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다시 천사의 도시 LA 첫쨋날

조한 2022.08.04 09:43 조회수 : 14

7월 31일 게티 미술관과 UCLA 그리고 리돈도 비치

IMG_6677.JPG

 

IMG_6608.jpg

 

IMG_6612.jpg

 

IMG_6613.jpg

 

IMG_6589.jpg

 

IMG_6590.jpg

 

IMG_6604.jpg

 

IMG_6645.jpg

 

IMG_6670.JPG

 

IMG_6639.jpg

 

IMG_6588.jpg

 

IMG_6585.jpg

 

IMG_6584.jpg

 

UCLA와 헐리우드 쪽 가는 길 언덕에 있는 폴 게티 미술관에 갔다.

열시에 여는데 자동차 주차는 예약을 해야 한다고 한다. 주차비 20불.

그런데 예약 안 한 이들도 가도 된다고 했다.

전박이 차로 데려다주어서 그냥 들어갔다.

 

석유로 아버지대부터 돈을 번 폴 게티는 1892년 생이다.

60대에 미국 최고 거부가 되었다는데 

결혼은 여선번 하고 아이들이 나올 즈음 이혼을 하는 생활을 반복했다고 한다.

그가 지속적으로 애착을 가진 것은 돈 버는 것과 예술품 모으는 것.

돈을 열심히 버는 사람들은 그 허망함을 어떻게 달래나...

나는 가끔 그것이 궁금했는데 돈을 열심히 벌던 한 제자가 말해주었다.

박물관을 짓는 것이 꿈이라면서 자기가 좋아하는 미술품과 작품들을 사서

멋진 박물관이나 미술관을 남기는 것이 부자들의 꿈이라고 했다.

 

돈 버는 이들도 그것이 목적이 아니구나. 

아름다움을 돈으로 바꾼다고 생각하고 이름을 남긴다고 생각하구나.

사람들을 위해 아름다운 것들을 모아서 돌려준다고 생각하는구나.

어쨌건 80순이 넘어 세상을 떠난 게티는 

손자 중 한명이 마피아에 납치 된 사건 등 파란만장한 삶을 살았지만

엄청난 고미술과 골동품을 수집하는 것으로 삶을 지탱했던 것 같다.

 

두 개의 캠퍼스가 있는데 말리부 바닷가 동네에 80년대에 게티 빌라를 열었고 

96년도에 헐리우드 근처 언덕에 모던 작품들을 포함한 미술관이 생겼다.

게티가 절대 입장료를 받지 말라고 해서 주차료만 받는다.

여기 소장된 유명한 그림으로는 고호의 아이리스, 그리고 웃는 렘브란트 인물화라고 한다.

IMG_6592.jpg

 

IMG_6597.jpg

 

IMG_6593.jpg

 

게티 미술관은 UCLA 근처에 있었다.

그래서 오랫만에 학교에 들렀다.

붉은 벽돌 캠퍼스는 그대로 있었고 

낯선 풍경은 방학 때라 그런데 햄목을 걸고 놀고 있는 청소년들의 모습이다.

50m 길이의 수영장도 그대로 있고 모든 것이 그대로다.

주변 집값들만 치솟았겠지. 

 

IMG_6601.jpg

 

IMG_6598.jpg

 

IMG_6600.jpg

 

저녁에 리돈도 비치에 꽃개를 먹으러 갔다.

피어 pier 에 있는 [한국 횟집]이라는 곳인데

사람들이 아주 많아 한참을 기다렸다.

주변에는 손님들이 거의 없었고 이 식당과 

미국 식당 하나만 붐볐다.

아주 시끄러운 가운데 롭스타와 꽃개와 찌게를 먹었다.

그리고 산책을 했는데 

낚시를 하는 이들은 분명 많아졌다. 

그리고 많이 지저분해졌다.  

시민적 공공성의 사라지고 있는 것.

보통 때는 오빠가 우클레레를 치고 노래도 하고 

노래하는 다른 팀과도 놀다 오는데 노래하는 이들도 없고 

지저분해져서 그냥 돌아왔다. 

 

목록 제목 날짜 조회수
278 AI 시대 문해력 ppt 수정 newfile 2022.10.04 0
277 9월 17일 순자 언니 한글 공부 updatefile 2022.09.22 4
276 우연성에 몸을 맡기는 것 2022.09.22 4
275 9/18 아침 단상 <신들과 함께 AI와 함께 만물과 함께> 2022.09.18 8
274 AI 시대 아이들 긴 원고 file 2022.09.12 6
273 8월 6일 LA 엿새째 file 2022.08.07 23
272 8월 5일 LA 다섯번째 날 2022.08.05 11
271 8월 4일 LA 네번째날 한국 소식 2022.08.05 26
270 8월 3일 LA 브렌트우드 집의 정원수와 풀들 file 2022.08.05 38
269 8월 2일 천사의 도시 둘쨋날 file 2022.08.05 13
268 8월 1일 LA 둘쨋날 월요일 file 2022.08.04 19
» 다시 천사의 도시 LA 첫쨋날 file 2022.08.04 14
266 맘모스 마지막 날 죄수들의 호수 file 2022.08.04 15
265 ageism '플랜 75' 여고 카톡에 오른 글 2022.08.04 16
264 맘모스 14일째 금요일 록 크릭 대신 루비 레이크 file 2022.08.03 13
263 맘모스 13일째 스키 대신 자전거 file 2022.08.03 9
262 맘모스 12일째 요세미티 행 file 2022.07.29 36
261 맘모스 11일째 트롤리 일주, 그리고 잼 세션 file 2022.07.29 31
260 맘모스 10일째 크리스탈 레이크 file 2022.07.26 46
259 맘모스 9일째 레게 파티 file 2022.07.25 36
258 맘모스 7일째 file 2022.07.23 34
257 맘모스 6일째 file 2022.07.22 37
256 맘모스 5일째 file 2022.07.21 30
255 맘모스 4일째 file 2022.07.21 26
254 맘모스 3일째 타운 트롤리 그리고 오래된 관계 file 2022.07.19 49
253 오늘의 주기도문 2022.07.19 35
252 맘모스 레이크 둘쨋날 file 2022.07.19 32
251 노희경의 기술, 겪어낸 것을 쓰는 삶의 기술 2022.07.19 39
250 맘모스 레이크 첫쨋날 2022.07.18 41
249 아랫목에 버려졌다는 탄생신화 2022.07.18 18
248 오랫만의 기내 극장에서 본 영화 세편 2022.07.13 33
247 발제 제목은 <망가진 행성에서 AI와 같이 살아가기> 정도로 2022.07.13 34
246 제주는 잘 진화해갈까? 제주 출신 지식인의 글 2022.07.13 24
245 해러웨이 관련 좋은 글 2022.07.13 34
244 세옹의 선물 2022.07.06 57
243 영화 세편 2022.06.11 112
242 오늘 아침에 듣는 노래 2022.06.07 75
241 416 시민 대학 2022.06.07 68
240 <나의 해방일지> 수다 모임 2022.05.31 137
239 드라마 작가의 노고 2022.05.30 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