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일본 유익통신

조한 2011.05.17 11:07 조회수 : 3791


조한 선생님,
 
일본 탈원전 움직임 일단 두꼭지로 정리해봤습니다.
 
첫번째는 포스트 3.11 주제로 나무늘보 클럽 등에서 주최하는 이벤트 내용을 소개했습니다.
두번째는 반원전 데모 동향 정리해봤습니다.
 
아시겠지만 지난 주엔 좋은 소식이 꽤 있었습니다. 하마오카 원전도 정지시켰고
일본 정부가 에너지 정책도 전면 재검토하기로 했습니다.
오늘 아침 NHK 토론도  (민주당 내각 책임자와, 각당이 참여하는) 같은 내용이었는데,
자민당조차 절차를 문제 삼기는 해도, 전체 흐름에 대해서는 더 이상 반론을 제기하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그런데.. 유감스럽지만 이런 변화는 실제 후쿠시마, 상황이 굉장히 악화되고 있다는 반증입니다.
 
비교적 양호하다고, 처음 안을 들여다 본 1호기는 완전한 멜트다운 확인 됐고, 아예 접근도 못하는 3호기는 온도도 내리지 못하고 있습니다. TV에서는 얘기 안하지만 후쿠시마 작업자중에 사망자가 발생하기 시작하는 모양입니다.
 
도쿄 시내를 보면, 겉으로는 멀쩡해 보이는데 사람들이 내심으론 굉장히 불안해 합니다.
서민들은 전혀 대책이 없으니까...
 
휴가에서 돌아 오는 길에 싱가폴 사무소에 잠깐들렸었는데, 한 동료의 이야기로는, 싱가폴 렌트가 슬슬 다시 오른답니다. 일본인 모자 기러기들이 부동산 시장에 진입하기 시작했다는군요. 물론 중산층이상이고 어느 정도 외국물 먹은 사람들 중심이겠죠.

다른 내용도 나중에 정리해보겠습니다. 구체적으로 필요하신 내용이 있으면 말씀주세요.
페이스북에서 the sloth club을 찾으셔도 제가 정리한, 대부분의 내용을 보실 수 있습니다.
 
http://www.facebook.com/#!/home.php?sk=group_167934053234901&ap=1
 
또,연락드리겠습니다.

안녕하세요,

 

일본에서는 지진, 해일과 후쿠시마 다이이치 원전 사고 발생 이후 지속적으로 반원전 데모나, 방사능 오염에 의한 피해를 경고하는 시민 단체의 여러 움직임이 있었습니다.

 

사태의 파악이 조금 더 진전되기 시작하고 사람들이 어느 정도 패닉에서 벗어나기 시작한 4월경부터는, 포스트 3.11에 대한 활발한 논의들이 시작되고 있습니다. 아직 구체적, 각론으로 발전하는 정도는 아니지만, 삶의 여러 측면에서 필요한 일들을 생각해보자는 화두가 던져지는것 같습니다.

 

1.     당연한 움직임이긴 하지만 결정적 계기는, 일본 정부와 사회에서 동북지방 재건에 대해 논의가 시작된 시점인 것 같습니다. 이런 재난의 재발을 막기 위해서 과연 어떤 재건과 부흥이 필요한 것인가 질문을 던지자는 것이죠.

2.     이번 사태가 발생하기 오래 전부터, 탈원전과 에너지와 자원을 지속가능한 정도로  적절히 사용하면서, 행복한 삶을 추구하고자 하는 라이프스타일의 전환을 제창해오던 시민사회의 논의를 재구성하고, 일반인들에게 보다 호소력있게 접근해보자는 취지라고 생각합니다. 만시지탄이지만, 지금이야말로 꼭 필요한 일이겠죠.

3.     4월 지구의 날 행사를 전후해서 특히 많은 이벤트들이 기획되었었습니다.

 

 

츠지상의 아래 글이 이런 움직임의 취지를 잘 설명하는 것 같습니다..


Nuked and X-rayed
By Keibo Oiwa

With all the events of the few weeks following 3/11, I often had difficulty in focusing and thinking clearly. But while a bit confused, I was hoping that going through this would make me more courageous and creative. And now that I have come out of the tunnel, I feel much better and positive, and see things more clearly.

What Japan has experienced since 3/11 is like X rays; yes, all of us and our society were X-rayed and have now become transparent. What do I see? That what we need now is a bit of silence, time for mourning, prayer, and awe. We must contemplate on the dead and realize, as Thich Nhat Hanh said in his recent message to Japan, that part of ourselves, part of the earth, has died, and the dead is and will be in us forever.

We are shocked to see in front of our own eyes our arrogance and the illusion that we can somehow control our Mother Earth. The Earth that created the great tsunami is the same Earth that has been giving everything to nurture us. We must re-instill the sense of awe that we might have been missing for a long time. We must meditate so that we can rediscover a way to reconnect ourselves to our Mother.

We see clearly that we have been a part of this civilization and its violent system built upon our own greed, hatred and ignorance, or what Buddhists call the three fundamental poisons. Instead of accusing TEPCO (Tokyo Electric Power Company) and the governments, we must realize that it is we who created this monster called TEPCO that has become powerful enough to control governments, media and other big businesses. Yes, they had a kind of dictatorship, and we were willing to support and embrace it, increasing our consumption of electricity 5 times since the 70’s. With their massively financed “All Denka (entirely electrified homes)” campaign, they have been successfully made us believe that more and more nuclear plants are necessary to live comfortably.

The fisherman-philosopher Masato Ogata once said “Chisso is me.” He is a survivor and witness of the Minamata environmental crisis and was referring to the powerful Chisso Corporation that caused the mercury poisoning of the ocean killing innumerable lives including humans. Yes, TEPCO is me.

One of the most important lessons we learn and relearn from the events of 3/11 and after is that our way of living was created and barely maintained only by causing irreparable damage to the Earth, thus curtailing the possibility of a good future. The mass media is now busy orchestrating a cheerful chorus of “recovery” and “reconstruction.” But the question is what we are going to reconstruct? The same kind of towns and villages that have been proven too many times in history to be so vulnerable? The centralized massive energy system that has made our democracy hollow and has made the rural communities and remote regions enslaved by the big cities, electric power companies and central government? Reconstruct the banks and walls to protect the 50 plus nuclear power reactors, and make the reactors themselves strong enough to beat the next challenges of earthquakes, tsunamis, typhoons, floods and landslides? Recover the once famous Japanese technology and the invincible “kamikaze spirit” that would make no more mistakes and neglects like the ones we witnessed this time? Reinvent the once miraculously growing economy that required us to endlessly consume, to build all those nuke and other power stations, to destroy much of our once healthy ecosystems, and to sacrifice our rural communities and their beautiful landscapes?

I can already hear politicians in future elections talk loudly of those “reconstructions.” But then we will have to remember that we can never reconstruct the world without the horrifying amount of toxic nuclear waste which will be with us for thousands of years to come. Every step we made during the last several decades with more and more nuclear reactors was to make both the reconstruction of a healthy past and the construction of a healthy future harder and harder. Put another way; the reconstruction of a pre-3/11 world would mean extinguishing the remaining hope for a healthy, sustainable world. So let us say No to “reconstruction” of our previous Japan and choose from the remaining possibilities.

I can also hear clever people repeat the same old pre-3/11 stuff, saying that without giving an alternative, the argument against nuclear power is not persuasive. To this, I must repeat what the political scientist Douglas Lummis once said; the alternative to nuclear power is no nuclear power. Let us stop acting as if we still have a choice. We cannot afford another disaster, and that’s how disastrous our situation is.

This is a new era that has started on the March 11th. This is the age of what the Buddhist philosopher Joanna Macy called the “Great Turning,” that has been prepared for in many parts of the world. According to her, the Great Turning has been occurring on three simultaneous levels; environmental movements, anti-globalization and re-localization activism, and personal, spiritual awakening. Let us, too, join in the creative process with the new vision given by the 3/11.

Of course, there are not too many reasons to be optimistic. Even if we turn around and shut down all the nuclear plants today, we have to spend decades to make sure that all the reactors continue to be cooled, and many generations after us have to invent ways to deal with the enormous amount of toxic nuclear waste that is already here. So shall we continue our pursuit of wealth and luxury without turning around? Why not stopping later instead of now, if it’s too late anyway?

Again let us stop acting as if there is a choice. We must turn around not later but now. And that is if we are still interested in human survival. Let us become a “nuclear guardian” as Joanne Macy has urged us, accepting responsibility for the nuclear materials produced in our lifetimes. Macy is not optimistic, either, but her words are deeply consoling.

“Even if the Great Turning fails to carry this planetary experiment of ecological revolution onward through linear time, it still is worth it. It is a homecoming to our true nature.” (Joanna Macy “The Great Turning”)

Remember that the Chinese characters we use for the word “kiki (crisis)” can mean both danger and opportunity at once. This must be a great opportunity for us to grow spiritually, while stop growing materially, learning how to slow down, scale down and simplify. The real wisdom is to know how we can downshift joyfully and thankfully. This must be the moment of truth.

Keibo Oiwa is a Professor of Anthropology at Meiji Gakuin University, the founder of environmental nonprofit the Sloth Club, and a regular contributor to Be-Pal, a Japanese outdoor magazine.

 

 

나무늘보 클럽에서 주관했던 일련의 행사를 소개해드리겠습니다.

 

1. 4/15 小野寺雅之さん@後??見樹院 テ?マ「311、そしてこれから」

 

ONODERA Masasyuki-san                                       311 and from now on

 

Provision of permanent and eco-friendly housing for disaster-stricken area instead of temporary dwelling.

 

http://www.voluntary.jp/weblog/myblog/275/1945973#1945973

 

오노데라 마사유키상은 이번 재해로 가장 큰 피해를 입었던 케센누마시에 거주하는 환경 운동 활동가이자 교육자입니다.

 

피해지역에, 현재 복구작업을 진행하면서 제공되는 가설주택이 아니라, 자연 소재를 이용한 친환경 주택을 짓는 운동을 제안하고 있습니다. 오노데라상은 이러한 운동을 통해,

 

친환경주택의 보급, 일자리 창출, 진정한 지역경제 활성화 등의 일거 양득을 도모하고 있습니다. 한편 재원 마련을 위해서, 비피해 지역의 시민들의 무이자 출자를 권유하고 있습니다 (천연은행).

 

ONODERA-san is an activist and teacher living in Kesenuma which is one of the most seriously hit area from Tsunami.

 

He is suggesting a project to provide na eco-friendly housing to the people who lost their house by disaster. By that, he believes more jobs can be created and people could even have eco-friendly housing for better life. He is suggesting raise a fund based on accounts (loaning without interest) invested by ordinary people.

 

Mail from ONODERA-san

 

小野寺@ケセンです。

 

?設じゃない「復興住宅」プロジェクトの構想がまとまりました。こちらのサイ

トをご?ください。

 http://www.tennenbank.org/revive/

 

3.11の震災は、これまでの社?のありようを根底から覆すことで、自然と人間と

のあるべき姿を問うものである、と私は考えています。ところが、?念ながら、

?が進める「?設住宅」は、この震災から?ぶべき?訓が何も反映されていません。

 

それは、この?設住宅の問題点をみれば明らかです。

??設住宅供給は必要?の100分の1にも?たない。

??設住宅は、寒さ暑さ、化?物質臭などの配慮に乏しく、生活スペ?スとして

快適とは言い難い。

??設住宅への入居は?域での抽選となるため、地域ごとのコミュニティが崩?

する。

??設住宅は一定期間?過後、?制的に撤去されるため、?設住宅からの退去で

再びコミュニティを失うことになる。

??設住宅の撤去に伴い、?設住宅の建築に使用した木材が?棄される。さら

に、分別不能の化?物質を含む産業?棄物が大量に?生し、環境にきわめて大き

?影響をもたらす。

??設住宅の?益の大半が地元には落ちず、他地域(主に都市?)の大手住宅?

社のものになり、地域の復興にはつながらない。

 

これほどの事態に及んでも、地域?視、?率主義、利?優先という?質が?わっ

ていないことに憤りすら感じます。

 

このような「?設住宅」に?するアンチテ?ゼとして、「復興住宅プロジェク

ト」はあります。このプロジェクトは、それゆえに、地域を復興?再生し、本?

の地域自治や自給を確立するためのモデルになるはずです。

 

2. 4/22(金)アンニャ×せんだしおさん@善了寺 テ?マ「サラワクに?ぶ」

 

Anja light and Sendajio                                             Learning from Sarawak

 

Anja light and Sendajio who had lived together with the natives of jungle in Borneo shared their experience and lessons and learned from the wisdom of their friends in forest.

 

Learning from the life of natives in Sarawak (Borneo Island), the Penang Tribe

http://gnh.sblo.jp/article/44422853.html

 

안냐라이트는 보르네오섬 사라와크주의 열대우림과 숲에 거주하는 페낭족 선주민들의 자연친화적 삶을 보호하는 운동에 참여했던 활동가입니다.

 

3. 4/23(土)大岩剛一さん×古今亭菊千代さん@善了寺 テ?マ「ア?ト、笑いとポスト311」

 

OIWA Kouich-san, S.B. Brown-san and KOKONTEI Kikuchiyo-san  ‘ Art, Fun and Post 311’

 

Kokontei Kikuchiyo-san’s profile in Wikipedia ? Rakugoist - Traditional Standing Comedy of Japan (Rakugo)

http://ja.wikipedia.org/wiki/%E5%8F%A4%E4%BB%8A%E4%BA%AD%E8%8F%8A%E5%8D%83%E4%BB%A3

 

Oiwa Kouichi-san is one of helper of the sloth club and elder brother of TSUJI Shinich (Oiwa Keibo)

http://www.sloth.gr.jp/relation/relation_sewanin.html

 

이 행사는 두개의 세션으로 이루어졌습니다. 소비를 줄이고 친환경적인 생활로 전환하는 것이 환경금욕주의가 아니라 오히려 쾌락주의가 될 수 있는 방법에 대한 모색으로서, 예술 창작 활동을 추구하는 의미에서 라쿠고 (일본 전통 일인 만담) 예인인 고꼰떼이 키쿠치요상의 세션이 먼저 있었고 두번째 세션에선 일본에서 스트로베일 (짚을 이용한 벽돌 가옥) 주택 운동을 펼치고 있는 건축가 오이와 코우이치상이 환경친화적이고, 순환적인, 스트로 베일 주택에 대해서 설명했습니다. 두번째 세션은 스트로베일 주택이야기에서 자연스럽게 자연친화적인 에도시대의 가옥과 라이프스타일에 대한 이야기로 이어졌습니다. 오이와상과 함께 첫번째 세션의 코콘테이상, 일본의 에도시대 생활 연구자인, S.B. Brown씨가 함께 하면서, 에도시대 사람들의 소박하고 즐거운 삶의 방식에 대해서 설명했습니다.

 

4. 4/23(土)?さん、高坂さん、アンニャ、松谷さん@ア?スデイ東京(代?木公園)

 

TSUJI Shinichi, KOUSAKA Masaru, Anja Light and MATSUYA Fuyuta-san @ Earthy Day Event

 

At Yoyogi-park, earth day Tokyo event was held and the sloth club members also participated in talk show tracks with performances

 

5. 4/23(土)アンニャ×大谷ゆみこさん@つぶつぶカフェ テ?マ「本能とサバイバル」

 

Anja Light, OOTANI Yumiko-san                              ‘Basic Instinct and Survival’

 

http://www.voluntary.jp/weblog/myblog/275?pageno=4

 

6. 4/24(日)アンニャ×松谷さん@ア?スデイ東京(フェアトレ?ドエリア) テ?マ「いのちを祝う」

 

Anja Light and Matsuya Fuyuta-san @ Earthy Day Event  ‘Celebrate life’

 

At Yoyogi-park, earth day Tokyo event was held and the sloth club members also participated in talk show tracks with performances (Anja and Matuya-san: e.g. One Love with varied lyric for anti-nuclear plant ? you can find in facebook) ? same with the event held in previous day.

 

7. 4/25(月)アンニャ×高坂さん、?さん@銀座吉水 テ?マ「原?からのダウンシフト」

 

Anja Light, KOUSAKA Masaru and TSUJI Shinichi                    Downshift from Nuclear Plant

http://gnh.sblo.jp/article/44416729.html

 

KOUSAKA Masaru-san is a new helper of the sloth club. Hes known to Japan society by his personal initiative of opening organic bar named Lets gaze the moon from time to time and a book written about that, which has triggered the social movement of downshifters ? referring people voluntarily switch their career to the job of lower income but more free time.

http://www.sloth.gr.jp/relation/relation_sewanin.html

 

8. 4月26日(火)アンニャ×松本哉さん@カフェスロ? テ?「デモのつくりかた~貧乏人のサバイバル」この日はチェルノブイリ事故から25年目の日でもあります。

 

Anja Light and MATSUMOTO Hajime                                   Suvival of Poors ~ How to organize Protest

 

http://gnh.sblo.jp/article/44443765.html

 

반빈곤 활동가 마츠모토 하지메씨와의 대담입니다. 하지메씨는 4, 5월 도쿄에서의 대규모 탈원전 집회를 실질적으로 기획했습니다. 원래 재미있는 방식을 선호하는 하지메씨와 그의 동료들의 방식이 일반 시민들 (젊은이들, 아이를 동반한 가족)의 폭넓은 지지를 끌어낼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MATSUMOTO Hajime is a well known anti-poverty activist in Japan. Recently, he arranged the biggest anti-nuclear plant protest ever held in Japan at Koenji where he and his friends live. He is talented with wit and idea of twisting the harsh reality into more light-minded and fun mood so that people can follow and act in hilarity.

 

9. ポスト311を創る~for survival

   エネルギ?シフト、そしてロ?カルへ

 

Energy Shift and Localization

 

http://www.sloth.gr.jp/aboutus/event/2011/110522.htm

 

Fair Trade비즈니스를 운영하며, 체르노빌 사고 연구에 관여해온 나카무라 류이치 상과 전기를 사용하지 않는 가전제품 발명가 후지무라상이 토크를 나눕니다.

 

일본의 All전화 (전기화) 라는 모토를 통해 일상생활의 자동화, 전기제품화, 전기소비를 국가적으로 진작해왔습니다. 후지무라상은 이에 반대하여, 전기를 사용하지 않는 가전 제품등을 발명해, 몽골의 유목민들에게 제공해왔습니다.

 

Nakamura-san has a talk with another guest who is running inventor lab featuring with goods of no electricity use

 

http://www.hidenka.net/etop.htm

 

 

반원전 관련 집회는 3월말부터 지속적으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일본 각지의 데모 정보는 매거진9 (평화헌법 9)이라는 웹사이트에서 찾아 볼 수 있습니다.

 

http://www.magazine9.jp/list/demo/

 

1. 지금은 일본 각지로 확산되고 있습니다만, 초기엔 도쿄에서 소규모로 집회가 많이 열렸습니다.

특히 신바시의 동경전력 본사앞에서 매일 집회가 열렸는데. 이 곳은 토쿄의 중심부이자, 원자력 보안원 등의 관청이 집중돼 있는 가스미가세키와도 매우 근접해 있습니다.

 

327일 긴자에서 출발해서 히비야 공원까지 벌어진 천명 규모의 행진이 초기엔 가장 큰 집회였습니다. 이 데모를 초기에 주관했던 분들은 수십년간 반핵, 반원전 운동을 해오시던 분들입니다. 이분들은 당연히, 원전과 원자력 산업에 대해서 상당한 전문지식을 가진 분들이죠. 대개 중, 장년, 노년층이십니다. 오래전부터 일본의 시민운동을 이끌어 오던 역전의 용사들이긴한데 젊은이들이 너무 없어서 (이날 집회에서 거짓말안보태고 20대이하는 열손가락으로 꼽을 정도였습니다.) 걱정이 많이 되더군요

 

327

http://www.youtube.com/watch?v=kYEEtZDFy7U&feature=player_embedded

 

그런데 원전에 대한 불안이 확산되면서, 점차 젊은이들이 이 집회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게 됐습니다. 빈말이 아니라, 노령화로 고사되가던 일본의 시민운동을 걱정하던 사람들이 이를 계기로, 상당히 고무돼 있습니다.

 

4 3, 동경전력 본사 및 보안원앞 집회 재일교포 뮤지션 박보씨의 노래도 들으실 수 있습니다.

http://www.youtube.com/watch?v=n47rMUthBSc&feature=related

 

 

이들 집회는, 시위자의 숫자는 적지만, 유럽, 미주등의 대표적 언론은 거의 항상 보도진이 나왔고 (통신사, 방송국) 일본 주류 언론은 전혀 관심을 기울이지 않았습니다. 이번에 바로 중지된 하마오카 원전도 BBC등의 보도가 있고 관련 시민단체의 인터뷰가 있었던 반면, 일본 언론은 최근까지 전혀 다루지 않았습니다.

http://www.youtube.com/watch?v=kYEEtZDFy7U&feature=player_embedded

 

 

2. 마쯔모토 하지메나 아마미야 카린과 같은 반빈곤 활동가들이 반원전 데모를 주도하면서 분위기가 일신했습니다. 독일에서 25만명 규모의 집회가 열리는데 막상 일본에선 천명, 수백명 규모의 집회 정도인 것에 자극을 받은듯.

 

4월달에 처음 고엔지에서 팔천명 ~ 만오천명  규모의 집회를 열었는데, 이게 일본 시민운동의 최근 역사상 유래가 없는 일이었습니다. 오키나와 같은 특정 지역과 미군기지 이전 문제를 제외하고는 굉장히 드문 일이랍니다. 이날 집회는 마츠모토 하지메 그룹의 특성상, 고엔지의 예술가들의 주도로 재미있는 이벤트가 많았는데, 일반인들 (아이들을 포함한 가족 동반), 젊은이들의 참가가 두드러졌습니다. 자발성, 재미, 심각한 투쟁 보다는 축제 분위기라는 측면에서, 한국의 광우병 촛불 시위를 연상시키는 점이 적지 않았습니다. 평생 집회에 처음 참여해 봤다는 사람들도 많았답니다. 경찰도 수백명 정도 예상했다가, 고엔지 거리를 뒤덮는 인파에 질려서, 대규모로 증파를 하고, 난리가 났었습니다. 이게 기사성이 높은데도 (사람도 많이 모였고 눈길을 끄는 재미있는 퍼레이드였는데) 주류 언론에 거의 보도가 안됐는데, 일부러 보도를 안한 건 아니고, 사람이 이렇게 많이 모일 거라고 생각을 전혀 못했답니다.

 

하이라이트 동영상

http://www.youtube.com/watch?feature=player_embedded&v=MAU1kos_n9g

 

http://www.youtube.com/watch?v=6G5DAd8GmyM&feature=youtube_gdata_player

 

하지메 그룹이 5 7일에 2차 집회를 시부야에서 열었습니다.

비가 오는데도 역시 만5천명 정도가 참가. 이번엔 NHK본사 앞의 시부야에서 대규모  시위라 언론도 경찰도 많이 놀란듯

 

全?の?子が分かりやすい動?

http://www.youtube.com/watch?v=XEcD46NrU_w

 

http://www.youtube.com/watch?v=vz4c85L2X7s

 

?谷109前

http://www.youtube.com/watch?v=Rud1JPOVh9A

 

하지메씨 스피치

山下陽光(素人の?)、松本哉(素人の?)、染谷ゆみ(東京油田)の??

http://www.youtube.com/watch?v=LTQenJ7TWT8

 

매번 행사에 사용하는 스피커등의 전원은 튀김요리등에 사용하고 남은 폐식용유를 모아서 발전을 합니다.

 

이번엔 공무집행 방해로 4명 체포되고 2명 구류중이랍니다.

 

http://57q.tumblr.com/

 

主催よりデモの報告が上がりました。面白いです。

주최측 보고.

http://57nonukes.tumblr.com/post/5393819373

 

 

マガジン9にも報告アップ。

매거진9에 하지메씨의 보고 마지막에 중장년층 (단까이 세대)가 좀 더 적극적으로 참여해 줄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경제성장의 단물을 빠시고, 원자력 발전소도 열심히 건설하신 분들이 좀 더 책임있는 자세를 보여 달라는.. 원전을 최초로 추진한 나카소네 야스히로 세대

http://www.magazine9.jp/matsumoto/110511/

 

아래 동영상은 블로그를 통해 탈원전을 호소하는 중학생 아이돌의 시위 참가 모습입니다.

이친구의 동영상에 겹쳐 흘러나오는 음성은 87세의 반전 반핵활동가 사또 미치코상의 음성입니다.

http://www.youtube.com/watch?v=j-aicoslfuE

3 27일 히비야 공원에서 하신 스피치를 덧씌운 건데요. 저는 현장에서 볼 기회가 있었습니다만.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정정하시더군요. 거의 소멸 상태에 이르렀다고 자조하던 일본의 시민운동이 세대를 뛰어 넘어 연결되고 있는 것에 고무돼서 만든 동영상이라고 생각하시면 되겠습니다. 노년의 활동가들 말씀에 매번 숙연해지고는 합니다. 당신들이야 여생이 얼마 남지 않아서, 방사능 영향을 걱정할 이유야 별로 없지만. 자식과 손자 손녀들, 후손이 걱정돼서 가만히 있을 수 없기에 이렇게 나왔다는 거죠. 그리고 이런 사회를 만든 기성 세대로서 미안하다고 말씀하시고

 

3차 시위는 611일이고.. 이번엔 전세계 활동가들이 동시에 참여해 줄 것을 호소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