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10만년 전 사건, 공감능력의 출현과 협동 번식 (허디)

조한 2022.01.05 14:55 조회수 : 230

어머니 그리고 다른 사람들

 

미국 아카데미 수상 외 여러 상을 수상한 책

 

세라 허디 2021(2009) 에이도스 출판사, 유지현 옮김

 

만약 어머니가 자식을 홀로 키워야만 했다면 호모 사피엔스는 결코 진화하지 못했을 것이다.

 

47-48 고도로 위계적이고 지배 지향적이고 공격적인 사회의 개인이 더 평등하고 집단지향적 전통을 따르는 사람들, 그리고 물건을 축적하기보다는 사회적 의무를 비축하는 사회의 사람들을 희생시켜 세를 불리는 예를 널려있다. 협력하고자 하는 이타주의자들이 자기중심적인 약탈자들의 틈바구니에서 살아가기 녹록지는 않다. , 그래서 문제는 이렇다. 매우 자기중심적인 유인원들이 대다수 지역을 차지하고 있던 고대 아프리카 땅에서 어떻게 더 공감적이고 관대한 수렵채집인이 세를 넓힐 수 있었을까?

 

 

이는 매우 깊이 연관된 질문이다. 만약 공감과 마음 읽기의 독특한 경험이 없었다면 우리는 결코 인간으로 진화하지 않았을 것이다. 우리의 불쌍하고 북적대는 행성은 큰 두뇌에 정교한 도구를 쓰면서 이전 200만 년간을 투닥투닥 싸우면서 보낸 잡식성 두 발 걷기 사냥꾼 유인원이라는 하나의 범주로 묶을 수 있는 10여 종의 호모 속 곁가지 중 한 종에 의해 지배되었을 것이다. 다른 사람의 입장에서 그들의 공포, 동기, 갈망, 슬픔, 그리고 그들에 대한 세세한 것에 관심을 갖고 그들이 느끼는 것을 느끼고 그들의 처지에서 생각할 수 있는 능력이 없었다면, 이처럼 다른 사람에 대한 호기심과 감정적 동일시가 결합하고 상호 이해, 가끔 동정심까지 더해지지 않았다면 호모 사피엔스는 결코 진화하지 못했을 것이다. 도대체 어떤 추동력이 있었기에 상호 주관성이 출현했을까? 그 독톡한 친사회적 본성이 선택된 이유를 어디서 찾을 수 있을까? 10만 년 전 아프리카를 떠난 현대인의 초기 인구집단, 고작 1만 명 정도의 성인들은 그들의 천천히 자라는 아이들을 살리기 위해 전전긍긍했을 것이다. 지금은 침팬지가 인간보다 훨씬 더 큰 멸종 위험에 처해있지만 5-7만 년 전쯤에는 상황이 반대였다.

 

51-52협동 번식은 어린 것을 성공적으로 키워내는 것이 상당히 어려운 유인원 계통에게 보편적으로 나타나는 것으로 대행 부모가 어린 새끼들을 돌보고 부양하는 행동을 말한다특히 인간의 경우는 여성이 일생동안 낳은 대여섯 명의 자식 중 절반이 18세가 되기 전에 죽을 확률이 높았다새기 양육을 전적으로 혼자 부담하는 아프리카 유인원 어미들과는 달리 초기 고생인류 어머니들은 유별나게 천천히 성장하는 아이들을 보호하고 돌보고 또 먹이기 위해 집단 동료들에게 의존했다그렇지 않으면 아이들을 굶주림에서 구해낼 수 없었다대행 부모들의 돌봄과 부양은 새로운 방식의 유아 발달과정을 가능하게 하는 무대를 만들었다고생인류 아이들을 젖을 떼고 나서도 오랫동안 돌봐주는 사람들이 식량을 조달해야 했다게다가 고생인류의 경우 먼저 낳은 자식이 자립도 하기 전에 어머니는 또 다른 자식을 낳았다태어난 아기는 어머니 그리고 도와주는 다른 사람들의 의도를 관찰하고 파악하고 관심을 끌고 도움을 끌어낼 수 있어야 했다그전까지 어떤 유인원 종에서도 이러한 능력이 필요했던 적은 없었다이 작은 인간은 어머니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들로부터도 보살핌을 끌어내는 능력을 갖춰야 했다유목 채집민 어머니가 자식을 생각하는 나이까지 키우기 위해서 얼마나 많은 다른 사람들의 도움이 필요한지를 알려주는 현대 수렵채집 사람들에 대한 정보도 적지 않다

 

목록 제목 날짜
280 5/13일 대학은 COVID 19 국면에 어떤 질문을 던져야 하나 file 2020.05.11
279 김영옥 흰머리 휘날리며 2022.03.05
278 플라톤 아카데미 발표 개요 1.1 2023.08.15
277 역시 해러웨이 2021.07.30
276 공정한 입시가 아니라 교육을 바꾸어야 할 때 2019.10.03
275 명필름의 <당신의 부탁> file 2019.07.05
274 8년이 지난 세월호 이야기 file 2022.11.18
273 기후 위기 비상행동 2019년 9월 21일 file 2019.09.22
272 경향 컬럼 여가부 관련 2020.08.09
271 모두가 신이 된 호모데우스의 시대 2019.08.01
270 장자의 마음 "나를 믿기로 했다." 빈둥빈둥 2022.02.17
269 기본소득 컨퍼런스 발표 초록과 ppt file 2021.04.20
268 다시 서울로 2019.08.18
267 20대 남자와 여자의 거리 2021.08.12
266 재난의 시대, 교육의 방향을 다시 묻다. 2022.03.19
265 오늘의 메모: 듣기를 명상처럼 -잘 듣기 2021.08.29
264 개교하면 온라인 학습과 실공간 학습을 잘 엮어내야 2020.05.08
263 기본소득과 기초자산 (사회적 경제연구소) 2020.01.28
262 좋은 인터뷰 2020.05.20
261 장애가 장애가 아닌 삼달다방 file 2020.04.07
260 또문 리부팅 2021.11.02
259 3월 20일 동인지 모임 : '모녀/모성' 또는 '나를 살게 하는 것' file 2022.03.21
258 artificial intelligence, ethics and society 20200208 2020.02.09
257 시편 정경일 선생의 글 중 file 2020.12.09
256 대한민국 살기좋은 나라.... 2020.09.25
255 11/21 서울 지식이음 포럼 축제 기조강연 file 2019.11.25
254 다섯편의 영화를 보고 LA에 왔다 2019.07.26
253 라이프 3.0 인문학 file 2019.11.26
252 아감벤 <내가 보고 듣고 깨달은 것> 중에서 2024.02.15
251 오름의 여왕 따라비에서 file 2019.07.07
250 어떤 ‘코로나 서사’를 쓸 것인가 (황정아) 2020.03.07
249 다시 칼럼 쓰기로 2020.01.20
248 기후 변화 학교 (표선) file 2020.11.16
247 큰 위기, 작은 소동, 그리고 재난 학교 file 2020.02.28
246 강릉 <2021 모두를 위한 기후정치> file 2021.11.03
245 어린이 선흘 마을 예술 학교 4/17-5/3 월수금 2023.03.31
244 대면 수업 시작, 혼란은 불가피함 2020.05.12
243 THE GREAT HACK, 더 이상 공정한 선거는 없다 2019.07.27
242 왜 지금 마을과 작은 학교를 이야기하는가? (춘천 마을 이야기) 2022.05.16
» 10만년 전 사건, 공감능력의 출현과 협동 번식 (허디) 2022.0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