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기내 영화 다섯편

조한 2019.08.18 07:16 조회수 : 282

1) 유럽 영화 중 <Il a Deja tes yeux> (눈이 닮았다. 2016)라는 영화를 골랐다. 

아프리카계 프랑스 부부가 백인 아이를 입양하는 소재로 사회적 편견을 주제로 다루고 있다.

어쩌면 실제로 있었던 이야기인 듯.

(돌아와서 검색해보니 거의가 불어글이다.

네플릭스에서 볼 수 있다하니 강추하고 싶은 영화다.)

일정하게 프랑스 사회도 이해할 수 있다.

생고생을 하고 이민을 결정한 세네갈에서 온 주인공의 부모는 백인 손자를 절대로 받아들일 수 없다며 문제를 복잡하게 만들고  

입양 담당 공무원은 흑인 부부가 백인 아이를 키우는 것은 너무나 '실험적'이라며 감시의 눈길을 놓치 않는다.

이들이 벌이는 사건과 해결과정은 곧 그 사회의 성찰의 방식과 수준을 드러낸다.

 

2) 한국 영화 <위험한 상견례>  (2011, 김진영 감독) 

역시 고정관념이 깨지는 과정을 그렸다.

소재는 전라도와 경상도 사람들 사이에 편견.

앞의 영화 못지 않게 흥미진진하고 문화기술지적이다

특히 전라도 사투리의 맛을 확실하게 알게 해서 즐거웠음

군대에서 전라도 말을 하는 상사로부터 받은 모욕은 그 사람의 고정관념을 확실한 믿음으로 만들어버린다.

그 편견이 얼마나 많은 사람들을 괴롭혀 왔는지,

그리고 그 편견을 사람을 개인으로 보기 시작하면 깨어진다는 사실을 잘 그려내고 있다.

2015년에 2편도 나온 듯. .

 

3) 한국 영화 <미쓰 와이프> (2015년 엄정화 주연 강효진 감독)

비혼과 결혼한 여자들 간의 반목도 실은 참으로 심각하다.

그 화해를 다룬 영화가 나왔으니 참 영화 감독들 존경해야한다.

나와야 할 지점에 잘 나온 듯.

나 (비혼 대표?)와 언니(가정주부 대표)가 만나기만 하면 반복하는 어떤 의례,

제사 지내는 사람들 다들 제사 때 가면 견뎌야 하는 것이 있다고 하던데 내겐 언니의 존재가 그러하다.

오늘도 온 이메일

""남에게 대접을 받고자 하는 대로 남을 대접하라" 이것을 가르치고 실천하는 사람들, 가정이 많아지면 저절로 된다. 각자 발휘하고 서로 돕는다."

탁아소 시작하실 때 할아버지 말씀: "아이들은 엄마 품에서 자야 한다. 일하고 밤에 돌아오더라도 애들과 부모가 함께 지나는 것이

어떤 고아원보다 낫다" 아무리 열심을 다 해도 가정을 대치할 수 없다고, 사랑의 깊은 경험에서 나온 지혜의 말씀."

이렇게 할아버지 말씀까지 들고 나오면 (할아버지를 제일 닮았다고 믿고 있는) 언니에게 지는 수밖에 없다."

내가 공연히 서울 젠더 연구소 인터뷰 기사를 보낸 것 같다. 

 

이 세 영화를 보면서 그간 움직이지 않았던 많은 시민들이 성찰의 시간으로 들어갔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인간중심주의를 깨기 전에 우리 안의 차이들을 다 꺼내놓고 만나기 시작했다.

 

4) 로망 (2019, 이창근 감독) 올해 만든 것으로 치매에 걸려가는 노 부부를 다루고 있다.

여자 주인공이 <국제 시장> 주인공인데 그래선지 국제 시장 2편을 보는 듯.

역시 감독들 순발력 뛰어나다.

아니면 이미 그런 영화같은 현실이 곳곳에서 펼쳐지고 있는게지.

서울에 와서 보니 만나는 사람들(주로50대)마다 부모 모시느라 전전긍긍이다.

이 부부은 동반자사 (스스로 죽음)을 택하려 하지만 실제는 모두가 병원에 계시거나 

죽어도 부모는 집에서 모시겠다는 형제자매중 한명의 고집으로 온 가족이 '효'를 행하려 노력하고 있다.

아 모두가 실험 중. 

 

5) 작전 (2009년 김민정 박용하 주연 이호재 감독)

주식을 소재로한 한국 최초의 영화라 한다.

거대한 사기극을 간파하기 시작한 시점.

벌써 10년이 지났는데, 그래서

일정하게 간파를 했는데 세상을 변화가 없다.

 

이 영화 역시 흥미 진진하고 주인공들이 마음이 들었다.

이런 영화를 내 놓는 한국은 역시 여전히 훌륭한 사회이다. 

 

원이 시나리오를 쓴 <증인>도 여전히 기내 상영중이다.

뿌듯하다. 

 

 

 

목록 제목 날짜 조회수
69 artificial intelligence, ethics and society 20200208 2020.02.09 164
68 [세상 읽기] 희망은 없다 / 신영전(한대 의대) 2020.02.06 399
67 In this life-Israel Kamakawiwo'ole 2020.02.05 149
66 하와이 알로하 2020.02.05 273
65 내가 제일 좋아하는 영화 중 하나 2020.01.28 225
64 기본소득과 기초자산 (사회적 경제연구소) 2020.01.28 193
63 달콤한 잠에 빠진 물개 file 2020.01.27 152
62 마을 체육관에서 벌어진 방학 주말 학교 file 2020.01.27 183
61 고래가 지나가는 곳에서 file 2020.01.27 144
60 다 함께 폭력을 몰아내는 춤을 2020.01.25 136
59 다시 칼럼 쓰기로 2020.01.20 176
58 플렛폼 이코노미 -아마존의 몰락? 홍기빈 2020.01.20 177
57 따뜻한 곳으로 가서 노시오 ! file 2020.01.16 158
56 함께 한 대학 시절 이야기 2019.12.29 195
55 새해 맞이 영화 2019.12.29 168
54 < 활짝 웃어라!- 문화인류학자의 북한이야기> 추천사 2019.12.26 679
53 일년전 사회학 대회 때 글을 다시 읽게 된다 file 2019.11.26 340
52 미래국가 전략 구성 포럼 file 2019.11.26 178
51 5/22 생애전환과 시대 전환 file 2019.11.26 903
50 라이프 3.0 인문학 file 2019.11.26 187
49 11/9 라이프 3.0 인문학 인트로 file 2019.11.26 160
48 11/21 서울 지식이음 포럼 축제 기조강연 file 2019.11.25 184
47 이바쇼 2019.10.07 347
46 촛불을 들지 못한 20대들 2019.10.07 232
45 공정한 입시가 아니라 교육을 바꾸어야 할 때 2019.10.03 206
44 기후 위기 비상행동 2019년 9월 21일 file 2019.09.22 202
43 요즘 활과 자주 만난다 file 2019.09.22 250
42 동영상 몇개 2019.09.20 249
41 남자도 대단히 달라지고 있다. 2019.08.18 247
40 활, 탐구하는 사람 2019.08.18 252
» 기내 영화 다섯편 2019.08.18 282
38 다시 서울로 2019.08.18 193
37 좋은 직장은 공부하는 직원들이 많은 곳 2019.08.06 296
36 <돌봄 인문학 수업> 추천의 글 2019.08.05 216
35 성평등 관련 인터뷰 (서울 신문) file 2019.08.04 413
34 운전기사가 보여주는 글로벌 세대 차 file 2019.08.04 177
33 중국의 AI 교육 광풍 소식 2019.08.04 217
32 모두가 신이 된 호모데우스의 시대 2019.08.01 195
31 새로운 것에 대한 피로감과 탁월한 것에 대한 재수없음 2019.08.01 222
30 하자의 감수성으로 자본주의 살아가기 2019.08.01 2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