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영화 세편

조한 2022.06.11 09:02 조회수 : 143

오랫만에 서울 가서 영화 세 편 보았다.

팝콘 팔지 않는 단골 영화관에서.

 

 

<애프트 영>

물길과 필름포럼에서

돌봄을 전담하는 복제 인간 영의 이야기. 단편소설을 영화화 했다고 한다.

인간은 AI가 되지 않으면 살기 어렵고 그래서 결국 AI가 아이들 키우는 상황에 대한 이야기.

봐도 좋을 영화.

 

<플레이그라운드> 

캔디와 필름포럼에서

요즘 화두인 폭력에 대한 이야기. 

<우리들<, <우리집>, <벌새> 류의 영화. 

돌봄의 감각을 가진 이들에게는 참아내기 힘든,

외면했기에 아직까지 이어져오는 폭력의 세계.

남자들의 세계는 놀이터에서부터 시작한다. 

초등학교때부터 어머니와 여선생님이 모르는 가학의 세계를 만들어가는데

여자들은 잘 모르거나 남자세상에서 살아야 하기 때문에 그들은 그렇게 놔두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 폭력을 눈치챈 여동생은 더 이상 순진하게 학교 생활을 할 수가 없다.

그 여동생의 시선을 따라가며 보고 느끼는 시간, 그 그렇게 힘들까?

폭력에 시달린 소년은 그것을 되갚으며 폭력적 어른이 되고

폭력적 세상은 수천년 지속되어 왔다.

한시간 십분 내내 살이 떨리는 불안과 긴장의 시간.

이 영화를 견디며 본 내가, 캔디가 대견하다.

그런 영화를 만들어낼 수 있는 것은 자신이 겪었기 때문일까?

겪어낸 이들에게 이 영화는 어떤 해방을 선물하는 것일까? 

 

<브로커> 캔디 라깡과 아트레온에서 팝콘을 먹으며

국경을 넘은 합작, 다른 언어영역간의 협동은 이렇게 어려운가?

만들지 않거나 개봉 하지 말았어야 했다고 생각한다.

고레에다 감독의 그간의 작업을 아는 나로서는

이 수준에서 영화를 개봉한 것이 믿기지 않는다.

<환상의 빛>부터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까지 거의 완벽한 영화를 기쁜 선물처럼 봐온 나로서는 

그냥 화가 나서 한참을 팥빙수를 먹으며 풀었다.

나도 요즘 글이 잘 안 써지고 산만하기 짝이 없는 글들이 나온 걸 보면서 절필상태인데

고레에다 감독도 그렇다고 하면 백번 이해한다.

그건 시대 탓이고, 잘 안 되면 내지 않으면 된다.

언어를 이해 못하니 서로 좋게 해석하면서 가게 된 모양이다.

이런 정도로 이해하고 넘어가고 싶지만 여전히 화가 난다.

이 영화를 들고 홍보를 하는 그 대단한 배우들도 안타깝고.....

제발 이러지 않으면 좋겠다.

 

<그대가 조국>

어떤 맥락에서 만들었는지 알고 싶어 보고는 싶었지만

같이 가기로한 이가 코로나에 걸려서 마침 안 갔다.

실은 호기심이 발동해서 혼자라도 갈까 했지만

보면 분명 여러 면에서 화가 나고 침울할텐데

같이 풀 사람이 없다면 안 되지. 

조은 선생이 같이 가주면 딱인데

개 밥주고 산책 시켜야 한다고 해서 결국 나도 안 갔음.

목록 제목 날짜 조회수
269 8월 2일 천사의 도시 둘쨋날 file 2022.08.05 55
268 8월 1일 LA 둘쨋날 월요일 file 2022.08.04 63
267 다시 천사의 도시 LA 첫쨋날 file 2022.08.04 64
266 맘모스 마지막 날 죄수들의 호수 file 2022.08.04 54
265 ageism '플랜 75' 여고 카톡에 오른 글 2022.08.04 61
264 맘모스 14일째 금요일 록 크릭 대신 루비 레이크 file 2022.08.03 45
263 맘모스 13일째 스키 대신 자전거 file 2022.08.03 47
262 맘모스 12일째 요세미티 행 file 2022.07.29 66
261 맘모스 11일째 트롤리 일주, 그리고 잼 세션 file 2022.07.29 60
260 맘모스 10일째 크리스탈 레이크 file 2022.07.26 73
259 맘모스 9일째 레게 파티 file 2022.07.25 68
258 맘모스 7일째 file 2022.07.23 62
257 맘모스 6일째 file 2022.07.22 74
256 맘모스 5일째 file 2022.07.21 67
255 맘모스 4일째 file 2022.07.21 60
254 맘모스 3일째 타운 트롤리 그리고 오래된 관계 file 2022.07.19 100
253 오늘의 주기도문 2022.07.19 75
252 맘모스 레이크 둘쨋날 file 2022.07.19 66
251 노희경의 기술, 겪어낸 것을 쓰는 삶의 기술 2022.07.19 96
250 맘모스 레이크 첫쨋날 2022.07.18 75
249 아랫목에 버려졌다는 탄생신화 2022.07.18 54
248 오랫만의 기내 극장에서 본 영화 세편 2022.07.13 73
247 발제 제목은 <망가진 행성에서 AI와 같이 살아가기> 정도로 2022.07.13 73
246 제주는 잘 진화해갈까? 제주 출신 지식인의 글 2022.07.13 59
245 해러웨이 관련 좋은 글 2022.07.13 68
244 세옹의 선물 2022.07.06 86
» 영화 세편 2022.06.11 143
242 오늘 아침에 듣는 노래 2022.06.07 107
241 416 시민 대학 2022.06.07 85
240 <나의 해방일지> 수다 모임 2022.05.31 186
239 드라마 작가의 노고 2022.05.30 127
238 기후 변화, 논리적으로 말하기보다.... 역시 문체야 file 2022.05.29 157
237 고정희 독신자 2022.05.29 107
236 wild geese 2022.05.29 88
235 고정희 기일에 외경 읽기 2022.05.29 85
234 거룩한 독서 Lectio Divina 2022.05.29 95
233 요즘 드라마 보는 재미 2022.05.29 94
232 제주 돌문화 공원 즉흥 춤 축제 7회 file 2022.05.23 87
231 볼레로 2022.05.23 70
230 제 7회 국제 제주 즉흥춤 축제 file 2022.05.23 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