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비판적 작가의 재발견- 오웰의 장미

haejoang@gmail.com 2022.12.04 20:35 조회수 : 173

요즘 다나 헤러웨이의 '기쁨의 실천'을 자주 인용해왔다.

그리고 모두들 이 단어에 뜻밖의 기쁨을 갖는 듯 했다.

오웰의 장미, 솔짓이 새로 읽어냈다고 한다.

전체주의의 광기로 가득찬 암울한 세상을 비전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장미를 심었다는 것.

기쁨으로 저항하기, 기쁨의 순간으로 살아내기.

1903년에 태어난 그는 1949년 46세까지 살았다. 

 

리베카 솔닛 지음

최애리 옮김 반비

빵과 장미의 공존, 기쁨으로 저항하기....비판적 작가의 재발견

중앙일보 2022.12.02 한경환 기자

 

디스토피아 소설의 대표작으로 꼽히는 1984, 러시아혁명이 스탈린주의로 변질되어 가는 과정을 그린 우화 동물농장등을 쓴 조지 오웰은 20세기 영미 문학의 독보적인 작가다. 오웰은 프로파간다와 전체주의가 어떻게 상생하며 인권과 자유를 위협하는가에 대한 드문 통찰력을 가진 작가이며 건조한 산문체와 굴하지 않는 정치적 글쓰기로 유명한 실천적 지식인이다.

 

그런 오웰에게 장미는 가장 어울릴 법하지 않은 것 중 하나다. 오웰의 장미(원제 Orwell's Roses)의 첫 문장은 “1936년 봄, 한 작가가 장미를 심었다로 시작한다. 여기서 한 작가는 오웰이다. 이 책을 쓴 리베카 솔닛은 예술평론가, 문화비평가로 오웰바라기를 자처한다. 그는 나는 (오웰이 장미를 심었다는) 그 사실을 안 지 30년 이상 지났지만, 그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는 제대로 생각해 본 적이 없었다고 고백한다. “그런데 장미라니, 오웰에 대해 내가 오래전부터 받아들이고 있었던 전통적인 시각을 접고 그를 더 깊이 알아보라는 초대와도 같았다고 회고하는 솔닛이 쓴 이 책은 오웰의 초상을 새로운 각도에서 비춰 본 고백서다.

 

오웰이 런던 북부 월링턴의 정원에 장미를 심었던 1936년은 그가 33세 때였다. 46세의 나이로 요절한 오웰이 전성기에 들어서기 전이었다. 오웰에 대한 전기나 책들은 그를 대체로 근엄하고 우울하게 묘사했다. 하지만 솔닛은 월링턴 전원생활로 엄청난 변화를 겪은 오웰의 새로운 면모를 발견했다. 솔닛은 일반적인 편견과는 달리 오웰이 장미와 정원 가꾸기를 좋아했으며 풍자, 전체주의 비판, 권력과 억압에 대한 저항 등 사회의 부정성을 고발하는 것 못지않게 지상의 아름다움과 즐거움, 기쁨을 추구하는 작가였음을 밝혀냈다.

 

오웰의 삶은 전쟁으로 점철됐다. 1차 대전 때 사춘기를 보냈고 러시아혁명과 아일랜드 독립전쟁을 거쳐 1937년 스페인내전 때는 군인으로 참전했다. 2차 대전 독일군 공습 당시에는 런던에 살았는데 집이 폭격을 당해 길거리에 나앉기도 했다. 그런데도 그는 언제나 자연에 관심을 가지고 일상적인 즐거움과 지금 여기서 누릴 수 있는 기쁨을 향유했다. 이런 낯선 오웰은 인간에겐 빵과 함께 장미가 필요하다는 사실을 간파했다.전쟁과 정반대되는 것이 있다면 정원일 것이다. 오웰의 작품에는 꽃과 즐거움과 자연에 대한 수많은 문장이 나온다. 2차 대전이 한창일 때 자신이 심은 장미를 칭찬하면서 폭격 맞은 자리에 풍성하게 피어나는, 분홍꽃이 피는 잡초의 이름을 아느냐고 묻기도 했다. 오웰의 글에는 흉측한 것과 아름다운 것이 공존한다. “죽은 독일 병사 한 명이 계단 발치에 드러누워 있었다. 얼굴은 밀랍처럼 노랬다. 가슴에는 누군가가 놓아둔 라일락 한 다발이 있었다. 사방에서 라일락이 피어나던 무렵이었다.”(‘복수는 괴로운 것’, 트리뷴, 1945119)

 

오웰의 장미 옹호는 전원으로 후퇴하는 신호는 결코 아니었다. 그는 죽음 앞에서도 정치적 논평 쓰기를 멈추지 않았다. 두꺼비의 아름다움에 대한 이야기는 사회주의 정통 노선에 대한 문제 제기로 이어졌다.

 

솔닛이라는 필터를 거쳐 재생된 오웰의 삶과 작품들은 여전히 불안한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우리에게도 많은 시사점을 던져 준다. 현실의 부조리와 모순에 대해서는 치열하게 사고하지만, 자연의 아름다움과 인간에 대한 사랑, 삶의 즐거움과 기쁨을 함께할 줄 아는 놀라운 균형을 찾아낼 수 있을 것이다. 오웰과 솔닛은 기후위기와 전쟁, 불평등 심화와 극우화의 시대, 코로나 팬데믹기를 살아가는 2020년대의 우리에게 기쁨으로 저항하기야말로 지속가능한 방식임을 잘 보여 준다.

 

 

 

목록 제목 날짜
328 나의 페미니즘, 창조적 공동체를 살다/살리 2023.05.24
327 세포들에게 감사 2023.05.22
326 별꼴 소년들과 함께 할 영화 인문학 2023.05.13
325 페미니즘 고전 읽기 2023.04.30
324 "챗GPT 사전에 ‘모른다’는 없다" (중앙일보 04292023) 2023.04.30
323 우리 동네 중딩과 함께 놀고 배우고 2023.04.22
322 황윤 감독의 신작 <수라> 관객이 만드는 시사회 2023.04.22
321 중딩 모임 이름은 <바람이 불어오는 곳> 2023.04.22
320 무문관을 지나며 -강신주 강의 2023.03.31
319 어린이 선흘 마을 예술 학교 4/17-5/3 월수금 2023.03.31
318 AI 실험을 잠시 멈추자는 공개서한 2023.03.31
317 탐라 도서관 강의 file 2023.03.24
316 연대 치대 강의 ppt file 2023.03.14
315 부산 건강마을센터 강의 ppt file 2023.03.14
314 정경일 선생의 사회적 영성 탐구 2023.03.02
313 discontent of democracy 추천의 글 file 2023.03.01
312 정당성 위기에서 재정 위기로 2023.02.24
311 자본주의와 민주주의는 동행 가능한가 -슈트렉 서평 2023.02.24
310 책소개 금융자본주의의 폭력 2023.02.24
309 수주 박형규 목사 탈춤 예수전 file 2023.02.11
308 2월 번개 영화관 <안녕, 소중한 사람> 2023.02.11
307 상큼한 컬럼 하나 <상냥함에 물들기> 2023.02.10
306 탐라도서관 3월 강의 주제 2023.02.01
305 10세 두명을 위한 인문학 실험 교실 file 2023.02.01
304 3주간 그린 그림 정리 file 2023.02.01
303 작심 3일로 끝난 일기, M의 일기로 대체 2023.02.01
302 1월 23일 2023.01.24
301 1월 21 토, 22 일 2023.01.24
300 16일에서 20일 2023.01.24
299 사피엔스 캠프 2- 소년의 성년 file 2023.01.20
298 한강의 <작별> 2023.01.19
297 권력과 사랑에 대하여 -조민아 책에서 2023.01.18
296 코올리나 13에서 15일 2023.01.16
295 코올리나 일지 둘쨋날 2023.01.15
294 글방 전성시대 (어딘 김현아) file 2023.01.14
293 또문의 새해, 부지런한 글쓰기 2023.01.14
292 답신 조한 2023.01.14
291 또문 1월 편지 2023.01.14
290 Dall-e가 그린 시니어 페미니스트 그림 2023.01.14
289 오랫만에 여행 일지를 쓰다 2023.0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