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2020 하자 창의 서밋에

조한 2020.09.08 20:38 조회수 : 279

하자 창의 서밋 인사

 

여기는 요즘 내가 다니는 하자 센터입니다.

내가 하고 싶은 것을 하는 곳이죠.

 

하자는 20년 전에 학교를 벗어나 하고 싶은 것을 하며 창의적으로 살겠다는 청소년들이 만들어낸 동네입니다. 하자의 일곱 가지 약속에 보면 그런 마음이 잘 드러나 있지요. “하고 싶은 것 하면서 하기 싫은 일도 할게요.” “하고 싶은 사람들끼리 하자” “하고 싶을 때 하자영화를 찍고 싶은데 못 찍게 해서, 디자이너가 되고 싶은데 입시 공부만 하라고 해서 학교를 떠나 하자 센터에 왔었던 10대 친구들은 이제 30대가 되었고 자신이 원하는 대로 영화감독이 되었고 디자이너가 되었습니다.

 

20년이 지난 지금 하고 싶은 것 하자는 이 좌우명은 여전히 유효한지 궁금해지네요. 칠십 평생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살아온 나이지만 요즘 주변에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살고 있는 이들을 찾아보기 힘들어 좀 혼란스러워하고 있습니다. 오로지 안정적으로 생존할 수 있으면 다행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어서입니다. 그런데 한편은 안정적 직장을 가진 사람들이 모두 가슴에 사표를 품고 다닌다는 소문이 나돌고 있고 모두가 아주 혼란스럽고 힘든 시대를 우리가 거치고 있는 겁니다.

 

창의성 뭥미? 코로나19로 자가격리에 들어간 우리는 지금 도대체 창의성이란 것이 무엇인가, 독창성이라는 것이 무엇인가를 새삼 묻고 있습니다. 창의성을 발휘하다가는 직장에서 잘리고 만다면 누가 창의적이 되고 싶어 할까요? 그런데 한편 온라인에 올라온 무수한 유튜브 동영상을 보면 모두가 창의적이고 독창적입니다. 두 개의 세상 사이에 걸쳐 우리는 좀 혼란스러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것이지요.

 

개인적으로 나는 그간 안 하던 짓을 하면서 독창성을 느낍니다. 예를 들어 신발을 가지런히 벗어둔다거나 남들이 벗은 신발도 가지런히 놓아서 다른 이들의 어질러진 마음도 조금 단정하게 만들 수 있기를 바라면서 말이지요. 나는 창의적으로 일을 벌이기보다 조용히 도를 닦는 시간을 보내고 있는 것이지요. 지금처럼 이렇게 에너지를 쓰면서 살다가는 인류는 오래 살아남지 못할 텐데 그 생각을 하면 그만 우울해지지요. 그 우울에 빠지지 않기 위해 아주 창의적이어야 하는 것이지요. 그간 자신을 돌보지 않고 달려왔던 나를 바라보면서 마음에 나쁜 기운이 들어오지 않게 하는 것, 그래서 우물가에 맑은 물을 떠 놓고 기도하는 할머니의 마음으로 기도하는 법을 배우는 중입니다. 지구상의 생명체가 서로 돌보며 살아가게 해 달라고 기도하는 것, 영리해지기보다 지혜로워지려고 노력하는 것, 독존이 아니라 공존하는 존재가 되려고 하는 것, 나는 요즘 이런 방향에서 창의적인 생활을 하려고 노력 중입니다.

 

, 물론 여전히 나는 낯선 존재들, 요즘은 손자와 그 친구들인 신인류들과 재미난 일을 벌이고 있습니다. <만물은 서로 돕는다>를 구호로 삼은 <삼시세끼 소년 캠프>도 열었고, <왠지 이상한 멸종 동물 도감> 같은 도감을 읽고 그중 가장 마음에 드는 동물에 대해 열 장 작업해오면 선물을 주는 <할머니 독서 클럽>도 운영을 시작했어요. 칠십 년의 세월을 살아서 노인이 되었지만 내가 여럿이 작당해서 함께 재미나고 유익한 일을 벌이는 것을 막을 수는 없을 것 같습니다. 그래서 이 삼단다방에서 벗들과 자주 창의적 활동을 벌입니다.

 

서울시 청소년 직업체험센터로 시작한 하자 센터가 올해도 어김없이 청소년 창의 서밋을 개최하게 되어서 마음이 뿌듯합니다. 이틀간 벌어지는 축제에 물리적으로든 온라인으로든 함께 하면서 눈인사 나누고 마음껏 즐겨봅시다.

 

2020년 하자 창의 서밋의 개막을 진심으로 축하합니다!

 

202098일 제주 삼달다방에서 조한

 

 

목록 제목 날짜
328 요즘 활과 자주 만난다 file 2019.09.22
327 아이들에 의한 아이들의 욕 연구소 2019.05.30
326 후광 학술상 기조 강연 발표 자료 file 2021.06.15
325 좋은 소식~ 기후 변화 정부 책임 세계 첫 판결 2020.02.21
324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좋은 기사 2020.02.22
323 민들레 123호 오월은 푸르구나 2019.06.18
322 두려움의 문화야말로 지금 가장 거대한 바이러스 (반다나 시바) 2020.05.28
321 3/19 김홍중 세미나 - 에밀 뒤르껭과 가브리엘 타르드 2022.03.19
320 신인류 전이수 소년의 일기 2021.06.02
319 미셸 오바마의 <Becoming> 2020.07.14
318 이슬아 편지 - 도통한 그녀들 2020.04.10
317 내가 제일 좋아하는 영화 중 하나 2020.01.28
316 Ready For More Sherlockian Adventures? 2020.10.03
315 촛불을 들지 못한 20대들 2019.10.07
314 오늘의 메모: 듣기를 명상처럼 -잘 듣기 2021.08.29
313 AI 관련 책 추천 2020.02.21
312 Deserter Pursuit,‘D.P’ 네플릭스 드라마 -폭력 생존자의 세계 2021.09.15
311 사랑한다면 이제 바꿔야 할 때다 피케티 2021.06.04
» 2020 하자 창의 서밋에 2020.09.08
309 광명 자치 대학 개강 특강 file 2020.09.28
308 <돌봄 인문학 수업> 추천의 글 2019.08.05
307 라이프 3.0 인문학 전시 준비중 2019.06.05
306 small schools big picture 2020.09.21
305 책 추천사 -< 월경 : 경계를 넘어 새로운 지도를 그리다> 2020.05.09
304 김소영 어린이라는 세계 2020 사계절 2022.04.17
303 <위기 시대, 사회적 돌봄과 공간 변화> (DDP 포럼) 2020.08.10
302 슬기로운 미래 교육 시즌 1 발제문 2020.05.11
301 flashmob, 인간이 신이고자 했던 '근대'를 마무리 하는 몸짓 2020.07.22
300 12/16 청년 모임 강의 file 2021.12.14
299 함께 한 대학 시절 이야기 2019.12.29
298 새로운 것에 대한 피로감과 탁월한 것에 대한 재수없음 2019.08.01
297 8년이 지난 세월호 이야기 file 2022.11.18
296 하자의 감수성으로 자본주의 살아가기 2019.08.01
295 재미난 교실 발표 ppt file 2019.07.06
294 마을 큐레이터 양성 사업 (성북구) file 2021.05.09
293 video call fatigue- 실질적 논의들의 시작 2020.05.09
292 DDP 디자인 박물관 기념 강의 발표자료 file 2020.08.15
291 또 한번의 인터뷰 (청와대 사건) 2019.05.27
290 Donald Trump, American Idiot 2020.04.27
289 포스트 코로나 교육 전환 - 원격수업운영 기준안을 보고 2020.03.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