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사티쉬 쿠마르- 세상은 구하는 것이 아니라 사랑하는 것

조한 2021.09.15 15:43 조회수 : 91

세상은 구하는 것이 아니라 사랑하는 것

 

 코로나가 오기 전에 우리는 인공지능(AI) 시대를 말했습니다. 지식인들이 슘페터가 말한 ‘창조적 파괴’의 시대에 있다고 했어요. 오늘날 세계 산업질서는 미래산업으로 변화하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거대한 변화가 있는 이때를 자본을 증식할 기회라며 주식 시장을 찾습니다. 우리는 지금과 같은 변화의 시기에 무엇을 해체하고 무엇을 창조해야 할까요?

 

사티시 제 철학은 단순하게 사는 것입니다. <우아한 단순함>이라는 책을 내기도 했는데요, 우리에게는 단순한 삶이 필요합니다. 더 창의적이고 더 상상력이 풍부한 삶이 필요해요. 고도로 발달한 기술과 인공지능이 아닙니다. 인간 지능 자체가 엄청나기 때문이에요. 우리는 지능의 약 20~30%만 사용하고 70%는 사용하지 않습니다. 우리가 인간 지능을 사용하지 않을 이유가 없어요. 이는 오염을 유발하지 않고, 물질을 낭비하지도 않습니다. 파괴적이지도 않죠. 모두가 갖고 있는데도 인간 지능을 사용하지 않고 우리는 인공지능을 만들고 있어요. 저는 인공지능을 반대합니다. 이는 이 행성에 더 많은 파괴를 불러올 것입니다.

 

저는 이렇게 말하고 싶습니다. ‘인공지능의 길을 그만 가자. 달에 가는 여정도 멈추고, 화성에 가는 그 행렬도 멈추고 우주여행길도 그만 떠나자.’ 이는 더 많은 문제를 초래하는 길입니다. 우리는 아름다운 지구에 만족하며 행복하게 사는 법을 배워야 합니다. 이 별을 돌보세요. 인간이 상상할 수 있는 가장 아름다운 별의 모습이 이 지구예요. 온갖 빛깔과 내음과 맛이 풍부합니다. 이 별에서 우리가 이뤄온 진화야말로 영광스러움 그 자체입니다.

 

 당신은 지구를 구할 수 있다고 생각하십니까? 생태학자 조애나 메이시는 우리 인간이 지구를 구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동의하시는지요?

 

사티시 사람은 지구를 사랑할 수 있을 뿐입니다. 우리는 지구를 구하는 것에 대해 걱정할 필요가 없어요. 지구를 사랑하는 것에 대해 걱정해야만 합니다. 구하는 것이 아닙니다. 내가 어떻게 지구를 구할 수 있겠어요. 지구가 훨씬 더 크고, 강력하고, 위엄 있고, 훨씬 더 에너지가 넘치는데요. 지구는 70억 인구와 1500만에 달하는 생물종들, 숲, 강, 산, 바다 등과 함께 존재의 예술을 구현합니다. 저는 이 세상을 오직 사랑할 수 있습니다. 네, 저는 이 세상을 사랑합니다. 세상을 파괴하지 않아요. 오염시키지도 그 어떤 것도 낭비하지 않습니다. 존중합니다. 그러니까 우리는 세상을 구하는 것에 대해 생각할 필요가 없습니다. 우리는 세상을 사랑하는 것에 대해 생각해야 해요.

 

 어떻게 사랑하는 법을 배울 수 있을까요?

 

사티시 사랑함으로써 사랑하는 법을 배우세요. 사랑은 다른 사람을 나와는 다른 사람으로 받아들이는 것이에요. 삶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는 것입니다. 세상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는 것이죠. 이것이 또한 우리가 세상을 구하려고 애쓰지 않는 이유입니다. 왜냐하면 당신이 세상을 사랑하지 않을 때 당신은 세상의 주인이 되려 하니까요. 그럴 때 ‘나는 세상을 살릴 것이다’라고 말하게 되는 거예요. 이는 너무나 거만한 태도입니다. ‘나는 세상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최선을 다해 보살피겠습니다’라고 말할 때, 그때 우리는 나무를 심고, 동물을 돌보고, 인간을 돌봅니다. 노인을 돌보고, 병자를 돌볼 것입니다. 아이들, 가난한 사람들을 돌볼 거예요. 그것이 사랑입니다. 사랑은 세상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최선을 다해 나의 행동을 개선하는 것이며 지구를 함께 공유하는 거예요.

 

 
https://www.hani.co.kr/arti/international/international_general/1010134.html

원문보기:
https://www.hani.co.kr/arti/international/international_general/1010134.html#csidxf039487a7c5c1a6bbe874d55711d517 

목록 제목 날짜 조회수
85 사랑한다면 이제 바꿔야 할 때다 피케티 2021.06.04 184
84 후광 학술상 기조 강연 발표 자료 file 2021.06.15 183
83 영화가 던져주는 화두 - 부르고뉴, 와인에서 찾은 인생 2021.06.18 379
82 걸어가는 늑대 갤러리를 다녀오다 2021.07.30 128
81 역시 해러웨이 2021.07.30 160
80 재신론 (리차드 카니) 이방인에 대한 환대와 적대 사이 2021.07.30 197
79 한나 아렌트 정치와 법의 관계 2021.08.06 125
78 20대 남자와 여자의 거리 2021.08.12 165
77 정체성의 정치에 대한 논의 2021.08.25 109
76 오늘의 메모: 듣기를 명상처럼 -잘 듣기 2021.08.29 113
75 돌봄- 영 케어러 2021.09.13 102
74 호혜의 감각을 키우지 못한 남자의 노년 2021.09.13 116
73 요가 소년이 아침을 깨우다 2021.09.15 139
72 Deserter Pursuit,‘D.P’ 네플릭스 드라마 -폭력 생존자의 세계 2021.09.15 148
» 사티쉬 쿠마르- 세상은 구하는 것이 아니라 사랑하는 것 2021.09.15 91
70 군대 휴가 나온 청년과 fiddler on the roof (볍씨 마을 일기 20210923) 2021.09.23 122
69 지구 온도 1.5℃ 상승해도 되돌릴 기회 있다 (이오성) 2021.10.19 93
68 저신뢰 사회 (이상원 기자, 이진우) 2021.10.19 103
67 고정희 시선 초판본 (이은정 역음, 2012) 2021.10.19 103
66 박노해 괘종시계 2021.10.25 89
65 고나 그림 -캠브릿지 걷던 길 2021.11.02 115
64 또문 리부팅 2021.11.02 128
63 강릉 <2021 모두를 위한 기후정치> file 2021.11.03 128
62 2021 <경기예술교육실천가포럼> 패널을 열며 2021.11.03 121
61 박노해 양들의 목자 2021.11.03 128
60 페미니스트 비평 -때론 시원하고 때론 불편한 2021.11.04 247
59 초딩 3학년이 음악 시간에 부르려고 준비하는 노래(과나) 2021.11.12 188
58 이웃의 발견, 마을의 발견 (춘천) 2021.11.19 146
57 20211204 고정희 30주기 포럼 발제문 file 2021.12.05 92
56 20211204 고정희 30주기 포럼 발제 발표 자료 file 2021.12.09 135
55 12/16 청년 모임 강의 file 2021.12.14 184
54 영화 마션 2015년도 작품 2021.12.26 119
53 십개월의 미래, 카오스 코스모스 그리고 모계사회 2022.01.01 107
52 협동 번식과 모계사회 2022.01.01 112
51 10만년 전 사건, 공감능력의 출현과 협동 번식 (허디) 2022.01.05 144
50 사피엔스 번식의 에이스 카드는 외할머니 2022.01.30 81
49 피케티의 <21세기 자본>에 대한 하비의 마음 2022.01.30 83
48 토마 피케티 : 21세기 자본, 그리고 사회주의 시급하다 2022.01.30 121
47 남성 중심 문명 그 이후 (슬기로운 좌파 생활 서평) 2022.02.01 102
46 할머니들의 기후 행동- 동네 공원에서 놀기 2022.02.10 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