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기본소득 컨퍼런스 발표 초록과 ppt

조한 2021.04.20 08:31 조회수 : 253

 

[3회 경기도 기본소득 국제컨퍼런스]

요 약 문

 

[특별연설] [Special Speech]

기본소득과 사회적 모성/영성 - 사냥꾼 세상 넘어 제2의 ‘축의 시대’를 열다

Basic Income and Social Caring & Spirituality

- Opening the Second 'Axial Age' After the Hunters Age

 

()혜정  |  Haejoang Cho

연세대학교 사회과학대 문화인류학과 명예교수

Emeritus Professor, Department of Cultural Anthropology, Yonsei University, Korea

 

 

기본소득과 사회적 모성/영성 - 사냥꾼 세상 넘어 제2의 ‘축의 시대’를 열다

Basic Income and Social Caring & Spirituality - Opening the Second 'Axial Age' After the Hunters Age

 

“일하지 않으면 먹지도 말라”는 명제는 근대를 이끌어온 정언이었다. 그런데 인공지능과 자동화 시대가 도래하면서 ‘일자리’는 사라지고 돈이 돈을 버는 시대가 왔다. 노동의 종말, 월가 파동, 기후 위기, 초미세먼지, 후쿠시마 핵 사고에 이은 팬데믹 사태 앞에서 인류는 지금 패닉 상태에 있다. 기본소득제는 이 난감한 상황을 풀어내려는 해결책이다. 나는 여기서 성평등의 실현 없이는 이 제도가 실현될 수 없음을 이야기하려고 한다. 철학자 칼 야스퍼스는 [역사의 기원과 목표](1949)에서 기원전 8세기부터 기원전 3세기까지가 인간 문명 진화의 결정적 시간이라면서 이를 ‘축의 시대’라 불렀다. 농경과 목축 시대가 열리고 부의 축적이 가능해지면서 복잡한 정치체제와 신분제, 그리고  영혼불멸의 피라밋을 짓는 등 완벽한 관념 세계를 창조한 이른바 문명의 시대가 열렸던 것이다. 이 시기는 노예제와 정복 전쟁 등 인민의 고통과 비참이 극에 달한 시기로 이른바 4대 종교가 출현한 시기이기도 하다. 지금은 그 축의 시대를 거쳐 완성된 문명의 마지막 시간이자 새로운 문명의 시작점이다. 그 문명은 남성인간이 주도한 역사였다. 새 문명의 기틀이 될  기본소득제도는 따라서 ’탈근대적 post-modern‘ ’탈 남성휴먼적 post-male human‘ 과제이다. 그래서 지금 우리가 해야 할 일은 ‘축의 시대’ 이래 진행되어온 물적 축적과 상호 죽임의 시대에 대한 통찰에서 시작한다. ‘폭력’에 기반한 ‘사냥꾼 세계’를 너머 ‘상생‘에 기반한 ’살림의 세계‘를 회복하는 것, “만물은 서로 적대한다”는 상호 적대 원리가 아니라 ”만물은 서로 돕는다“는 상호 부조 원리가 살아있는 사회를 회복하는 일이다.

 

"He who does not work, neither shall he eat," was a canon which moved the modern era forward. However, the emergence of artificial intelligence and automation took ‘work’ away from us. The mankind went through a lot over the recent years such as the end of labor, the climate change and ultrafine dust level in the atmosphere, the Fukushima nuclear disaster and the Covid-19 pandemic in 2019. Now, the whole world is in panic. Under the circumstance the discussion over the basic income is an attempt to find a way to tackle very fundamental and multifaceted challenges facing us.

What I want to suggest here is that the system of basic income could be realized only when gender equality is achieved. Karl Jaspers, a philosopher, wrote that the period between the 9th to 3rd  century BC was very decisive for the evolution of civilization, calling it the ‘Axial Age’ in his book [The Origin and Goal of History](1949). The heroes during the period were all ‘male humans’ who built immortal pyramids and created the world of perfect idea in itself. Basic income is a ‘post-modern’ and ‘post- human’ project that could break down this nature- exploitative hunter’s civilization. Scrutinize the ‘Axial Age’ will provide insights for the new beginning of post human civilization. That is to recover a world of compassion and caring which has been cultivated by women of nurture in contrast to a world based on hunters’ violence. How to recover a society where principle of reciprocity where ‘all things in the world helps one another’ is challenge for us who want to realize the basic income system.

 

 

목록 제목 날짜
248 노희경의 기술, 겪어낸 것을 쓰는 삶의 기술 2022.07.19
247 맘모스 레이크 첫쨋날 2022.07.18
246 아랫목에 버려졌다는 탄생신화 2022.07.18
245 오랫만의 기내 극장에서 본 영화 세편 2022.07.13
244 발제 제목은 <망가진 행성에서 AI와 같이 살아가기> 정도로 2022.07.13
243 제주는 잘 진화해갈까? 제주 출신 지식인의 글 2022.07.13
242 해러웨이 관련 좋은 글 2022.07.13
241 세옹의 선물 2022.07.06
240 영화 세편 2022.06.11
239 오늘 아침에 듣는 노래 2022.06.07
238 416 시민 대학 2022.06.07
237 <나의 해방일지> 수다 모임 2022.05.31
236 드라마 작가의 노고 2022.05.30
235 기후 변화, 논리적으로 말하기보다.... 역시 문체야 file 2022.05.29
234 고정희 독신자 2022.05.29
233 wild geese 2022.05.29
232 고정희 기일에 외경 읽기 2022.05.29
231 거룩한 독서 Lectio Divina 2022.05.29
230 요즘 드라마 보는 재미 2022.05.29
229 제주 돌문화 공원 즉흥 춤 축제 7회 file 2022.05.23
228 볼레로 2022.05.23
227 제 7회 국제 제주 즉흥춤 축제 file 2022.05.23
226 홈 스쿨링이 자연스러운 사람들 2022.05.23
225 신 없는 세계에서 목적 찾기 2022.05.23
224 왜 지금 마을과 작은 학교를 이야기하는가? (춘천 마을 이야기) 2022.05.16
223 팬데믹 3년이 남긴 질문: 교육공간 (작은 것이 아름답다 원고) file 2022.05.16
222 우리 동네 어록 : 잡초는 없다 2022.04.18
221 재난이 파국이 아니라 2022.04.17
220 채사장 우리는 언젠가 만난다 2017 2022.04.17
219 김소영 어린이라는 세계 2020 사계절 2022.04.17
218 다정소감 김혼비 2021 안온 2022.04.17
217 우리 할머니는 예술가 2022.04.17
216 장자의 열번째 생일에 반사의 선물 2022.04.15
215 머물며 그리고 환대하라 file 2022.04.13
214 기운 나는 30분- 장자의 줌 영어 공부 2022.03.28
213 3/28 아침 독서 한겨레 21 창간 28돌 기념 특별본 2022.03.28
212 3/28 추천글 쓰기의 기쁨 2022.03.28
211 데자뷰- 국민국가의 정치권력 2022.03.27
210 3월 20일 동인지 모임 : '모녀/모성' 또는 '나를 살게 하는 것' file 2022.03.21
209 3/19 김홍중 세미나 - 에밀 뒤르껭과 가브리엘 타르드 2022.03.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