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3월 20일 동인지 모임 : '모녀/모성' 또는 '나를 살게 하는 것'

조한 2022.03.21 18:19 조회수 : 85

3월 또문 수다 모임 발표 자료
수다 떨면서 말이 잘 풀리지 않고 어딘가 삐걱거리고 멈칫거리는 느낌. 
내가 하려는 것을 건강한 할머니들의 등장(사피엔스 번식의 에이스 카드는 외할머니 참조 *),
할머니,  살아갈 힘이 되는 기억, 손주에 대한 애틋한 기억들이 만들어내는 기적(할머니들 유뷰브 해도 됨)
자비 자애 모성적 정동의 재생산 (김용림) + 고통의 공간, 포용, 연대 (안젤라) + 성폭력 가족폭력 집중적으로 다룸 (벌새 등 최근 소설 영화)
모성에 대한 의무감 같은 것이 전혀 없는 신인류 여성들의 존재, 창의성(카오스 코스모스)까지 가보고 싶은데 
엘리트 세습, manager mom 등 계급 이야기와 엮이면서 자칫 구태의연한 틀에 빠질까 염려
마크로와 마이크로,  특히 진화적 시간/ 부계사회 이전과 그 이후의 이후를 연결
그런데 여전히 모성 돌봄의 세계에 대해서는 준비가 안 된 듯.
 
그렇다면
좀 더 숙성시키기로 하고
18호 동인지는 모성 주제보다 좀 더 포괄적인 주제,
예를 들어 “나를 (생기 있게) 살게 하는 것” 이런 주제로 재난 시대를 살아가는 이야기를 담아내는 18호 것이 낫겠다는 생각.
수다 떨었으니 각자 마음 속에서 숙성이 되고 있을테지. 
일단  그렇게 던져두고 가자~
 
* 사피엔스 번식의 에이스 카드는 외할머니: <어머니 그리고 다른 사람들> 서평 중
 사피엔스 종의 아이는 모든 유인원 중가장 크고 천천히 자란다. 출산 간격도 다른 유인원에 비해 짧다.

우랑우탄은 길게는 8년에 한번 새끼를  낳고 대부분은 6년간격로 낳는데 사피엔스의 경우 3년 터울로 출산 가능하다.

사피엔스의 특징 중 하나는 직립 보행인데

때문에 자궁이 적고 출산 자체도 위험하다.

게다가 혼자 걸어다니거나 할 수 없는 미숙아로 태어나서도 오래 젖을 먹어야 한다.

도움의 손길이 많아야 생존 가능한 경우라는 말이다.

이 때 도움을 준 이는 누구였을까?

초기 상황을 생각해보면 어머니나 누이일 가능성이 높다.

오빠나 남동생도 도왔을 것이고 부부 사이가 좋은 경우 남편도 도왔을 것이다. 

 

나의 지도교수였던 미주리 대 (콜롬비아 캠퍼스) 가드너 교수는 인도의 수렵채집 부족은 연구했는데 

만 세살때까지 아기는 엄마와 할머니 이모 만이 아니라 온 동네의 극진한 돌봄 속에서 자란다고 했다.

그런데 세살이 되면 어떤 풀을 먹어도 되는지 안 되는지를 알게 되는데 

그때부터는 스스로 살아남도록 내버려둔다고 했다.

그러니까 적어도 만 세살까지는 누군가들의 극진할 돌봄을 받아야 살아갈 수 있는 존재인 것이다.

(지금 한국에서는 마흔이 넘어서도 부모의 돌봄을 받는 이들이 수두룩 하다)

적어도 세살까지는 낮시간 대부분을 할머니 이모 아버지 손위 누이와 같은 '대행 어머니'의 돌봄을 받는다.

그 대행 어머니 중 으뜸은 외할머니다. 

'짝을 부양하는 사냥꾼'이 아니라 돌봄 공유가 잘 되는 시스템을 가진 집단이 생존 가능성이 높은 것이다.

엄마만으론 힘들어… “인류 번식의 ‘에이스 카드’는 외할머니”

美 인류학자인 저자 “인간은 ‘대행 부모’와 돌봄 공유하며 진화”
보릿고개 시절, 외할머니와 살면 아동의 생존율 크게 높아져
“출산율 높이려면 돌봄시스템 필요”

https://www.chosun.com/culture-life/book/2021/12/18/A27QEGF3ZVD5ZARZWFXS3PJ5RQ/

 

다음 수다회는 4월 17일 오후 5시
게스트는 윤석남 선생님 
.........................
윤석남 선생님 기사와 인터뷰 자료 (오늘 수다회에 언급된 것)
* 귀여운 조은 샘 가상배경KakaoTalk_20220320_190811573.png
목록 제목 날짜 조회수
85 2021 <경기예술교육실천가포럼> 패널을 열며 2021.11.03 121
84 토마 피케티 : 21세기 자본, 그리고 사회주의 시급하다 2022.01.30 121
83 영화 마션 2015년도 작품 2021.12.26 119
82 video call fatigue- 실질적 논의들의 시작 2020.05.09 118
81 대면 수업 시작, 혼란은 불가피함 2020.05.12 118
80 80,75,71세 노인들의 음악 세션 file 2019.07.28 116
79 호혜의 감각을 키우지 못한 남자의 노년 2021.09.13 116
78 고나 그림 -캠브릿지 걷던 길 2021.11.02 115
77 [왜냐면] 나! ‘코로나19 바이러스’ / 김정헌 2020.03.17 114
76 온라인 개학의 좋은 소식 2020.04.07 114
75 따뜻한 곳으로 가서 노시오 ! file 2020.01.16 113
74 In this life-Israel Kamakawiwo'ole 2020.02.05 113
73 오늘의 메모: 듣기를 명상처럼 -잘 듣기 2021.08.29 113
72 협동 번식과 모계사회 2022.01.01 112
71 트럼프지지자들이 리버럴을 미워하는 이유 2020.02.18 112
70 mammoth lakes 고도 적응후 첫 나들이 file 2019.07.26 110
69 고래가 지나가는 곳에서 file 2020.01.27 109
68 정체성의 정치에 대한 논의 2021.08.25 108
67 KBS 시사 기획창 질문지 2020.05.11 107
66 십개월의 미래, 카오스 코스모스 그리고 모계사회 2022.01.01 107
65 달콤한 잠에 빠진 물개 file 2020.01.27 106
64 온라인 교육, 준비하지 않은 대학 2020.04.07 106
63 아이를 돌보는 마을살이 file 2020.04.07 104
62 저신뢰 사회 (이상원 기자, 이진우) 2021.10.19 103
61 고정희 시선 초판본 (이은정 역음, 2012) 2021.10.19 103
60 토마 피케티 글 아주 좋음 2020.05.28 103
59 남성 중심 문명 그 이후 (슬기로운 좌파 생활 서평) 2022.02.01 102
58 슬기로운 좌파 생활 깔끔한 책소개 2022.02.10 102
57 돌봄- 영 케어러 2021.09.13 102
56 좋은 글-"바이러스와 인간, 그리고 권력 2020.04.07 100
55 KAIST, 중·고교 ‘온라인 개학’ 지원 나선다 2020.04.07 100
54 다 함께 폭력을 몰아내는 춤을 2020.01.25 99
53 우리 동네 어록 : 잡초는 없다 2022.04.18 96
52 장자의 마음 "나를 믿기로 했다." 빈둥빈둥 2022.02.17 95
51 지구 온도 1.5℃ 상승해도 되돌릴 기회 있다 (이오성) 2021.10.19 93
50 20211204 고정희 30주기 포럼 발제문 file 2021.12.05 92
49 사티쉬 쿠마르- 세상은 구하는 것이 아니라 사랑하는 것 2021.09.15 91
48 Coronavirus Live Updates THE CORONAVIRUS CRISIS Pandemic Shutdown Is Speeding Up The Collapse Of Coal 2020.04.27 89
47 박노해 괘종시계 2021.10.25 89
46 small schools big picture 2020.09.21 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