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결혼은 필수?

조한 2013.04.12 10:03 조회수 : 3622

 

"결혼은 필수?" 남녀 인식차 더 커졌다>

미혼女 8명중 1명만 "결혼 꼭 해야"…男은 4명중 1명 연합뉴스 | 입력 2013.04.10 12:07 | 수정 2013.04.10 12:39

  
미혼女 8명중 1명만 "결혼 꼭 해야"…男은 4명중 1명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사회 전반에 '결혼이 필수'라는 가치관이 희석되는 가운데 남녀간에는 이런 인식 차가 더 벌어지고 있다.

10일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지난해 '전국 결혼 및 출산 동향 조사' 결과에 따르면 '결혼을 반드시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미혼 여성은 13.3%에 그쳤다.

반면 미혼 남성은 이보다 2배 많은 25.8%가 결혼을 꼭 해야 한다고 답변했다.

3년 전 조사에서 결혼이 필수라는 답은 남녀가 각각 23.4%와 16.9%였지만 지난해는 이 격차가 2배로 벌어진 것이다.

결혼을 '반드시 해야 한다'와 '하는 것이 좋다'고 답한 미혼 남성은 2009년 69.8%에서 지난해 67.5%로 소폭 줄었고 미혼 여성은 63.2%에서 56.7%로 감소 폭이 남성보다 더 컸다.

결혼 필요성에 대한 긍정적 인식이 3년만에 남녀 모두에서 감소했지만 여성의 인식변화는 훨씬 더 두드러졌다. 또 결혼이 필수라는 가치관에서도 남녀 차가 더욱 커졌다.

결혼 기피와 지연의 이유로는 남성(87.8%)과 여성(86.3%) 모두 '고용 불안정'과 '결혼비용 부족'을 우선으로 꼽았다.

실제로 미혼 남성의 40.4%, 미혼 여성의 19.4%가 경제적 이유로 결혼을 하지 않았다고 응답했다.

이혼에 대한 인식도 여성이 더 관용적으로 나타났다.

기혼자 대상 조사에서 '이유가 있으면 이혼할 수도 있다'는 입장이 2003년 18.6%, 2006년 13.8%에서 지난해 26.9%로 증가했다.

기혼 여성은 28.4%가 '사유가 있으면 이혼을 해야 한다'거나 '하는 것이 좋다'고 답해 기혼남성(20.3%)보다 8.1%포인트 높았다.

이번 조사연구를 수행한 한국보건사회연구원 김승권 선임연구원은 "외국과 달리 혼인관계에서 대부분의 출산이 이뤄지는 한국사회에서 결혼의 가치관이 퇴색하는 풍조는 출산율 회복을 막는 주요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tree@yna.co.kr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