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다시 천사의 도시 LA 첫쨋날

조한 2022.08.04 09:43 조회수 : 137

7월 31일 게티 미술관과 UCLA 그리고 리돈도 비치

IMG_6677.JPG

 

IMG_6608.jpg

 

IMG_6612.jpg

 

IMG_6613.jpg

 

IMG_6589.jpg

 

IMG_6590.jpg

 

IMG_6604.jpg

 

IMG_6645.jpg

 

IMG_6670.JPG

 

IMG_6639.jpg

 

IMG_6588.jpg

 

IMG_6585.jpg

 

IMG_6584.jpg

 

UCLA와 헐리우드 쪽 가는 길 언덕에 있는 폴 게티 미술관에 갔다.

열시에 여는데 자동차 주차는 예약을 해야 한다고 한다. 주차비 20불.

그런데 예약 안 한 이들도 가도 된다고 했다.

전박이 차로 데려다주어서 그냥 들어갔다.

 

석유로 아버지대부터 돈을 번 폴 게티는 1892년 생이다.

60대에 미국 최고 거부가 되었다는데 

결혼은 여선번 하고 아이들이 나올 즈음 이혼을 하는 생활을 반복했다고 한다.

그가 지속적으로 애착을 가진 것은 돈 버는 것과 예술품 모으는 것.

돈을 열심히 버는 사람들은 그 허망함을 어떻게 달래나...

나는 가끔 그것이 궁금했는데 돈을 열심히 벌던 한 제자가 말해주었다.

박물관을 짓는 것이 꿈이라면서 자기가 좋아하는 미술품과 작품들을 사서

멋진 박물관이나 미술관을 남기는 것이 부자들의 꿈이라고 했다.

 

돈 버는 이들도 그것이 목적이 아니구나. 

아름다움을 돈으로 바꾼다고 생각하고 이름을 남긴다고 생각하구나.

사람들을 위해 아름다운 것들을 모아서 돌려준다고 생각하는구나.

어쨌건 80순이 넘어 세상을 떠난 게티는 

손자 중 한명이 마피아에 납치 된 사건 등 파란만장한 삶을 살았지만

엄청난 고미술과 골동품을 수집하는 것으로 삶을 지탱했던 것 같다.

 

두 개의 캠퍼스가 있는데 말리부 바닷가 동네에 80년대에 게티 빌라를 열었고 

96년도에 헐리우드 근처 언덕에 모던 작품들을 포함한 미술관이 생겼다.

게티가 절대 입장료를 받지 말라고 해서 주차료만 받는다.

여기 소장된 유명한 그림으로는 고호의 아이리스, 그리고 웃는 렘브란트 인물화라고 한다.

IMG_6592.jpg

 

IMG_6597.jpg

 

IMG_6593.jpg

 

게티 미술관은 UCLA 근처에 있었다.

그래서 오랫만에 학교에 들렀다.

붉은 벽돌 캠퍼스는 그대로 있었고 

낯선 풍경은 방학 때라 그런데 햄목을 걸고 놀고 있는 청소년들의 모습이다.

50m 길이의 수영장도 그대로 있고 모든 것이 그대로다.

주변 집값들만 치솟았겠지. 

 

IMG_6601.jpg

 

IMG_6598.jpg

 

IMG_6600.jpg

 

저녁에 리돈도 비치에 꽃개를 먹으러 갔다.

피어 pier 에 있는 [한국 횟집]이라는 곳인데

사람들이 아주 많아 한참을 기다렸다.

주변에는 손님들이 거의 없었고 이 식당과 

미국 식당 하나만 붐볐다.

아주 시끄러운 가운데 롭스타와 꽃개와 찌게를 먹었다.

그리고 산책을 했는데 

낚시를 하는 이들은 분명 많아졌다. 

그리고 많이 지저분해졌다.  

시민적 공공성의 사라지고 있는 것.

보통 때는 오빠가 우클레레를 치고 노래도 하고 

노래하는 다른 팀과도 놀다 오는데 노래하는 이들도 없고 

지저분해져서 그냥 돌아왔다. 

 

목록 제목 날짜
120 유발 하라리와 오드리 탕의 모험, 비상, 경계를 훌쩍 넘기 2020.07.28
119 confronting gender binary -젠더의 경계 넘기 2020.07.28
118 flashmob, 인간이 신이고자 했던 '근대'를 마무리 하는 몸짓 2020.07.22
117 책 읽어주는 여자 쨍쨍 2020.07.15
116 소년은 어떤 세상을 만나 어떤 어른이 되는가? 2020.07.14
115 미셸 오바마의 <Becoming> 2020.07.14
114 [경향의 눈]‘세대주’라는 낡은 기준 2020.06.04
113 이 시대 생기발랄한 이들 2020.06.02
112 원룸 이웃 - 새로운 공동체의 시작 2020.06.02
111 Bruno Latour도 의견: 생산자체를 전환 2020.05.31
110 정의연, 피해자와 지원자 사이의 갈등 (박노자) 2020.05.31
109 돌아온 피케티 "사회적 소유, 일시적 소유" 2020.05.28
108 두려움의 문화야말로 지금 가장 거대한 바이러스 (반다나 시바) 2020.05.28
107 토마 피케티 글 아주 좋음 2020.05.28
106 좋은 인터뷰 2020.05.20
105 대면 수업 시작, 혼란은 불가피함 2020.05.12
104 슬기로운 미래 교육 시즌 1 발제문 2020.05.11
103 5/13일 대학은 COVID 19 국면에 어떤 질문을 던져야 하나 file 2020.05.11
102 KBS 시사 기획창 질문지 2020.05.11
101 책 추천사 -< 월경 : 경계를 넘어 새로운 지도를 그리다> 2020.05.09
100 video call fatigue- 실질적 논의들의 시작 2020.05.09
99 개교하면 온라인 학습과 실공간 학습을 잘 엮어내야 2020.05.08
98 유발 하라리 코로나 통찰 2020.04.30
97 코로나 19 신인류 시대- 들을 만한 이야기들 2020.04.30
96 심리학자 김경일 세대론 2020.04.30
95 Donald Trump, American Idiot 2020.04.27
94 Coronavirus Live Updates THE CORONAVIRUS CRISIS Pandemic Shutdown Is Speeding Up The Collapse Of Coal 2020.04.27
93 좋은 글 채효정 사회 대협약 2020.04.26
92 이슬아의 상큼한 글 나눔 2020.04.18
91 A green reboot after the pandemic 2020.04.12
90 유럽이 한국으로부터 배울 수 없는 것- 흥미로운 글 2020.04.12
89 이슬아 편지 - 도통한 그녀들 2020.04.10
88 온라인 개학의 좋은 소식 2020.04.07
87 온라인 교육, 준비하지 않은 대학 2020.04.07
86 장애가 장애가 아닌 삼달다방 file 2020.04.07
85 아이를 돌보는 마을살이 file 2020.04.07
84 KAIST, 중·고교 ‘온라인 개학’ 지원 나선다 2020.04.07
83 저활성 사회 (정근식) 다산포럼 2020.04.07
82 좋은 글-"바이러스와 인간, 그리고 권력 2020.04.07
81 채혜원의 베를린 다이어리- 돌봄 간병 여성이 없다면 우리 사회는 멈춰 있을 것 2020.03.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