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다섯편의 영화를 보고 LA에 왔다

조한 2019.07.26 05:25 조회수 : 101

탄소 배출을 생각하면 비행기 타는 것이 부담스럽고 나이 때문에도 비행기 타는 것이 별로 달갑지 않지만 

대학원때부터 가는 피서지 캘리포니아 산속을 향해 올해도 어김없이 제사를 안 지내는 대신 가족들이 있는 그곳으로 떠나왔다.

긴 운항이지만 영화 보는 재미에 그런대로 즐겁게 왔다.

 

일제시대 조선어 사전을 만들려던 팀을 그린 <말모이>

자식들에게 부끄럽지 않는 아버지가 되려고 애국에 참여한 보통사람의 모습을 그리고 있다.

 

거제도 포로수용소를 배경으로 이데올로기의 종언을 선언하는 <스윙키즈>

춤, 예술에 미친다는 것, 인간이 가진 본성을 죽이지 않는 삶에 대해 말하고 있다.

 

아더 대왕이 현재로 돌아온 <왕이 될 아이>

영웅이 되지 않으면 안 되는 시대를 살아가는 아이들에 대한 이야기. <반지의 제왕>부터 <해리포터>, <몬스터 콜>까지.

 

힘든 삶을 살아가지만 사랑하는 누나의 딸을 키우기로 한 삼촌의 이야기를 담은 <사반나>(영화 제목을 검색에서 찾지 못하고 있다.)

모든 것이 깨져나가는 시대에 왜 사는지에 대해 말해주는 영화이다. 

 

전신미비에 걸린 억만장자와 야성이 살아 있는 흑인 도우미를 통해 삶은 어떻게 살아지는지를 보여주는 <업 사이드> 

역시 파상의 시대에 우리를 살게 하는 것에 대한 영화.

 

고대로부터 일제시대로부터 초현대까지 종횡무진 영화속을 보다보니 열한시간이 훌쩍 갔다.

도착하면 후회를 할테지. 잠 좀 잘껄.

 

아침에 무거운 몸을 끌고 오빠와 언니네가 엿새 동안 손을 봤다는 산책길을 다녀왔다.

덩쿨을 치고 정비했다는 데  '겸손의 계곡'이라는 곳을 지났다.  

나무를 칠 수가 없어서 허리를 굽혀서 지나야 하는 곳.

'겸손의 계곡'이라.... 역시 이름 짓기가 중요하다.

 

호모데우스가 되어버린 남매들은 각기 식성도 다르고 자고 깨는 시간도 다르지만

나름 비슷한 깨달음의 길로 접어든 듯 하다. 

오빠의 요즘 깨달음이 이른 곳은

 

1) 서로 돕는다. 서로 돕는 사람이 없으면 하루도 살 수 없다.

2) 동무가 된다. 마냥 즐거운 어릴적 친구들처럼.

 

나는 그것에 한가지 더 추가한다고 했다.

3) 함께 시대 공부를 한다.

아무리 호모데우스가 되었다해도 공부를 하기로 한 이들은 모두 해맑고 겸손해진다.

 

 

목록 제목 날짜 조회수
35 video call fatigue- 실질적 논의들의 시작 2020.05.09 77
34 군대 휴가 나온 청년과 fiddler on the roof (볍씨 마을 일기 20210923) 2021.09.23 77
33 온라인 개학의 좋은 소식 2020.04.07 75
32 KBS 시사 기획창 질문지 2020.05.11 72
31 고래가 지나가는 곳에서 file 2020.01.27 69
30 달콤한 잠에 빠진 물개 file 2020.01.27 69
29 오늘의 메모: 듣기를 명상처럼 -잘 듣기 2021.08.29 69
28 호혜의 감각을 키우지 못한 남자의 노년 2021.09.13 69
27 다 함께 폭력을 몰아내는 춤을 2020.01.25 68
26 10만년 전 사건, 공감능력의 출현과 협동 번식 (허디) 2022.01.05 68
25 좋은 글-"바이러스와 인간, 그리고 권력 2020.04.07 68
24 온라인 교육, 준비하지 않은 대학 2020.04.07 67
23 박노해 양들의 목자 2021.11.03 65
22 아이를 돌보는 마을살이 file 2020.04.07 65
21 강릉 <2021 모두를 위한 기후정치> file 2021.11.03 64
20 토마 피케티 글 아주 좋음 2020.05.28 63
19 20211204 고정희 30주기 포럼 발제 발표 자료 file 2021.12.09 61
18 KAIST, 중·고교 ‘온라인 개학’ 지원 나선다 2020.04.07 61
17 정체성의 정치에 대한 논의 2021.08.25 61
16 또문 리부팅 2021.11.02 60
15 2021 <경기예술교육실천가포럼> 패널을 열며 2021.11.03 59
14 고정희 시선 초판본 (이은정 역음, 2012) 2021.10.19 58
13 Coronavirus Live Updates THE CORONAVIRUS CRISIS Pandemic Shutdown Is Speeding Up The Collapse Of Coal 2020.04.27 58
12 small schools big picture 2020.09.21 57
11 돌봄- 영 케어러 2021.09.13 57
10 영화 마션 2015년도 작품 2021.12.26 55
9 저신뢰 사회 (이상원 기자, 이진우) 2021.10.19 49
8 지구 온도 1.5℃ 상승해도 되돌릴 기회 있다 (이오성) 2021.10.19 48
7 박노해 괘종시계 2021.10.25 48
6 고나 그림 -캠브릿지 걷던 길 2021.11.02 47
5 협동 번식과 모계사회 2022.01.01 47
4 사티쉬 쿠마르- 세상은 구하는 것이 아니라 사랑하는 것 2021.09.15 46
3 저활성 사회 (정근식) 다산포럼 2020.04.07 45
2 십개월의 미래, 카오스 코스모스 그리고 모계사회 2022.01.01 43
1 20211204 고정희 30주기 포럼 발제문 file 2021.12.05 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