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맘모스 7일째

조한 2022.07.23 09:48 조회수 : 137

22일 금요일 

 

감기가 좀 나은 것 같아 동네 자그마한 역사 뮤지엄에 들렀다.

minaret와 old mammoth road 근처에 있다.

이곳에서 매년 조촐한 축제를 했었는데 이번에는 언제 하나 싶어서 들렀는데

문이 닫겼고 축제 관련 홍보물도 없다.

아쉽다. 

 

아름다운 개울가에 잠시 산책을 했다. 

하루 종일 앉아 있으면 도를 통할 것 같은 고요가 깃든 곳이다.

 

IMG_5981.jpg

 

IMG_5984.jpg

 

IMG_5990.jpg

 

IMG_5995.jpg

 

온 김에 트롤리를 타고 트윈레이크에 가서 호숫가 캠핑 그라운드를 걸었다.

남미에서온 영어를 한 마디로 못하는 할머니와 손녀가 운영하는 캐빈에 가서

할머니까 뜨게질해서 만든 헤어밴드도 사고 뒷 목을 가리는 캠핑 모자도 사고

오랫만에 캠핑 도구들을 보면서 옛날 생각도 했다. 

 

IMG_6027.jpg

 

IMG_6026.jpg

 

IMG_6023.jpg

 

 

저녁에 커뮤니티 칼리지에서 하는 chamber music concert에 갔다.

대부분이 동네 중산층 노년 시민들이다.

거의 모두가 마스크를 썼다.

여기는 또 어떤 서양인들이 모여서 이렇게 마스크를 착실하게 쓰고 있는가?

연구거리이다.  

 

모짜르트(1756-1791)와 베토벤(1770-1827),

그리고 이 둘을 사랑한 아마추어 작곡가(Alexander Borodin 1833-1887)의 작품을 연주했다.

첫 팀은 남녀 둘둘, 다른 두 팀은 모두 중년의 남자들이었다.

어쩐지 딱딱하고 생기가 없어 보였다.

점점 예민하고 까다로워지고 있는 나도 보인다. 

 

그나저나 역시 모짜르트!

음악 장인들이 주는 위로가 크다.

지난 4세기 동안이나!

IMG_6030.jpg

IMG_6088 (1).jpg

 

IMG_6031.jpg

 

IMG_6032.jpg

 

IMG_6035.jpg

 

 

 

목록 제목 날짜
373 돌봄 민주주의 20180320 2023.12.28
372 노워리 기자단 20231130 2023.12.28
371 2011년 정재승 교수와 인터뷰 2023.12.28
370 안정인 인터뷰 글 -노워리 기자단 2023.12.28
369 선흘 할머니 그림 창고 전시 이야기 마당 2023.12.11
368 선흘 할머니 그림 전시회, 나 사는 집 수다 모임 2023.12.10
367 조민아 < divine powerlessness> 2023.12.10
366 조민아 글 대림절 2023.12.10
365 “제주 해녀 사회같은 공동 육아가 저출산 해법” 2023.11.22
364 수상 소감 file 2023.11.20
363 사교육걱정없는 세상 요즘 부모 연구소 강의 file 2023.11.11
362 또문과 추석 file 2023.09.30
361 기적의 북 토크 추천의 글 2023.09.24
360 추석에 기원하는 글 2023.09.24
359 9/3 금강스님과 참선 시간 2023.09.10
358 플라톤 아카데미 발표 개요 1.1 2023.08.15
357 임마뉴엘 레비나스 2023.08.14
356 게으를 수 있는 권리 -다시 읽게 되는 2023.08.10
355 게으를 권리 2023.08.10
354 휴먼 카인드 2023.08.09
353 차 세대 키울 준비가 된 WUZHEN Internet Conference 2023.08.07
352 Kenny Wayne Shepherd band 2023.08.06
351 멤모스 레이크 27회 숲 속 록 앤 불르스 2023.08.06
350 와스프 지배의 공고화? <위어드> 출간 소식을 접하고 2023.08.06
349 모니카가 뚝딱 만든 캠프 포스터 file 2023.08.04
348 프린스턴 대학생 인턴십 file 2023.08.04
347 산 오르기 보다 peddling board file 2023.08.02
346 마을 음악회 file 2023.08.02
345 마을 셔틀 버스 file 2023.08.02
344 나는 매일 웃는 연습을 합니다. 2023.08.02
343 고통의 시학 2023.08.02
342 호수는 그 자리에 그대로 file 2023.08.02
341 기후 책 2023.08.02
340 기내 영화관 4편 2023.07.30
339 아이의 고통체-톨레 2023.07.30
338 친절함, 호혜의 세계를 넓히려면 2023.07.30
337 브런치 북 출판 프로젝트를 보며 2023.07.30
336 국가 민족 인종의 고통체 2023.07.30
335 여성의 집단적인 고통체 -톨레 204-207 2023.07.30
334 삶으로 다시 떠오르기 -톨레 2023.07.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