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다섯편의 영화를 보고 LA에 왔다

조한 2019.07.26 05:25 조회수 : 240

탄소 배출을 생각하면 비행기 타는 것이 부담스럽고 나이 때문에도 비행기 타는 것이 별로 달갑지 않지만 

대학원때부터 가는 피서지 캘리포니아 산속을 향해 올해도 어김없이 제사를 안 지내는 대신 가족들이 있는 그곳으로 떠나왔다.

긴 운항이지만 영화 보는 재미에 그런대로 즐겁게 왔다.

 

일제시대 조선어 사전을 만들려던 팀을 그린 <말모이>

자식들에게 부끄럽지 않는 아버지가 되려고 애국에 참여한 보통사람의 모습을 그리고 있다.

 

거제도 포로수용소를 배경으로 이데올로기의 종언을 선언하는 <스윙키즈>

춤, 예술에 미친다는 것, 인간이 가진 본성을 죽이지 않는 삶에 대해 말하고 있다.

 

아더 대왕이 현재로 돌아온 <왕이 될 아이>

영웅이 되지 않으면 안 되는 시대를 살아가는 아이들에 대한 이야기. <반지의 제왕>부터 <해리포터>, <몬스터 콜>까지.

 

힘든 삶을 살아가지만 사랑하는 누나의 딸을 키우기로 한 삼촌의 이야기를 담은 <사반나>(영화 제목을 검색에서 찾지 못하고 있다.)

모든 것이 깨져나가는 시대에 왜 사는지에 대해 말해주는 영화이다. 

 

전신미비에 걸린 억만장자와 야성이 살아 있는 흑인 도우미를 통해 삶은 어떻게 살아지는지를 보여주는 <업 사이드> 

역시 파상의 시대에 우리를 살게 하는 것에 대한 영화.

 

고대로부터 일제시대로부터 초현대까지 종횡무진 영화속을 보다보니 열한시간이 훌쩍 갔다.

도착하면 후회를 할테지. 잠 좀 잘껄.

 

아침에 무거운 몸을 끌고 오빠와 언니네가 엿새 동안 손을 봤다는 산책길을 다녀왔다.

덩쿨을 치고 정비했다는 데  '겸손의 계곡'이라는 곳을 지났다.  

나무를 칠 수가 없어서 허리를 굽혀서 지나야 하는 곳.

'겸손의 계곡'이라.... 역시 이름 짓기가 중요하다.

 

호모데우스가 되어버린 남매들은 각기 식성도 다르고 자고 깨는 시간도 다르지만

나름 비슷한 깨달음의 길로 접어든 듯 하다. 

오빠의 요즘 깨달음이 이른 곳은

 

1) 서로 돕는다. 서로 돕는 사람이 없으면 하루도 살 수 없다.

2) 동무가 된다. 마냥 즐거운 어릴적 친구들처럼.

 

나는 그것에 한가지 더 추가한다고 했다.

3) 함께 시대 공부를 한다.

아무리 호모데우스가 되었다해도 공부를 하기로 한 이들은 모두 해맑고 겸손해진다.

 

 

목록 제목 날짜
280 5/13일 대학은 COVID 19 국면에 어떤 질문을 던져야 하나 file 2020.05.11
279 김영옥 흰머리 휘날리며 2022.03.05
278 플라톤 아카데미 발표 개요 1.1 2023.08.15
277 역시 해러웨이 2021.07.30
276 공정한 입시가 아니라 교육을 바꾸어야 할 때 2019.10.03
275 명필름의 <당신의 부탁> file 2019.07.05
274 8년이 지난 세월호 이야기 file 2022.11.18
273 기후 위기 비상행동 2019년 9월 21일 file 2019.09.22
272 경향 컬럼 여가부 관련 2020.08.09
271 모두가 신이 된 호모데우스의 시대 2019.08.01
270 장자의 마음 "나를 믿기로 했다." 빈둥빈둥 2022.02.17
269 기본소득 컨퍼런스 발표 초록과 ppt file 2021.04.20
268 다시 서울로 2019.08.18
267 20대 남자와 여자의 거리 2021.08.12
266 재난의 시대, 교육의 방향을 다시 묻다. 2022.03.19
265 오늘의 메모: 듣기를 명상처럼 -잘 듣기 2021.08.29
264 개교하면 온라인 학습과 실공간 학습을 잘 엮어내야 2020.05.08
263 기본소득과 기초자산 (사회적 경제연구소) 2020.01.28
262 좋은 인터뷰 2020.05.20
261 장애가 장애가 아닌 삼달다방 file 2020.04.07
260 또문 리부팅 2021.11.02
259 3월 20일 동인지 모임 : '모녀/모성' 또는 '나를 살게 하는 것' file 2022.03.21
258 artificial intelligence, ethics and society 20200208 2020.02.09
257 시편 정경일 선생의 글 중 file 2020.12.09
256 대한민국 살기좋은 나라.... 2020.09.25
255 11/21 서울 지식이음 포럼 축제 기조강연 file 2019.11.25
» 다섯편의 영화를 보고 LA에 왔다 2019.07.26
253 라이프 3.0 인문학 file 2019.11.26
252 아감벤 <내가 보고 듣고 깨달은 것> 중에서 2024.02.15
251 오름의 여왕 따라비에서 file 2019.07.07
250 어떤 ‘코로나 서사’를 쓸 것인가 (황정아) 2020.03.07
249 다시 칼럼 쓰기로 2020.01.20
248 기후 변화 학교 (표선) file 2020.11.16
247 큰 위기, 작은 소동, 그리고 재난 학교 file 2020.02.28
246 강릉 <2021 모두를 위한 기후정치> file 2021.11.03
245 어린이 선흘 마을 예술 학교 4/17-5/3 월수금 2023.03.31
244 대면 수업 시작, 혼란은 불가피함 2020.05.12
243 THE GREAT HACK, 더 이상 공정한 선거는 없다 2019.07.27
242 왜 지금 마을과 작은 학교를 이야기하는가? (춘천 마을 이야기) 2022.05.16
241 10만년 전 사건, 공감능력의 출현과 협동 번식 (허디) 2022.0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