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맘모스 레이크 첫쨋날

조한 2022.07.18 07:55 조회수 : 164

7월 16일

 

대학원때부터 갔던 곳,

제 3의 고향이다.

맘모스 레이크를 삼년만에 가는 길. 

 

아주 오랫만에 인천 공항에 왔다.

공항은 아직 썰렁하고 라운지도 역시 한산하다.

LA 공항은 붐볐고 입국 절차에 예외 없이 근 두시간을 기다려야 했다. 

제주보다 한결 시원한, 습하지 않는 날씨,

역시 사막의 날씨다. 

 

오랫만에 보는 거대한 천사의 도시가 천사와는 거리가 먼 도시,

괴물의 도시로 다가온다.  

모두가 차 한대씩 몰고 다니는 모습,

그 엄청난 속도와

자칫하면 놓칠 것 같은 각각의 숫자의 프리웨이들.

어지럽다. 

 

거대한 저택들, 

정원사가 와야 관리가 되는 집,

그 집 안에서 점점 무거워지는,

실은 가벼워지는 삶의 무게를 떠안고 살아가는 우리가 있다. 

 

언니와 오빠와 만나

'이웃사랑'의 가훈을 남기고 떠나신 조상님을

기리고 찬송가를 부르고 만찬을 했다.

참으로 오랫만에.

 

그리고는 사막을 달려 맘모스 레이크로 향했다.

대학원시절부터 집처럼 들락거린 곳.

 

언니네 샌디에고를 거처

LA 브렌트우드 친구집을 거쳐

산페르난도 벨리를 지나

모하비 사막을 거치고

오웬스 벨리를 지난다.

 

해발 2800 미터 드디에 도착,

고산병 두통이 올까봐 조심하고 있는데 아직은 괜찮다.

늘 오는 단골집 콘도의 원주민 그림들은 그대로 있는데 

오븐과 소파가 바뀌었다.

 

망가진 행성에서 이렇게 기름 쓰며 비행기 자동차 타고 여행해도 되나….

LA도시에서 물을 확보하기 위한 독점권을 갖게 되는 과정,

그리고 그 과정에서 실제 주민들은 삶터를 잃어버린 서부 개척사를 생각하면 

이 삭막한 사막의 낙원이 얼마나 많은 희생을 바탕으로 이루어졌는지가 보이고

그래서 어쩐 지 가지 않아야 할 것도 같은데

시에라 산맥과 맴모스 호수의 푸르름의 유혹은 떨치기 어렵다. 

 

20대 대학원생 때 많은 친구들을 몰고 수없이 다닌 이 길, 

몇대 차로 달려갔던 그 길을 이제 80세가 되어

변함없는 모습으로 달리는 노인의 옆모습에서 세월을 본다.

그냥 그 꿋꿋함, 그 한결같음에 감사한다.  

 

 

목록 제목 날짜
369 선흘 할머니 그림 창고 전시 이야기 마당 2023.12.11
368 선흘 할머니 그림 전시회, 나 사는 집 수다 모임 2023.12.10
367 조민아 < divine powerlessness> 2023.12.10
366 조민아 글 대림절 2023.12.10
365 “제주 해녀 사회같은 공동 육아가 저출산 해법” 2023.11.22
364 수상 소감 file 2023.11.20
363 사교육걱정없는 세상 요즘 부모 연구소 강의 file 2023.11.11
362 또문과 추석 file 2023.09.30
361 기적의 북 토크 추천의 글 2023.09.24
360 추석에 기원하는 글 2023.09.24
359 9/3 금강스님과 참선 시간 2023.09.10
358 플라톤 아카데미 발표 개요 1.1 2023.08.15
357 임마뉴엘 레비나스 2023.08.14
356 게으를 수 있는 권리 -다시 읽게 되는 2023.08.10
355 게으를 권리 2023.08.10
354 휴먼 카인드 2023.08.09
353 차 세대 키울 준비가 된 WUZHEN Internet Conference 2023.08.07
352 Kenny Wayne Shepherd band 2023.08.06
351 멤모스 레이크 27회 숲 속 록 앤 불르스 2023.08.06
350 와스프 지배의 공고화? <위어드> 출간 소식을 접하고 2023.08.06
349 모니카가 뚝딱 만든 캠프 포스터 file 2023.08.04
348 프린스턴 대학생 인턴십 file 2023.08.04
347 산 오르기 보다 peddling board file 2023.08.02
346 마을 음악회 file 2023.08.02
345 마을 셔틀 버스 file 2023.08.02
344 나는 매일 웃는 연습을 합니다. 2023.08.02
343 고통의 시학 2023.08.02
342 호수는 그 자리에 그대로 file 2023.08.02
341 기후 책 2023.08.02
340 기내 영화관 4편 2023.07.30
339 아이의 고통체-톨레 2023.07.30
338 친절함, 호혜의 세계를 넓히려면 2023.07.30
337 브런치 북 출판 프로젝트를 보며 2023.07.30
336 국가 민족 인종의 고통체 2023.07.30
335 여성의 집단적인 고통체 -톨레 204-207 2023.07.30
334 삶으로 다시 떠오르기 -톨레 2023.07.30
333 올 여름도 멤모스 호수 file 2023.07.27
332 사랑하는 당신에게 (영화)- 상실과 애도에 관한 이야기 2023.07.27
331 <안심 협동조합 10년의 수다> 추천의 글 2023.07.14
330 조민아 <일상과 신비> 저자와의 대화 2023.07.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