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사람이 사람에게 무릎 꿇는 세상은 (고정희)

조한 2021.05.12 09:50 조회수 : 337

고종희 시인 무덤을 찾을 때가 되었다.

벌써 서른 번째다.

 

그의 시를 다시 찾아 읽는다.

 

옮음 때문에 사람이 죽어가는 세상은 아닙니다.

자유 때문에 사람이 죽어가는 세상은 세상이 아닙니다.

독재 때문에 사람이 십자가에 못 박히는 세상은 세상이 아닙니다.

공복이 내리치는 채찍 아래 

사람이 무릎꿇은 세상은 세상이 아닙니다.

청송감호소나 삼청 교육대 

대공분실이나 지하 취조실에서 

못 당한 고문으로 으악으악

사람이 죽어가는 세상은 세상이 아닙니다.

풍년 농사에 한숨 짓고 

김 풍작에 눈물짓는 세상은 

세상이 아닙니다.

지체 높은 양반네들 술잔이나 기울이면서 

세원한 말 한다미 내뱉지 못하는 세상은 

사람 사는 세상이 아닙니다.

 

눈물 없이 부를 수 없는 이름 석자.

 

이런 세상을등짝에 지고 

사람 사는 세상 한번 만들자

불곷 치솟았으니 

사람들이 그것을 광주사태라 부릅니다.

사람들은 그것을 광주학살이라고 부릅니다.

사람들은 그것을 광주 민중 항쟁이라 부릅니다.

아니 사람들은 그것을 

광주의 해방구라고 부릅니다.

피비린내 자욱한 그날의 함성 속에 

눈물없이 부를 수 없는 이름 석 자

우리 가슴에 비수로 꽃히는 이름 석 자 

우리의 식탁에 피바다로 넘치는 이름 석 자 

....

청명 밤하늘에 별로 가득했다가 

사무치는 달빛으로 떠오르는 이름 석 자

그 사연 끌어안고 어머니 웁네다.

그 사연 끌어안고  영상강 흐름니다.

그 사연 끌어안고 오월바람 붑니다.

.....광주 사태 사연 속에

우리 사연 있습니다.

광주 학살 눈문 속에

우리 눈물 있습니다.

광조 항쟁 고통 속에

우리 혁명 있습니다.

광주민중 죽음 속에

우리 부활 있습니다.

잠재울 수 없는 남도의 바람 속에

우리의 염원, 우리의 개벽 있습니다.

그러므로 광주오월항쟁 연유에 묻은

피 닦아 주사이다.

광주 원항쟁 원혼 불러 

넋 씻어주사이다. 

 

그가 그 날을 모른다 말하리.

 

넋이여, 

망월동에 잠든 넋이여,,,

누가 그 날을 잊었다 말하리

누가 그 날은 모른다 말하리 ...

 

목숨 바친 역사 뒤에 자유는 남은 것

시대는 사라져도 민주꽃 만발하리 ...

(저 무덤 위에 푸른 잔디 1989)

목록 제목 날짜
368 글을 고치다가 골병 들겠다- 민들레 글 file 2020.12.20
367 중국의 AI 교육 광풍 소식 2019.08.04
366 [AI가 가져올 미래] 전길남인터뷰와 제페토 할아버지 2019.07.26
365 [경향의 눈]‘세대주’라는 낡은 기준 2020.06.04
364 오드리 탕 미래 교육 인터뷰 (여시재) 2020.11.18
363 어린이날의 다짐 2019.05.05
362 유발 하라리 코로나 통찰 2020.04.30
361 <멸종 저항> 단어가 주는 힘 2019.05.18
360 책 읽어주는 여자 쨍쨍 2020.07.15
359 confronting gender binary -젠더의 경계 넘기 2020.07.28
358 재미난 제주, 파상의 시대의 실험 2019.07.04
357 하와이 알로하 2020.02.05
356 페미니스트 비평 -때론 시원하고 때론 불편한 2021.11.04
355 라이프 3.0 인문학 사라봉의 실험 2019.06.05
354 실기가 아니라 관점과 언어 2020.12.30
353 기내 영화 다섯편 2019.08.18
352 원룸 이웃 - 새로운 공동체의 시작 2020.06.02
351 추석 연후에 보려는 영화 2020.09.28
350 좋은 직장은 공부하는 직원들이 많은 곳 2019.08.06
349 가족 덕에, 가족 탓에- 아기 대신 친족을! 2021.05.30
348 좋은 글 채효정 사회 대협약 2020.04.26
347 찬미 받으소서 2020.10.13
» 사람이 사람에게 무릎 꿇는 세상은 (고정희) 2021.05.12
345 장자의 시 2019.05.27
344 새 기술과 의식이 만나는 비상의 시간 2020.11.30
343 나의 페미니즘, 창조적 공동체를 살다/살리 2023.05.24
342 남자도 대단히 달라지고 있다. 2019.08.18
341 2019실패박람회 '지성인과의 대화-강연' 요청의 건 file 2019.07.24
340 <나의 해방일지> 수다 모임 2022.05.31
339 방과후 교사의 자리 2020.11.30
338 동영상 몇개 2019.09.20
337 재신론 (리차드 카니) 이방인에 대한 환대와 적대 사이 2021.07.30
336 활, 탐구하는 사람 2019.08.18
335 혼자보기 아까운 풍광 멤모스 레이크 file 2019.07.28
334 스승의 날, 기쁨의 만남 2021.05.16
333 박노해 반가운 아침 편지 2021.04.06
332 자유 평화의 생일 file 2019.05.15
331 Bruno Latour도 의견: 생산자체를 전환 2020.05.31
330 아파서 살았다 (오창희) 2021.05.16
329 홀가분의 편지- 사회적 영성에 대하여 2020.09.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