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걸어가는 늑대 갤러리를 다녀오다

조한 2021.07.30 22:11 조회수 : 239

나무늘보 작은 도서관 친구들과 함덕에 다녀왔다.

처음엔 좀 불편했다.

그가 아주 자연스럽게 쏟아내고 있는 도덕적 이야기를

초딩 3, 4 소년들은 어떻게 받아들일까?

 

그러다가 다큐 <다시 태어나도 우리>가 생각났다. 

린포체, 살아있는 부처님 이야기.

그런 개념이 퇴색되고 있는 현대화된 세상에서 

린포체라고 점지 된  아이의 자리는 불안하다. 

그 아이를 극진히 보좌하는 노승과 아이,

다시 태어나도 우리가 될 인연이다. 

그 둘은 우정어린 길을 한결같이 서로 의지하며 간다.

 

세상이 온통 뒤죽 박죽이어서

린포체도 자기가 린포체인지 아닌지 확신이 없는 시대지만

그런 탁월한 영성을 키워가는 존재들이 있다.

세상 만물이 제대로 돌봐지기를 간절히 바라는 엄마.

그녀의 첫 아이는 동생 둘을, 아니 입양한 아이까지 셋을

엄마와 함께 보살핀다. 

늘 수고로운 엄마, 힘 들어보이는 엄마 곁에서

그녀를 위로하고 도우는 동반자 아들로.  

 

제주에 살고 있는 이수, 전이수.

소년은 어느 시점에 엄마와 가족을 넘어선 동지 관계를 맺게 된 듯 하다.

몇살 때 쯤이었을까? 

가족이 아름다운 관계로 이어지기는 쉽지 않은데  

동지 관계를 맺게 되면 쉬워진다. 

 

그의 책이 600만권 전세계 아이들에게 선물로 주어진다고 한다.

영재의 개념만 있지 린포체의 개념은 없는 한국이지만

글로벌 기부 재단 덕분에 소년은 린포체적 존재감을 잘 키워내고 있는 것 같다.

 

낡은 시대는 갔는데 새 시대는 오지 않은 시점에

린포체들이 더욱 많이 나타나기를 고대한다. 

참으로 맑은 눈을 가진 이들. 아름다운 사람.

바로 내 곁에 있을텐데 우리는 잘 보지 못한다.

 

나의 가족, 사랑하나요?

목록 제목 날짜
253 대면 수업 시작, 혼란은 불가피함 2020.05.12
252 아감벤 <내가 보고 듣고 깨달은 것> 중에서 2024.02.15
251 3월 20일 동인지 모임 : '모녀/모성' 또는 '나를 살게 하는 것' file 2022.03.21
250 청소년 기후 행동 2020.03.14
249 어린이 선흘 마을 예술 학교 4/17-5/3 월수금 2023.03.31
248 마르켈 총리의 코로나 사태 관련 담화 2020.03.20
247 운전기사가 보여주는 글로벌 세대 차 file 2019.08.04
246 mammoth lakes 고도 적응후 첫 나들이 file 2019.07.26
245 미래국가 전략 구성 포럼 file 2019.11.26
244 강릉 <2021 모두를 위한 기후정치> file 2021.11.03
243 기후 변화, 논리적으로 말하기보다.... 역시 문체야 file 2022.05.29
242 왜 지금 마을과 작은 학교를 이야기하는가? (춘천 마을 이야기) 2022.05.16
241 Coronavirus Live Updates THE CORONAVIRUS CRISIS Pandemic Shutdown Is Speeding Up The Collapse Of Coal 2020.04.27
240 플렛폼 이코노미 -아마존의 몰락? 홍기빈 2020.01.20
239 지관서가 1월 25일 1강 ppt file 2024.02.07
238 10만년 전 사건, 공감능력의 출현과 협동 번식 (허디) 2022.01.05
237 그들도 우리처럼, 우리도 그들처럼 file 2024.02.14
236 달콤한 잠에 빠진 물개 file 2020.01.27
235 고정희 시선 초판본 (이은정 역음, 2012) 2021.10.19
234 20211204 고정희 30주기 포럼 발제 발표 자료 file 2021.12.09
233 따뜻한 곳으로 가서 노시오 ! file 2020.01.16
232 토마 피케티 글 아주 좋음 2020.05.28
231 온라인 개학의 좋은 소식 2020.04.07
» 걸어가는 늑대 갤러리를 다녀오다 2021.07.30
229 11/9 라이프 3.0 인문학 인트로 file 2019.11.26
228 해러웨이 관련 좋은 글 2022.07.13
227 아이를 돌보는 마을살이 file 2020.04.07
226 트럼프지지자들이 리버럴을 미워하는 이유 2020.02.18
225 2021 <경기예술교육실천가포럼> 패널을 열며 2021.11.03
224 KBS 시사 기획창 질문지 2020.05.11
223 한 강의 글/시편 2024.02.15
222 호혜의 감각을 키우지 못한 남자의 노년 2021.09.13
221 군대 휴가 나온 청년과 fiddler on the roof (볍씨 마을 일기 20210923) 2021.09.23
220 80,75,71세 노인들의 음악 세션 file 2019.07.28
219 채사장 우리는 언젠가 만난다 2017 2022.04.17
218 토마 피케티 : 21세기 자본, 그리고 사회주의 시급하다 2022.01.30
217 아감벤의 글 글 file 2024.02.15
216 <모녀의 세계>, 그리고 <폭군 아버지, 히스테리 엄마> 2022.03.05
215 머물며 그리고 환대하라 file 2022.04.13
214 지구 온도 1.5℃ 상승해도 되돌릴 기회 있다 (이오성) 2021.1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