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영화 세편

조한 2022.06.11 09:02 조회수 : 200

오랫만에 서울 가서 영화 세 편 보았다.

팝콘 팔지 않는 단골 영화관에서.

 

 

<애프트 영>

물길과 필름포럼에서

돌봄을 전담하는 복제 인간 영의 이야기. 단편소설을 영화화 했다고 한다.

인간은 AI가 되지 않으면 살기 어렵고 그래서 결국 AI가 아이들 키우는 상황에 대한 이야기.

봐도 좋을 영화.

 

<플레이그라운드> 

캔디와 필름포럼에서

요즘 화두인 폭력에 대한 이야기. 

<우리들<, <우리집>, <벌새> 류의 영화. 

돌봄의 감각을 가진 이들에게는 참아내기 힘든,

외면했기에 아직까지 이어져오는 폭력의 세계.

남자들의 세계는 놀이터에서부터 시작한다. 

초등학교때부터 어머니와 여선생님이 모르는 가학의 세계를 만들어가는데

여자들은 잘 모르거나 남자세상에서 살아야 하기 때문에 그들은 그렇게 놔두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 폭력을 눈치챈 여동생은 더 이상 순진하게 학교 생활을 할 수가 없다.

그 여동생의 시선을 따라가며 보고 느끼는 시간, 그 그렇게 힘들까?

폭력에 시달린 소년은 그것을 되갚으며 폭력적 어른이 되고

폭력적 세상은 수천년 지속되어 왔다.

한시간 십분 내내 살이 떨리는 불안과 긴장의 시간.

이 영화를 견디며 본 내가, 캔디가 대견하다.

그런 영화를 만들어낼 수 있는 것은 자신이 겪었기 때문일까?

겪어낸 이들에게 이 영화는 어떤 해방을 선물하는 것일까? 

 

<브로커> 캔디 라깡과 아트레온에서 팝콘을 먹으며

국경을 넘은 합작, 다른 언어영역간의 협동은 이렇게 어려운가?

만들지 않거나 개봉 하지 말았어야 했다고 생각한다.

고레에다 감독의 그간의 작업을 아는 나로서는

이 수준에서 영화를 개봉한 것이 믿기지 않는다.

<환상의 빛>부터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까지 거의 완벽한 영화를 기쁜 선물처럼 봐온 나로서는 

그냥 화가 나서 한참을 팥빙수를 먹으며 풀었다.

나도 요즘 글이 잘 안 써지고 산만하기 짝이 없는 글들이 나온 걸 보면서 절필상태인데

고레에다 감독도 그렇다고 하면 백번 이해한다.

그건 시대 탓이고, 잘 안 되면 내지 않으면 된다.

언어를 이해 못하니 서로 좋게 해석하면서 가게 된 모양이다.

이런 정도로 이해하고 넘어가고 싶지만 여전히 화가 난다.

이 영화를 들고 홍보를 하는 그 대단한 배우들도 안타깝고.....

제발 이러지 않으면 좋겠다.

 

<그대가 조국>

어떤 맥락에서 만들었는지 알고 싶어 보고는 싶었지만

같이 가기로한 이가 코로나에 걸려서 마침 안 갔다.

실은 호기심이 발동해서 혼자라도 갈까 했지만

보면 분명 여러 면에서 화가 나고 침울할텐데

같이 풀 사람이 없다면 안 되지. 

조은 선생이 같이 가주면 딱인데

개 밥주고 산책 시켜야 한다고 해서 결국 나도 안 갔음.

목록 제목 날짜
248 제주시 양성평등 주간 강연 자료 file 2019.07.07
247 마르켈 총리의 코로나 사태 관련 담화 2020.03.20
246 새해 맞이 영화 2019.12.29
245 지관서가 1월 25일 1강 ppt file 2024.02.07
244 청소년 기후 행동 2020.03.14
243 10만년 전 사건, 공감능력의 출현과 협동 번식 (허디) 2022.01.05
242 고정희 시선 초판본 (이은정 역음, 2012) 2021.10.19
241 운전기사가 보여주는 글로벌 세대 차 file 2019.08.04
240 Coronavirus Live Updates THE CORONAVIRUS CRISIS Pandemic Shutdown Is Speeding Up The Collapse Of Coal 2020.04.27
239 [슬로워크・빠띠] 원격근무가 처음이라면 2020.03.07
238 20211204 고정희 30주기 포럼 발제 발표 자료 file 2021.12.09
237 플렛폼 이코노미 -아마존의 몰락? 홍기빈 2020.01.20
236 걸어가는 늑대 갤러리를 다녀오다 2021.07.30
235 군대 휴가 나온 청년과 fiddler on the roof (볍씨 마을 일기 20210923) 2021.09.23
234 기후 변화, 논리적으로 말하기보다.... 역시 문체야 file 2022.05.29
233 호혜의 감각을 키우지 못한 남자의 노년 2021.09.13
232 온라인 개학의 좋은 소식 2020.04.07
231 채사장 우리는 언젠가 만난다 2017 2022.04.17
230 그들도 우리처럼, 우리도 그들처럼 file 2024.02.14
229 달콤한 잠에 빠진 물개 file 2020.01.27
228 미래국가 전략 구성 포럼 file 2019.11.26
227 2021 <경기예술교육실천가포럼> 패널을 열며 2021.11.03
226 박노해 양들의 목자 2021.11.03
225 KBS 시사 기획창 질문지 2020.05.11
224 토마 피케티 : 21세기 자본, 그리고 사회주의 시급하다 2022.01.30
223 토마 피케티 글 아주 좋음 2020.05.28
222 mammoth lakes 고도 적응후 첫 나들이 file 2019.07.26
221 <모녀의 세계>, 그리고 <폭군 아버지, 히스테리 엄마> 2022.03.05
220 아이를 돌보는 마을살이 file 2020.04.07
219 머물며 그리고 환대하라 file 2022.04.13
218 한 강의 글/시편 2024.02.15
217 아감벤의 글 글 file 2024.02.15
216 따뜻한 곳으로 가서 노시오 ! file 2020.01.16
215 9/18 아침 단상 <신들과 함께 AI와 함께 만물과 함께> 2022.09.18
214 지구 온도 1.5℃ 상승해도 되돌릴 기회 있다 (이오성) 2021.10.19
213 저신뢰 사회 (이상원 기자, 이진우) 2021.10.19
212 슬기로운 좌파 생활 깔끔한 책소개 2022.02.10
211 11/9 라이프 3.0 인문학 인트로 file 2019.11.26
210 해러웨이 관련 좋은 글 2022.07.13
209 영화 마션 2015년도 작품 2021.12.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