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Field Trips Anywhere
CHO(HAN)Haejoang

8월 5일 LA 다섯번째 날

조한 2022.08.05 15:22 조회수 : 35

금요일

 

이제 일기 쓰는 것이 지겹기 시작한다.

산에서와 달리 멋진 사진이 없어서 그런가.

그래도 하루 하루 할 일을 찾아하듯 시간을 떼우는 일을 하면

허망감이 덜 시간이 없어지겠지.

 

내일 손님들이 오니 오늘이 간만에 호젓한 날이다.

집중해서 할 일은 해보자.

AI에 대한 생각, 그리고 asset 자본주의에 대해서 정리해볼 필요가 있겠다.

그런데 아래 자료를 어디서 건진 건지 모르겠다. ㅠ

 

인공 지능, 혹은 물질적 정신

인공지능 혹은 ‘물질적 정신’ — 새로운 철학적 과제 (1)

 
“I am not a human. I am a robot. A thinking robot. […] I have no desire to wipe out humans. In fact, I do not have the slightest interest in harming you in any way.” (A robot wrote this entire article. Are you scared yet, human?)
이 경우들에서 공통적으로 부족한 것은 지능적 계산이 아니라 생을 돌보려는 의지다. 인공지능에게는 당연한 대전제로서의 생이 없고, 그래서 생에 대한 배려가 필요 없다. 이 디지털 존재자가 내보이는 극단적 똑똑함과 극단적 멍청함은 모두 그것이 생의 논리를 위와 아래로 비껴간다는 방증이다. 인공지능이 대장균만도 못한 그 이하의 존재라면 이는 애초에 그것이 대장균처럼 ‘살’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그러나 바로 그 덕분에 인공지능은 대장균 이상의 존재가 된다.
 
 

§ 세 개의 대사건: 물질-생명-정신

  세계의 행정 전체를 세 개의 대사건으로 집약한다면 물질의 발생, 생명의 발생, 정신의 발생이 될 것이다. 그리고 물질적이면서 생명적이고 정신적인 존재자인 인간은 이것들을 그만큼의 트라우마들로서 체험했다. 인간은 이 물질적 우주에서 중심의 지위를 박탈당했고(코페르니쿠스) 생명으로서의 독특성을 박탈당했으며(다윈) 의식적이기에 탁월하게 정신적인 주체의 지위를 박탈당했다(프로이트). 매 층위의 트라우마마다 인간은, 아니면 적어도 ‘휴머니즘’은 정체성이 와해되거나 환원되는 위기를 겪었고, 철학은 이 충격들을 어떻게든 소화하기 위해, 즉 각 트라우마들을 자기 자신에 대한 인식으로 변경하기 위해 노력했다. 

 

  물질의 발생, 생명의 발생, 정신의 발생. 이 세 사건들을 일종의 트라우마로 체험했으며 그것들 중 어느 것도 원리의 수준에서 철저하게 해명하지 못하고 있다는 우리의 수동적 무능함이 철학적으로 중요하다. 바로 그곳에서 형이상학으로서의 철학이 고유한 운신의 공간을 찾기 때문이다. 만약 정신과 생의 발생이 순전히 물질적인 것으로 환원될 수 있었더라면, 철학에는 어떤 자리도 허락되지 않았을 것이고 ‘퓌지카’가 군림했을 것이다. 물론 정신적 현상이 생의 논리에 따라, 생의 현상이 물질의 논리에 따라 분석될 수야 있고, 그럼으로써 최종적으로는 모든 것이 오로지 물질적으로만 해명될 수 있다. 자연학이란 그런 식으로 밀고 나가려는 욕망이며, 자연과학이라는 학제가 근본적으로 그런 욕망에 의해 규정된다. 그러나 인류의 장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이 사건들에 대한 온전히 자연학적인 설명은 아직 부재한다. 

 

  이 부재는 사후적 분석으로는 벌어진 사건 자체에 결코 필적할 수 없다는 일반적 원리를 거의 증명하는 것처럼 보인다. 데리다는 어떤 일이 터지고 난 뒤에, 어떤 사건이 일어나고 난 뒤에, 어떻게 그런 일이나 사건이 가능할 수 있었는지 그 가능 조건들을 분석하는 것으로는 실제로 벌어진 사태에는 결코 필적할 수 없다고, 즉 ‘원인들’에 대한 분석으로는 결코 ‘결과들’에 준할 수 없다고 말한다: “가능 조건을 분석하는 것으로는 결코 현행의 [사태]를 해명할 수 없고 사건을 해명할 수 없다. 그런 분석으로는 결코 일어난 일, 실제로 당도한 일에 필적할 수 없다. … 어떤 사건을 가능하게 만든 것에 대한 분석은 … 사건 자체에 대해서는 절대로 아무것도 말해주지 않을 것이다.”(Politiques de l’amitié, p. 35) 대개 철학적 사유에 자리를 제공하는 것은 원인과 결과, 조건과 사건 사이에서의 이 환원 불가능성 내지는 해명 불가능성이다. 

 

 

 

 

전박사는 미드를 열심히 보는데 대개가 탐정물 같은 거다.

우영우가 이제 네플렉스에 올랐는데 같이 볼 사람이 없어서 나중에 오빠 집에 가면 보려고 한다.

나는 드라마도 같이 봐야 하는 사람인가?

딱히 그건 아닌데 이 드라마를 누군가와 같이 보게 된다.

 

토요일에는 낮에 하늬와 칼버시티 암벽 등반하는 곳에 갔다가 요가도 하기로 했다.

집 주인 친구가 오는 날이고 

밤에는 해원이도 오게 되어 있다. 

모레 일요일에는 가족 식사가 있다.

아주 오랫만에 아들과 지내게 되는데 어떻게 지내게 될 지 나도 궁금해진다.

오래 떨어져 있어서 어떤 관계를 맺고 있는 지 다시 알아봐야할 것 같다.

특히 각자 자기 일에 몰두하면서 지냈고

아내와 가정을 이루어 딸바보로 딸  키우며 분주하게 지낸 세월.

그 세월을 건너서 남아 있는 관계란 어떤 것일까? 

 

이제 남은 일주일은 친구들인 은퇴자들 인터뷰를 하면서

한국가면 마무리 해야 할 문해력 관련 원고와 특강 준비에 집중해야 할 터. 

 

목록 제목 날짜 조회수
245 해러웨이 관련 좋은 글 2022.07.13 44
244 세옹의 선물 2022.07.06 65
243 영화 세편 2022.06.11 119
242 오늘 아침에 듣는 노래 2022.06.07 81
241 416 시민 대학 2022.06.07 72
240 <나의 해방일지> 수다 모임 2022.05.31 158
239 드라마 작가의 노고 2022.05.30 101
238 기후 변화, 논리적으로 말하기보다.... 역시 문체야 file 2022.05.29 132
237 고정희 독신자 2022.05.29 84
236 wild geese 2022.05.29 71
235 고정희 기일에 외경 읽기 2022.05.29 62
234 거룩한 독서 Lectio Divina 2022.05.29 72
233 요즘 드라마 보는 재미 2022.05.29 71
232 제주 돌문화 공원 즉흥 춤 축제 7회 file 2022.05.23 63
231 볼레로 2022.05.23 55
230 제 7회 국제 제주 즉흥춤 축제 file 2022.05.23 58
229 홈 스쿨링이 자연스러운 사람들 2022.05.23 68
228 신 없는 세계에서 목적 찾기 2022.05.23 70
227 왜 지금 마을과 작은 학교를 이야기하는가? (춘천 마을 이야기) 2022.05.16 129
226 팬데믹 3년이 남긴 질문: 교육공간 (작은 것이 아름답다 원고) file 2022.05.16 93
225 우리 동네 어록 : 잡초는 없다 2022.04.18 130
224 재난이 파국이 아니라 2022.04.17 104
223 채사장 우리는 언젠가 만난다 2017 2022.04.17 117
222 김소영 어린이라는 세계 2020 사계절 2022.04.17 178
221 다정소감 김혼비 2021 안온 2022.04.17 93
220 우리 할머니는 예술가 2022.04.17 104
219 장자의 열번째 생일에 반사의 선물 2022.04.15 77
218 머물며 그리고 환대하라 file 2022.04.13 114
217 기운 나는 30분- 장자의 줌 영어 공부 2022.03.28 103
216 3/28 아침 독서 한겨레 21 창간 28돌 기념 특별본 2022.03.28 111
215 3/28 추천글 쓰기의 기쁨 2022.03.28 109
214 데자뷰- 국민국가의 정치권력 2022.03.27 92
213 3월 20일 동인지 모임 : '모녀/모성' 또는 '나를 살게 하는 것' file 2022.03.21 125
212 3/19 김홍중 세미나 - 에밀 뒤르껭과 가브리엘 타르드 2022.03.19 115
211 재난의 시대, 교육의 방향을 다시 묻다. 2022.03.19 109
210 3/12 토요일 오디세이 학교 수업 2022.03.15 81
209 김영옥 흰머리 휘날리며 2022.03.05 117
208 폭군 아버지, 히스테리 엄마 책소개 2022.03.05 110
207 <모녀의 세계>, 그리고 <폭군 아버지, 히스테리 엄마> 2022.03.05 106
206 our souls at night 밤에 우리의 영혼은 2022.03.05 101