이야기, 눈사람의 친구인 '미친 과학자' 크레이크는 무소 불위의 기업-국가가 지배하는 체제에 저항하면서 신인류 크레이커를 창조했다. 신인류는 인간종의 형상을 하되 시기와 질투를 모르고 종교적 믿음이나 우상숭배와 무관하며 자신의 오물을 억어 양분화할 수 있으므로 다른 생명종을 착취하지 않는다. 그들은 영토에 대한 관념이 없고, 따라서 전쟁 역시 그들의 세계관 안에는 존재하지 않는다. 게다가 이 신이류는 갸르를 거리는 소리로 스스로를 치유할 수 있는, 시트러스 향이 나는 아름다운 존재들이다. 이 향기는 모기와 해충으로부터 그들을 지킨다. 그리고 이 아름다움 때문에 크레이커들은 포악한 인류와 붙어서는 아무런 승산이 없다. 크레이크가 크레이커들을 만든 뒤 '환희 이상'이라는 약에 바이러스를 심어 현생 인류를 절멸시켜버린 이유다. 에트우드는 이 작품에 이어 홍수의 해, 미친 아담을 출간하면서 미친 아담 3부작을 완성한다. 

 

2013 내가 미친 아담을 쓴 이유 2022 291-292 

우리는 기이한 시대에 살고 있다. 한편에서는 온갖 생물학, 로봇공학, 디지털 기술이 매순간 발명과 발전을 거듭하며 한 때 불가능이나 마법의 영역에 있었던 위업들을실현하고 있다. 하지만 다른 한편으로 우리는 우리의 생물학적 터전을 숨막히는 속도로 파괴하고 있다. 또 다른 한편으로는 수 세기동안 서구에서 찬양과 홍보의 대상이었던 민주주의가 첨단 감시 기술과 기업 자본의 힘에 의해 안에서부터 붕괴하고 있다. 현재 인간 사회는 세계 인구의 단 1 퍼센터가 전체 부의 80%를 장안한 극단적 가분수 피라미드를 이룬다. 이는 본질적으로 위태로운 구조다. 이것이 우리가 이미 살고 있는 세상이다. '미친 아담' 3부 작은 여기서 몇걸음 더 나간 후 탐색에 들어갔을 뿐이다. 우리에게는 이미 이친 아담의 세게를 실현할 연장이 있다. 우리는 과연 그것을 사용하고 말 것인가? 재

 

202-203

헤러웨이의 상황적 지식 

해러웨이 쏠루세 경계적 사건- 필멸의 존재- 애나 칭 (2023) 레퓨지아 피난처, 재구축

확산 proliferation 의 욕망이 아니라 회복력 resilience 을 담지한 물리적 공간,

폐허 곳의 송이 버섯- 1945년 원폭으로 파괴된 히로시마의 버섯

 

204 자연은 지배하고자 하는 인간의 꿈이 절정에 달했을 때 인간의 손에 쥐어진 원작 폭탄

(오펜하이머, 아메리칸 프로메테우스)

손상된 세계에서 또 다른 생태계를 형성한 송이버섯의 세계

송이 버섯 공팡이아 소나무와 만나면 모래밭이나 바위산도 풍요로운 소나무 숲으로 변화시킨다. 

 

205 "세상이 원치 않는 건 휴머니즘에 사로 잡혀 무엇이든 착취하려드는 태도다.

'세계의 끝'에 다다르고 있는 건 자본주의에 기댄 북반구적 삶의 양식일 뿐이고

위기는 거기에서 멈추도록 해야 한다.  

목록 제목 날짜
409 여성학회 40주년 기념 축하 글 file 2024.06.10
408 지관서가 1강 엄기호 녹화버전 2024.03.04
407 지관서가 3월 강사 정희진 file 2024.03.04
406 지관서가 강좌 시간과 장소 file 2024.03.04
405 지관서가 2강 장동선 인트로와 다섯가지 질문 노트 file 2024.03.04
404 플라톤 아카데미 1강 카드 뉴스 김남규 file 2024.03.04
403 인간 삶의 취약성과 상호 연결성에 대하여 2024.03.04
402 지관서가 김남규 님이 보낸 삽화 2024.03.04
401 4회 인권 축제 축사를 쓰다 말았다. 2024.03.24
400 인권축제 축하글 2024.03.24
399 이번 주 상경해서 본 영화 - 근대, 영화 감독, 그리고 희생자들 2024.03.24
398 지관서가 세번째 정희진 소개 2024.03.30
397 윤석남 86세, 여전히 씩씩한 화백 2024.04.15
396 기후 돌봄 Climate Care 2024.04.15
395 조민아 바이러스와 한국교회 file 2024.04.18
394 추천의 글 <기후 돌봄> 석 줄 2024.04.20
393 신윤경 컬럼 한라일보 4/24 2024.04.25
392 소크라테스와 제자들, 예수, 그리고 축의 시대 2024.05.20
391 인문 360 인터뷰 선망국의 시간 2024.03.04
390 지구의 미래 156 (프란치스코 교황과 대화) 2024.03.04
389 신윤경 컬럼 20231101 2024.04.25
» 손희정 <손상된 행성 에서 더 나은 파국을 상상하기> 2024.04.29
387 4월 말에 본 영화들 2024.04.29
386 스승의 날, 훈훈한 하자 동네 이야기 2024.05.09
385 쓰지는 않고 읽기만 한다 2024.05.05
384 플라톤 아카데미 기획서- 조한이 묻다 2024.01.10
383 국가 민족 인종의 고통체 2023.07.30
382 안정인 인터뷰 글 -노워리 기자단 2023.12.28
381 브런치 북 출판 프로젝트를 보며 2023.07.30
380 호수는 그 자리에 그대로 file 2023.08.02
379 사랑하는 당신에게 (영화)- 상실과 애도에 관한 이야기 2023.07.27
378 아이의 고통체-톨레 2023.07.30
377 올 여름도 멤모스 호수 file 2023.07.27
376 삶으로 다시 떠오르기 -톨레 2023.07.30
375 기내 영화관 4편 2023.07.30
374 조민아 글 대림절 2023.12.10
373 기후 책 2023.08.02
372 2011년 정재승 교수와 인터뷰 2023.12.28
371 멤모스 레이크 27회 숲 속 록 앤 불르스 2023.08.06
370 친절함, 호혜의 세계를 넓히려면 2023.07.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