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가족 사회학, 누가 이런 말을 퍼트릴까?

조한 2013.02.17 14:01 조회수 : 2336

 




男便(남편)은 데리고 온 아들
 
 
우리 집에서 있었던 일이다.
아들이 자기 엄마에게 대들면서
이렇게 불평하는 것이었다.

"엄마는 왜 이렇게 사람 差別(차별)하세요?

아빠하고 밥 먹을 때는 반찬을 5가지,
6가지씩 놓고 먹으면서
나하고 먹을 때는 달랑 두 가지만 주냐구요?
너무하지 않아요? 웬만큼 차이가 나야지,

정말 그랬다.
아내는 남편 없으면 자신의 입맛도 별로 없다고 하면서
아들하고 대충 차려 먹는 습성이 있었던 것이다.
그것을 아들이 지적한 것이다.

이때 아내가 지혜롭게 대답을 했다.
"상준아, 너는 내가 낳은 아들이지 않니?
너는 내가 어떻게 해도 다 이해할 수 있지만
아빠는 그렇질 않단다
아빠는 내가 낳은 아들이 아니라 데리고 온 아들이야!

생각해 봐라.
내가 낳은 아들은 내가 어떻게 해도
다 이해하고 또 받아들이지만
내가 데리고 온 아들은 그렇질 않단다.
데리고 온 아들은 눈치도 많이 봐야하고,
또 삐지기도 잘 하잖아?

내가 낳은 아들하고 똑같이 데리고 온 아들한테 하면
데리고 온 아들은 금방 시무룩해지고 삐지고
그런단 말이야! 어떻하겠니?
내가 낳은 아들인 네가 이해해야 되지 않겠니?"

아들의 말이 걸작이었다.
"그렇게 들어보니깐 그 말도 일리가 있네요!"

"오이디푸스 컴플렉스"
精神分析學者(정신분석학자)'프로이트는
남자는 제2의 오이디푸스 컴플렉스를
겪는다고 주장하면서
그로 인해 남자는 아내로부터 엄마와 같은
사랑을 요구한다고 했다.

즉,
남편은 아내에게 육체적인 戀人(연인)의 사랑,
親舊(친구)와 같은 友情(우정)의 사랑과 함께
엄마의 사랑과 같은 아가페의 사랑을
本能的(본능적)으로 要求(요구)한다는 것이다.
그래서 남편들은 자신도 모르게
자신의 아내에게 엄마에게 받았던 것과 같은
인정과 사랑, 보살핌, 獻身(헌신) 등을 받고자 한다.

그러나 그 아내가 남편이 무의식적으로 바라고 있는
그 욕구를 제대로 채워주지 못했을 때
남편은 욕구불만을 느끼게 되고 그것이 적당한 때
전혀 다른 명목으로 표출하게 되는 것이다.

그렇기에 아내들은 남편을 바라볼 때
'데리고 온 아들'이라는 생각을 가져야한다는 것이다.

생각해 보자.
입양한 아들과 내가 낳은 아들이 있다면
같은 사건에 대해 반응하는 것이 다를 것이다.
내가 낳은 아들에게는 호되게 야단칠 수도 있고,
매를 들 수도 있지만
入養(입양)한 아들에게는
아주 조심스럽게 다가갈 것이다.

'혹시나 이 아이가 傷處(상처)받지 않을까'하는 염려가
그 아이를 제대로 초달하지 못하는 결과를
가져오게 될 것이다.
내가 낳은 아들에게는 칭찬도 별로 하지 않겠지만
입양한 아들에게는 가능한대로 칭찬하고 격려하여
그 입지를 세워 주려고 노력할 것이다.

남편이 바로 그러한 입양한 아들 같은 존재라는 것이다.
그것도 자기주장이 강하고 삐지기도
너무 너무 잘하는'골치 아픈',
그래서 "내 마음대로 다루기 힘 드는 존재이다".
그러니 어쩌겠는가?
따스하고도 여유 있는 마음을 가진 아내가
母性愛的 本能으로
그 데리고 온 아들인 男便을 감싸주어야 하지 않겠는가?

사실 남자가 통도 크고 세상을 다 품을 것 같지만
그 아내조차도 품을 수 없는 좁은 아량을
가지고 있음에 틀림없다.
밖에 나가서는 큰 소리도 치고
세상을 호령하는 것 같지만
기실 그 속내는 도랑물보다 좁을 때가 많다.

그럴 때 아내가 그저 품어주고 인정해 주며
최고라고 여겨준다면
그 남자의 마음은 한강처럼 폭이 넓어지게 된다.
그래서 이 세상은 남자가 지배하지만
그 남자는 여자가 만든다고 말하는 것이다.

세상의 아내들은 남편을 바라볼 때
데리고 온 아들이라는 측은한 마음으로
바라보는 게 마땅할 것이다.

~옮겨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