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호혜의 감각을 키우지 못한 남자의 노년

조한 2021.09.13 09:18 조회수 : 106

오빠 친구가 섬에 큰 땅을 사서 혼자 된 남자들 와서 같이 살게 하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한다.

일의 세계에 익숙해져 살았던 사람들,

구제적으로 구체적으로 돌보는 경험을 하지 못한 남자 노년 문제를 살펴야. 

서로 돌보는 세계로 돌아가려는 여자 vs 홀로의 세계로 갈 수 밖에 없는 남자. 

 

마침 좋은 글이 나왔다. 

[조기현의 ‘몫’] 아픈 몸의 노동권

 



원문보기:
https://www.hani.co.kr/arti/opinion/column/1004046.html#csidx1a1f89fe2cee2faa3305fac72dc7f48 

 

함께 일하는 동료는 최근 골머리를 앓고 있다. 산에 들어가겠다는 아버지의 ‘선언’ 때문이다. 무작정 떠나려는 아버지를 두고 동료는 설득했지만, 도통 타협점이 보이지 않았다. 이게 다 아버지가 1순위 로 챙겨 보는 티브이 프로그램 <나는 자연인이다>의 영향 때문에 벌어진 듯했다. 아버지가 왜 그러는지 이해하지 못하는 건 아니다. 몇년 전 아버지에게 파킨슨병이 찾아왔다. 용접 공으로 일하던 아버지는 행동과 인지가 느려져 인력사무소에서 받아주 지 않거나 현장까지 가서 쫓겨나는 일이 잦아졌다. 그나마 예전 현장 동 료에게 부탁해서 일당을 줄여서라도 현장에 남으려고 했지만 그마저도 마땅치 않다. 이런저런 시도 끝에 한달에 서너번 정도 일을 나간다. 그 외의 시간은 자신의 쓸모없음을 견뎌내야 하는 시간일 따름이다. 만약 자연 속에서 자급자족한다면 굳이 이 세상에 거절당하지 않아도 될 것이 다. 아버지가 원하는 삶은 단지 자신이 할 수 있는 노동을 하고, 그 노동 의 결실을 손에 쥐는 삶이다. 문제는 티브이 프로그램이 아니라, 이런 삶 이 불가능한 세상일 터였다. 나는 무릎을 쳤다. 그의 아버지와 나의 아버지는 공통점이 참 많았다. 치매가 시작된 나의 아버지는 지난날처럼 미장공으 로 일하고 싶어 한다. 중장년의 두 남성은 노년이 되기 전에 각각 파킨슨병과 치매라는 노인성 질환을 얻었고, 생산성을 담보하지 못하는 몸으로 일하고 싶어 하며 방황했다. 어쩌면 누군가는 두 아버지를 보며 산업화 시대를 겪은 남성의 특징 을 찾을지 모른다. 자신을 돌보는 일은 안중에도 없고, 일밖에 모르고 일만이 유일한 가치라고 여기는 ‘증상’ 말이다. 하지만 적당한 ‘일’은 ‘자기 돌봄’이 되기도 한다. 실제로 아픈 사람이 적정한 활동이 가능할 때 몸 상태를 고려해서 일을 하는 건 치료에 도움이 되기도 한다. 치료나 회복보다 유지하고 돌봐야 하는 만성질환이 있는 사람들도 늘어나고 있다. 무작정 휴식을 강요하는 건 스트레스가 될 수도 있고, 많은 이들이 방치되는 꼴로 귀결될 수도 있다. 일과 돌봄을 칼로 무 자르듯이 가르는 것이 아니라, 일과 돌봄이 잘 섞일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해야 한다. <아파도 미안하지 않습니다>의 저자이자 ‘다른몸들’의 활동가 조한진희는 몇주 전 함께했던 대담 자리에서 ‘아픈 몸 노동 권’에 대한 논의의 장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목록 제목 날짜 조회수
74 2021 <경기예술교육실천가포럼> 패널을 열며 2021.11.03 112
73 대면 수업 시작, 혼란은 불가피함 2020.05.12 112
72 청소년 기후 행동 2020.03.14 112
71 Donald Trump, American Idiot 2020.04.27 109
70 80,75,71세 노인들의 음악 세션 file 2019.07.28 109
69 온라인 개학의 좋은 소식 2020.04.07 108
68 오늘의 메모: 듣기를 명상처럼 -잘 듣기 2021.08.29 108
67 video call fatigue- 실질적 논의들의 시작 2020.05.09 107
66 mammoth lakes 고도 적응후 첫 나들이 file 2019.07.26 106
65 협동 번식과 모계사회 2022.01.01 106
» 호혜의 감각을 키우지 못한 남자의 노년 2021.09.13 106
63 고나 그림 -캠브릿지 걷던 길 2021.11.02 105
62 In this life-Israel Kamakawiwo'ole 2020.02.05 105
61 [왜냐면] 나! ‘코로나19 바이러스’ / 김정헌 2020.03.17 104
60 따뜻한 곳으로 가서 노시오 ! file 2020.01.16 103
59 십개월의 미래, 카오스 코스모스 그리고 모계사회 2022.01.01 101
58 트럼프지지자들이 리버럴을 미워하는 이유 2020.02.18 100
57 KBS 시사 기획창 질문지 2020.05.11 99
56 온라인 교육, 준비하지 않은 대학 2020.04.07 99
55 고래가 지나가는 곳에서 file 2020.01.27 98
54 정체성의 정치에 대한 논의 2021.08.25 98
53 남성 중심 문명 그 이후 (슬기로운 좌파 생활 서평) 2022.02.01 97
52 고정희 시선 초판본 (이은정 역음, 2012) 2021.10.19 96
51 달콤한 잠에 빠진 물개 file 2020.01.27 95
50 아이를 돌보는 마을살이 file 2020.04.07 95
49 KAIST, 중·고교 ‘온라인 개학’ 지원 나선다 2020.04.07 93
48 토마 피케티 글 아주 좋음 2020.05.28 92
47 좋은 글-"바이러스와 인간, 그리고 권력 2020.04.07 92
46 돌봄- 영 케어러 2021.09.13 92
45 다 함께 폭력을 몰아내는 춤을 2020.01.25 91
44 슬기로운 좌파 생활 깔끔한 책소개 2022.02.10 90
43 저신뢰 사회 (이상원 기자, 이진우) 2021.10.19 89
42 20211204 고정희 30주기 포럼 발제문 file 2021.12.05 85
41 장자의 마음 "나를 믿기로 했다." 빈둥빈둥 2022.02.17 85
40 사티쉬 쿠마르- 세상은 구하는 것이 아니라 사랑하는 것 2021.09.15 85
39 지구 온도 1.5℃ 상승해도 되돌릴 기회 있다 (이오성) 2021.10.19 84
38 Coronavirus Live Updates THE CORONAVIRUS CRISIS Pandemic Shutdown Is Speeding Up The Collapse Of Coal 2020.04.27 83
37 우리 동네 어록 : 잡초는 없다 2022.04.18 82
36 small schools big picture 2020.09.21 81
35 3월 20일 동인지 모임 : '모녀/모성' 또는 '나를 살게 하는 것' file 2022.03.21 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