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16일에서 20일

조한 2023.01.24 05:06 조회수 : 24

1/16 월요일

소년들은 서핑 갔다. M은 거의 일어섰다고 한다.

몸이 가벼와서 보드를 밀기를 쉽지 않은 모양.

오면서 코스트코 피자와 핫도그 점심을 먹고

집앞 코브에서 부기보드 타면서 거북이와 놀다.

알라스칸 킹 그랩과 캘리포니아 크렙을 다들 멋있게 먹었다.

 

1/17 화요일

하와이 원주민 문화를 이해하는 것이 중요할 듯 해서

바로 옆에 있는 <파라다이스 코브 루아우> (하와이식 재창출한 전통 축제)에 갔다.

10세 미만 100불 어른 140

앵무새와 사진 찍는 곳도 여전하고 모든 것이 여전하다.

몇 년전에 비해 내가 나이들어서 인지 스피커가 좋지 않고 시끄럽다.

작은 놀이판과 사전 공연은 괜찮았는데....

소년들의 별로 내키지 않는 시무룩한 표정은 전형적인 nerd

미국서 동양계 남자들의 특징으로 보는 무표정이다.

충분히 설명을 하지 않아서 그러나....

자기들에게 설명하고 돈 10%라도 내게 했으면 반응이 좀 달랐을까....

어쨌든 자신들이 확실하게 하겠다고 하지 않는 것에 실려가게 된 경우,

몸으로 저항을 하는 것 같다.

식사는 형편 없었지만 소년들은 두꺼비 약기, 색칠하는 그림 패널, 야자수 그릇 등

선물을 사면서 기분이 좋아졌다.

 

118일 수

 

H가 일어서서 제대로 한번 탔다고 한다.

M은 수영장에서 스노클링 쓰는 것 성공,

노을에 산책하고 저녁 식사는 연어

자기들끼리 <목소리의 형태>라는 만화?를 아이패드로 열심히 보는데

나도 시간내서 한번 볼까 한다.

영화 <Yes Day>를 아주 신나게들 보았다

온 가족이 보기에 아주 좋은, 아주 잘 만든 영화.

 

119일 목

아침부터 모두 와이키키로 갔다. 점심에 타코야끼를 먹고

거북이 바다 갔다가 저녁에 소년들이 만든 김치 볶음밥을 먹었다.

나는 릴리 초대로 원주민들이 마련한 civil club 축제에 가서 참여관찰.

한국 핏줄이 아주 조금 섞였다는 여성이 옆에 앉아 있었다.

남자들은 전통 옷을 입고 큰 고동을 불며 동서남북에 인사하고

각 클럽 소개가 있었다.

회장들은 한국서처럼 자기가 이제 임기가 끝나서 안 해도 되어서 기쁘다고 했다.

 

내내 하와이 노래를 불렀고 전통적인 복장과 목걸리 (레이?)를 걸고

하와이 말을 유창하게 하는 것을 자랑하는 분위기였다.

저녁 식사는 어제 루아우의 것에 비교해서 탁월했다.

네플렉스 영화를 찾아보니 미국 드라마 <Malibu>가 있어서 1편을 재미있게 보았다.

미국 문화에 대해서도 많은 것을 알려주고 있다.

 

1/20일 서핑

소년들은 이제 제대로 서핑을 하게 되었다고 한다.

러닝 커브는 비약적이다.

코스트코에서 산 갈비를 먹었다.

밤에 하와이 주제로한 모험 영화 Finding Ohana 영화를 보았다.

전통과 가족이 제일 중요하고 가족의 혼이 후손을 감싸고 보호한다는 내용이다.

 

책은 똘스토이, 탈무드 소년 버전을 함께 읽으며 정독하는 훈련.

그리고 독후감 쓰는 일도 가볍게 하였다.

 

그간 마냥 놀기만 했는데 차분하게 열심히 하는 것에 재미를 붙이는 듯 하다. 

목록 제목 날짜 조회수
309 탐라도서관 3월 강의 주제 2023.02.01 20
308 10세 두명을 위한 인문학 실험 교실 file 2023.02.01 17
307 3주간 그린 그림 정리 file 2023.02.01 17
306 작심 3일로 끝난 일기, M의 일기로 대체 2023.02.01 23
305 1월 23일 2023.01.24 17
304 1월 21 토, 22 일 2023.01.24 35
» 16일에서 20일 2023.01.24 24
302 사피엔스 캠프 2- 소년의 성년 file 2023.01.20 26
301 한강의 <작별> 2023.01.19 30
300 권력과 사랑에 대하여 -조민아 책에서 2023.01.18 37
299 코올리나 13에서 15일 2023.01.16 13
298 코올리나 일지 둘쨋날 2023.01.15 23
297 글방 전성시대 (어딘 김현아) file 2023.01.14 23
296 또문의 새해, 부지런한 글쓰기 2023.01.14 32
295 답신 조한 2023.01.14 26
294 또문 1월 편지 2023.01.14 13
293 Dall-e가 그린 시니어 페미니스트 그림 2023.01.14 13
292 오랫만에 여행 일지를 쓰다 2023.01.13 17
291 사피엔스 캠프 1 :마음을 찾아 file 2022.12.22 77
290 부산건강 마을센터 성과공유회 file 2022.12.12 81
289 문학이라는 사나운 팔자와의 동거 2022.12.04 94
288 비판적 작가의 재발견- 오웰의 장미 2022.12.04 91
287 존엄사에 관한 영화- 잘 죽는다는 것 2022.12.01 93
286 도서관 연합회 길위의 인문학 마무리 특강 file 2022.12.01 136
285 부산 마을건강센터 file 2022.11.23 72
284 11월 번개 영화관 2022.11.19 71
283 8년이 지난 세월호 이야기 file 2022.11.18 62
282 엄기호 애도는 사회의 크기를 결정한다 2022.11.15 81
281 춘천 문화도시 기조강의 file 2022.11.14 56
280 애도를 추방하려는 사회- 4.16 재난 인문학 심포지움 (8년전) 2022.11.14 82
279 조민아 컬럼 ghost dance 2022.11.02 82
278 AI 시대 문해력 ppt 수정 file 2022.10.04 109
277 9월 17일 순자 삼춘 한글 공부 file 2022.09.22 89
276 우연성에 몸을 맡기는 것 2022.09.22 103
275 9/18 아침 단상 <신들과 함께 AI와 함께 만물과 함께> 2022.09.18 161
274 AI 시대 아이들 긴 원고 file 2022.09.12 88
273 8월 6일 LA 엿새째 file 2022.08.07 106
272 8월 5일 LA 다섯번째 날 2022.08.05 66
271 8월 4일 LA 네번째날 한국 소식 2022.08.05 78
270 8월 3일 LA 브렌트우드 집의 정원수와 풀들 file 2022.08.05 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